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음모론에는 언제나 관심이 간다... Loose Change 2nd Edition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음모론...

이 두근거리는 단어는 이미 어린 시절부터 나를 사로잡고 있었다.

해당 종교에서는 이단으로 여길만한 다양한 이야기들과 오컬트적인 신비론, 거기에 세기말 분위기에 편승했던 종말론 등 다양하고 신비로운 이야기가 나름 민감했던 나의 호기심을 자극해댔었고 덕분에 관련 서적을 제법 읽었던 기억이 난다.

물론 이런 신비론이나 오컬트는 음모론과 관계가 있는 것도 있고 그 반대인 것도 있다. 하지만 내 경우엔 이런 신비주의적 감성이 음모론으로 옮아갔다.


루즈 체인지...

9/11이 일어난지 몇년이 지난 지금에서야 음모론을 향햔 내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는 것이 있다. 정작 먼저 9/11에 대해 자신의 논리를 펼쳤던 마이클 무어의 다큐멘터리 '화씨 9/11'은 챙겨보지도 않았는데 뒤늦게...-_- 이미 몇년이나 지나버린 9/11에 대한 음모론을 제기해준 작품은 바로 딜런 애버리의 '루즈 체인지(911 - Loose Change 2nd Edition)'.


9/11은 미국내 일부 세력이 정치적 목적을 위해 벌인 자작극이라는 자극적은 메시지를 담고 있는 이 다큐멘터리는 정부가 발표한 자료와 자신들의 논리를 바탕으로 9/11 자체에 대한 다양한 의문을 제시한다.

대충 이런것이다.
- 비행기 충돌과 직접적인 관계가 없던 무역센터 7번 건물은 왜 무너졌는가?
- 단단한 철골 구조의 세계 무역 빌딩이 그렇게 쉽게 무너질 수 있는가?
- 펜타곤에 충돌한 여객기는 어디로 갔으며 들이받은 흔적은 왜 그리 작은가?

등의 수많은 의견을 제시한다.


루즈 체인지를 바라보는 시각들...

물론 이들의 논리에 약점이 없는 것은 아니며 이와 관련한 반박자료까지 내놓을 만큼 미국 정부의 대응도 긴밀하게 이뤄지고 있다. 또 다수의 블로거나 누리꾼들도 먼나라 이야기지만 9/11과 루즈 체인지에 대한 여러가지 의견들을 내놓고 있다.

그리고 9월 5일 밤 방송된 MBC PD수첩도 9/11와 관련하여 '루즈 체인지'를 다뤘다.
전반적으로 '루즈 체인지'를 소개하면서도 혹 이 다큐멘터리가 편향적인 것은 아닌지에 대해 짚어갔다. 물론 주 내용은 '루즈 체인지'가 놓친 부분이나 자신들의 논리를 강조하기 위해 누락시킨 또 다른 진실에 대해 다룸으로써 음모론으로 치닫는 9/11에 대해 또 다른 시각을 가지게 하려고 노력했던 것 같다.

어쨋든 Google Video를 통해 유포되기 시작한 다큐멘터리 '루즈 체인지'가 먼나라의 방송사의 관심까지 받을 정도라면 얼마나 많은 세계인이 이 사건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지 짐작하고도 남음이 있다.


편향적인 시각은 벌이되 진실은 알고 싶다...

사실 이런 다큐멘터리의 내용을 온전히 믿을 필요는 없다.
다만 다큐멘터리를 다 보고 난 후 진실에 대한 의문을 가지게 되고 서로 의견을 나누는 등 여론 환기만 해도 제작자로서는 성공적인 것이 될 것이다. 어차피 다큐멘터리가 끝난 이후 판단은 이 다큐멘터리를 직접 본 사람의 여러가지 입장과 생각... 그리고 논리에 의해 다 다를 것이기 때문이다.

물론 음모론과 미국 정부의 일부 네오콘에게 불만을 가졌던 내게 '루즈 체인지'는 솔깃하기만 한 내용으로 가득차있다. 편향적인 시각은 위험하다고 생각하면서도 한쪽이 진실이라고 생각하게 되면 반대편의 생각은 무시하는 경향이 있는데 그나마 PD수첩이 얼마간의 다른 쪽 입장을 대변해줘서 다소 넓은 시각을 가지게 되었다고 할까.

하지만 여전히 9/11은 미국 정부내의 일부 세력이 자행한 일일 것이라는 생각에는 변화가 없다. 애국주의에 기반한 여론 호도로 세상을 쥐고 흔들 수 있다고 여기는 그들의 위험한 생각이 매번 성공하지 못하길 바랄 뿐이다. 그들의 다음 타깃이 '북한'이 아니라고 어찌 자신할 수 있나...

혹 아직 '루즈 체인지'를 만나지 못한 누리꾼을 위해 다소 긴 분량의 동영상을 올려본다.
제작자도 최대한 많이 배포해달라고 권장하는 바이니 저작권 등의 문제는 없을 듯 하며 찬찬히 보신 후 판단을 내리시길 바란다. 다시 한번 이야기 하지만 모든 것을 믿을 필요는 없지만 곰곰히 생각해 볼 필요는 있는 듯 하다.


당신의 판단이 궁금해진다.^^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