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OEARLY* by 라디오키즈

CSI:DAY2를 마감하며... 본문

N* Culture/TV

CSI:DAY2를 마감하며...

라디오키즈 2006.10.01 23:46


케이블 채널 OCN에서 특집으로 방송한 CSI:DAY는 인기 미국 드라마 시리즈인 CSI를 24시간 종일 방송하면서 주목받았다. 더욱이 24시간이라는 다소 무리해 보이는 편성에 따른 시청률하락도 없이 오히려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면서 오히려 10월 1일 두번째 방송까지 준비하기에 이르렀다.

Friends가 미국 시트콤을 우리에게 각인시켰다면 CSI는 우니나라에 미국 드라마 열풍을 불러일으킨 작품이랄까. 과학 수사대라는 새로운 소재를 통해 세계적으로 범죄 드라마붐을 주도 한 이 시리즈는 미국 내에서 'CSI 신드롬'을 불러 일으킬만한 파급력을 가진 작품이었다. 물론 국내 인기도 상종가.

초기작인 CSI의 성공으로 준비된 스핀오프 CSI:MIAMI. 스핀오프였음에도 CSI를 뛰어넘는 히트를 치면서 제리 브룩하이머는 재빨리 세번째 스핀오프 CSI:NY까지 내놓았다. 이처럼 영역을 확장해간 CSI 시리즈는 미국 각 지역의 특징을 잘 짚어내면서 각 지역에 어울리는 과학 수사대의 활약과 미국 전체를 아우르는 다양한 사회 문제를 소재로 삼아 대성공을 거뒀던 것이다.

물론 나도 최근 가장 재밌게 봤었던 미국 드라마 중 하나가 CSI였고 현재도 종종 보고 있지만(주로 MBC의 더빙판으로...^^) 어쨋든 CSI:DAY2의 영향은 내 블로그에도 찾아왔으니 그리 많은 양은 아니지만 CSI:NY에 관련된 포스팅을 몇번 해서인지 검색을 타고 오늘 하루만 많은 사람들이 방문했던 것이다.


위의 리퍼러 로그를 보면 'CSI 뉴욕'에 관해 많은 검색을 했음을 알 수 있다.
세가지 작품 중 개인적으로 CSI:NY를 가장 좋아했기에 CSI:NY에 국한된 포스팅이 주로 올라갔고 그 덕분에 검색이 몰린 느낌이지만... 작은 정보라고 얻어간 사람들이 있다면 좋겠다.

아... CSI:DAY 2 종료까지 대략 10여분 남은 상황에 올리는 뒤늦은 포스트.
어떻게들 CSI 팬 여러분은 잘 보셨을지 모르겠다. 중간 중간 CSI 시리즈를 비교 분석해준 호반장님의 나레이션이 최고였던 것 같다.(이미 해당 에피소드는 본 것들이 많아서...-_-;)


그리고 개인적인 바람이 있다면 빨리 CSI:NY의 3번째 시즌이 방송되기만 바랄 뿐이다.
조금 아쉬운 점을 말하자면 CSI:NY 특유의 무거움은 점점 사라져가고 일밖에 모르던 인물들이 서로 러브라인을 엮어가는 게 조금은 아쉽지만...(어둡고 일만하는 그들이 좋았다.^^;) 그래도 시즌 3가 시작된다면 다 봐주리라.


Tag
, , , , ,


2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