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구독하기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이곳(1차 주소)에서 해보세요.  [관련 티스토리 공지]

NEOEARLY* by 라디오키즈

[앱 리뷰] KT의 mVoIP 제한과 기싸움 펼칠 아이폰용 무료 통화앱... 바이버(Viber) 본문

N* Tech/IT Service

[앱 리뷰] KT의 mVoIP 제한과 기싸움 펼칠 아이폰용 무료 통화앱... 바이버(Viber)

라디오키즈 radiokidz@daum.net 2010. 12. 6. 14:00
최근 등장과 동시에 국내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아이폰용 앱이 하나 있다.
그간 인기있었던 아이폰용 앱이라고 하면 주로 앵그리 버드, 위룰과 같은 게임 관련 앱이나 애인의 뒤를 밟아준다며 유명세를 탄 오빠믿지 등이 있었지만 이번에는 더욱 실용적인 앱이라서 관심이 가는데...


더 쉽게 무료 통화 해볼래...


그 주인공은 아이폰 사용자끼리 무료 통화를 가능케하는 앱 바이버(Viber).
흔히 모바일 인터넷 전화로 불리는 mVoIP 서비스로 무료 통화 등을 내세운 스카이프가 이 부분의 대표주자였지만 회원가입 등이 필요했고 연락처 연동이 다소 불편했기에 국내에선 아직 큰 인기를 끌지 못하고 있다. 스카이프 서비스 자체에 대해서는 많이 알려져 있지만 이용을 방해하는 허들이 존재하는 탓이다.


반면 새로 출시된 바이버는 이런 부분에서 강점을 보인다.
앱스토어에서 다운로드해 설치하는 것만으로 사용할 준비가 끝날 정도로 사용이 간단하며 문자로 인증을 받긴 하지만 사용시 로그인도 필요없고 아이폰의 연락처를 바로 동기화하기 때문에 추가로 연락처를 입력할 필요도 없다.

이후 바이버를 쓰는 아이폰 사용자와는 3G나 Wi-Fi 모든 환경에서 무료 통화가 가능해진다. 다만 오해 없으시길. 3G에서 쓰다보면 통화요금 대신 데이터 요금이 나올 것이다.-_-;;


아무튼 실제로 3G와 Wi-Fi 환경을 오가며 테스트해본 결과 아이폰 사이에서의 음질은 두 환경 모두 나쁘지 않았다. 인터넷 전화인지라 통화시 딜레이가 심하다 싶게 발생하긴 하지만 음질에 대한 만족도는 높았단 얘기.

영상 통화가 안되고 안드로이드로는 내년에 출시될 예정이라는게 아쉽긴 하지만 전반적으로 편리한 무료 통화 어플이다보니 이통사를 위협할 킬러앱이 될 것이라는 평가도 받고 있다.


KT, mVoIP 제한 카드를 꺼내들다...


허나 스카이프를 필두로 무료 통화를 제공하는 mVoIP 서비스가 줄줄이 출시되면서 위기감을 느낀걸까? 고삐 뿔린 망아지가 될지 모를 mVoIP 잡기에 이통사가 직접 팔을 걷어 부쳤다.

공교롭게도 바이버가 국내에서 관심을 받는 와중에 KT가 mVoIP 제한 정책을 발표한 것이다. SKT의 경우 이미 mVoIP 요금제를 선보이고 있긴 했지만 그간 조용하던 KT가 12월 1일자로 발표한 새로운 정책.


[관련링크 : SHOW.co.kr]

12월 6일부터 발효되는 이번 정책으로 그 동안 없던 mVoIP 제한을 만들었다.
공지 내용 만으로는 mVoIP 허용 상품의 출시라고 되어 있지만 KT의 이번 공지는 '허용'이라기 보다는 '제한'을 새롭게 건다는 의미로 읽어야 한다. 그 동안 별다른 제약을 가하지 않았던 KT가 허용된 몇가지 요금제를 제외하곤 3G 망에서 mVoIP 서비스 이용 불가를 선언했으니 말이다.


실제로 정책이 시행된 오늘 당장 바이버 등의 mVoIP가 차단된 건 아닌 것 같지만 언제부터 철퇴를 맞게 될런지. 확인해보니 KT의 공언대로라면 바로 오늘부터 mVoIP를 제한 받았겠지만 아직 3G에서의 통화는 문제가 없었는데 공교롭게도(?) 그들이 3G 망에서 mVoIP를 허용하겠다는 요금제에 포함되지 못한 i-라이트 요금제를 쓰다보니 얼마 안가 3G에서 바이퍼 사용이 제한될 것 같아 조금 걱정되기도 한다.


