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맛집 리뷰] 가로수길에서 느낀 의외의 건강한 맛? 수제 버거점 얌얌버거의 아보카도 버거 세트 공략기...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지인 블로거 veneto님을 비롯해 많은 블로거들이 햄버거 포스팅을 올리시더군요. 단순히 먹은 것도 있지만, 주로 새로 나온 것들을 소개하거나 처음 먹어본 것들을 소개하시는데...@_@ 저도 모처럼 가로수길에 갔다가 햄버거 포스팅 행렬에 동참하기로 했습니다.


심심한 만큼 더 건강하게 느껴지는 수제 버거전문, 얌얌버거의 아보카도 버거...


각설하고 오늘 소개할 곳은(뭔가 자연스러운 전개) 가로수길 한 귀퉁이에 있는 얌얌버거(YumYum Burger)라는 햄버거 가게인데요. 낯선 가게 이름처럼 수제 버거 가게고 가로수길에만 매장을 갖고 있더라고요. 근처에 다른 가게도 없었던 건 아닌데 카카오맵을 보고 평가가 나쁘지 않은 것 같아서 도전. 평일 저녁 7시인데도 손님이 거의 없어서 살짝 주저하긴 했지만, 많은 건 많은 대로 불편한지라 조용히 들어가서 메뉴를 살폈습니다.







일단 첫 방문이니 직원분께 추천 메뉴를 받았는데 4번 아보카도와 5번 불고기 계란을 추천하시더라고요. 또 버거만 따로도 살 수 있지만, 대부분은 세트로 구매하는 게 인지상정이니 저도 인기라는 아보카도 버거에 B 세트(치즈 프라이 + 콜라)를 선택했습니다. ...아, 그런데 이거 주문할 때 좀 망설였어요. 맛이 궁금하면서도 그 안에 들어있는 아보카도를 기를 때 엄청난 물을 필요로 해서 환경 입장에서는 그리 좋지 않다는 걸 알고 있었기에, 환경 문제를 잠깐 고민했던 건데 호기심을 이기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다음번에 더 주의하는 걸로...







버거 세트 가격이 14,000원이니 그리 저렴한 건 아니지만, 통상의 수제 버거들이 가격이 센 편이라 호기롭게 도전. 바깥이 내다보이는 창가에 앉아있으니 잠시 후에 먹음직한 버거 세트가 서빙되더군요. 버거와 치즈 프라이가 함께 접시에 담겨 잇었던 건 조금 아쉬웠지만, 포크와 나이프, 케첩, 사진엔 안 보이지만 피클, 얼음컵과 콜라캔이 나왔는데 테이크아웃이 아니었음에도 일회용 컵으로 나온 건 좀 아쉬웠습니다. 매장 내에서 일회용 사용 금지는 커피전문점에만 적용되는 건지, 그냥 유리컵이 더 좋았을 것 같은데...







비주얼은 대략 이렇습니다. 참깨로 코팅이 됐다고 해도 좋을 정도로 많이 붙어있던 번에 직접 만들었을 소고기 패티, 그 위에 치즈와 슬라이스 된 아보카도, 토마토와 양파, 양상추까지 전형적인 듯 아보카도로 포인트를 준 모습이었는데 크지도 작지도 않은 적당한 크기더군요. 치즈 프라이쪽은 두껍께 썰린 포근포근한 감자에 치즈와 파슬리 가루가 뿌려져 있었는데 사진은 요것뿐이지만, 대체로 맛있었지만... 치즈가 생각보다 빨리 굳더라고요.ㅠ_ㅠ 아쉽. 간이 심심해서 케첩과 더 시너지가 좋았는데요. 음식이 짜지 않은 건 아보카도 버거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정말 짜지 않고 맛있더라고요.@_@ 간이 강한 걸 좋아하신다면 싱겁다고 하실 수도 있을 정도로 강하지 않아서 더 입에 쑥쑥 들어가던 버거. 아보카도는 역시 버터처럼 녹아내렸는데... 포크와 나이프는 밀어 두고 손으로 움켜쥐고 먹느라 중간중간 한 두 조각이 빠져나가긴 했지만, 대체로 각 재료가 따로 놀지 않고 조화롭더라고요. 아마 각자가 본연의 맛을 낼 수 있도록 간을 강하게 하지 않은 덕분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렇게 맛을 음미(혹은 분석)하다 보니 어느새 바닥을 드러낸 얌얌버거의 아보카도 버거 세트. 가로수길에 갔는데 공교롭게 햄버거가 먹고 싶고, 좀 더 건강한 맛을 추구하신다면 얌얌버거에 들러보셔도 좋을 것 같아요. 다만 일회용 컵 사용은 지양해 주셨으면 좋겠는데 나오면서 그 얘길 할 걸 그냥 잘 먹었다고만 하고 나왔네요.;;; 그것도 아쉽...


[관련 링크: facebook.com/yumyumcompany]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