무료 통화 vs 이통사, 공존은 어려울까...


이전에도 몇차례 무료 통화나 통화요금 할인을 내세운 서비스들이 반짝 주목받았었지만 통신사들의 견제로 시장에 뿌리내리기도 전에 무너져 내린 사례를 볼때 제한적으로 출발한 무료 mVoIP 서비스들이 얼마나 큰 파급력을 보일지는 다소 미지수다.

더욱이 스마트폰 요금제들은 기본 요금에 무료 통화를 포함하면서 요금을 높여둔 상태이기에 평소 통화가 적은 편이라면 바이퍼 같은 mVoIP 서비스의 무료 통화 제공이 그다지 눈에 안찰지도 모른다. 아무리 가입과 이용에 허들이 없다고 해도 뭔가 설치하고 내 연락처 정보를 바이버측에 제공한다는게 께름칙할 수 있으니.


다만 통화량이 스마트폰 요금제에 포함된 이상이다라고 하면 바이버나 스카이프는 좋은 선택이 될테고 그런 사용자가 늘어날수록 이통사와 무료 기반의 mVoIP 서비스간의 경쟁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내년 초 안드로이드폰으로까지 확대되면 폭발력이 더욱 커질 바이버.
이통사와의 공존을 기대할 수는 없을까? 양쪽의 이권이 걸린 문제이니 만큼 싸움이 커지면 커졌지 잦아들 것 같지는 않은데 그나마 KT가 직접 저렴한 mVoIP를 내놓는다거나 해서 시장에 변혁의 바람을 불어넣을 수는 있겠지만. 그들이 준비 중인 서비스는 아직 베일에 가려 있으니 온전한 모습을 살펴보기엔 좀 더 기다려야 할듯.

아이폰을 시작으로 열린 스마트폰 시대를 맞아 꺾이고 있는 절대강자 이통사의 위신이 무료 mVoIP의 확산으로 또 한번 타격을 받게될런지 밥그릇을 놓고 벌어질 이 싸움이 이통사 위주의 국내 통신 환경을 재편하는데 파괴력을 발휘할 수 있을지 지켜봐야 할 것 같다.

[관련링크 : iTunes.apple.com]

Tag
, , , , , , , , , , ,


6 Comments
  • 프로필사진 숲속얘기 2010.12.06 15:13 070앱의 조건이 괜찮다고 생각했지만, 45요금제의 무료통화도 전부 못 쓰는저에게는 의미가 없더군요. ㅡoㅡ
    대부분 2년 약정과 함께 스마트폰을 사용하기 때문에 비슷할듯 합니다. 더군다나 무제한요금제로 55이상 사용하면 무료통화는 더 늘어나버리니까요.

    거기다 대부분 기본료가 있으니 계산해보면.. 통화 많이 하는 사람들에게나 필요한거더군요. 결국 기존의 55요금제위주의 편성을 해치지 않는한에서 상품을 개발하는것 같습니다.
  • 프로필사진 라디오키즈 2010.12.13 11:37 신고 제가 딱 그런 상황이죠.ㅎ
    -_- 기본 통화도 남는 지경이니(이 넘의 치명적 사회성)...
    아무튼 그런 상황이라 이통사들이 너무 큰 위협으로 생각하고 대응하는게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정작 사용자들은 현재의 요금제에 만족 못하고 있다는게 더 큰문제인데 mVoIP만 잡으면 될 것처럼 생각하고 있으니...
  • 프로필사진 Periodontist 2010.12.07 07:26 저도 KT light요금제인데
    이런 정책은 결국 시대의 흐름을 따르지 못하는 것일텐데요.

    거대한 흐름(앱이라는 소프트웨어가 주도하는 세상)을
    하드웨어적으로만 막으려는 시도는 결국 실패할 수밖에 없을 텐데요.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 프로필사진 라디오키즈 2010.12.13 11:40 신고 이건 단순히 앱과 하드웨어의 싸움은 아니라고 봅니다.
    결국 사용자에게 접근할때는 다 앱의 형태일테니까요.^^

    중요한 건 시대적인 흐름에 부합하느냐는 사용자의 시선과 음성통화 수익을 고민해야 하는 이통사의 시선 딱 그 둘의 충돌 정도 아닐까 싶어요.
  • 프로필사진 피덕 2010.12.07 10:35 좋은글 보고 갑니다.
  • 프로필사진 라디오키즈 2010.12.13 11:41 신고 ^^ 고맙습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