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갤럭시A 리뷰] 나는 센서가 많은 스마트폰이 좋다...

N* Tech/Device

by 라디오키즈 2010. 6. 10. 14:00

본문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구독하기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이곳(1차 주소)에서 해보세요.  [관련 티스토리 공지]
반응형
센서... 그것은 확장성...

휴대전화와 스마트폰의 차이점, 과거에는 하드웨어의 차이를 먼저 꼽곤 했다.
화면 크기가 얼만큼 크면 스마트폰, 프로세서가 빠르면 스마트폰하는 식으로 말이다. 하지만 시대가 흐르면서 이제는 하드웨어보다는 소프트웨어가 더 스마트폰을 스마트폰답게 만든다는 인식이 뿌리내리게 됐다.

이 리뷰는 삼성 애니콜 갤럭시A 체험단으로 선정되어 작성한  글입니다.


어떤 운영체제를 쓰고 어떤 어플리케이션을 돌릴 수 있느냐로 스마트폰의 가치가 결정되고 규정되는 시대가 된 것이다. 하지만 시대가 이렇게 바뀌었다고 해도 스마트폰의 기반이 되는 하드웨어의 중요성을 잊으면 안될터.

개인적으로는 스마트폰을 더욱 스마트폰답게 만드는 요소 중 하나를 '센서'라고 생각한다.
일반 휴대전화에도 종종 들어가는 이 센서들과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센서가 크게 다르지는 않지만 이들이 소프트웨어 즉 어플들과 만나면서 놀라운 시너지를 발휘하기 때문이다.
스마트폰을 스마트폰이라 부를 수 있는 다양한 확장성을 보여주기 시작한달까?


갤럭시 A의 센서들...

사진 속 센서 리스트는 Android System Info라는 이름의 안드로이드 어플로 살펴본 갤럭시 A속 센서들이다.


스마트폰을 기울이면 세로모드에서 가로모드로 전환시키는 가속도 센서부터 외부의 밝기에 따라 화면의 밝기를 조절하는 조도 센서, 가까이 얼굴을 대면 이를 인식하는 근접 센서, 그 외에도 마그네틱 센서, 온도 센서, 디지털 나침반 등 다양한 센서가 표시되어 있다.

각각으로만 보면 이 녀석들이 뭘 할 수 있을까 싶지만 일단 관련 어플들과 조화롭게 돌아가기 시작하면 진가를 발휘하기 시작하는 기특한 녀석들.^^


내가 쓰는 센서 관련 어플들...

자, 그럼 현재 내가 쓰는 갤럭시 A에 설치된 센서를 잘 활용하는 어플 몇가지를 살펴보자.
처음 만날 녀석은 이름 그대로 순수한 Compass다.


이 녀석은 GPS와 하나되어 일반적인 나침반처럼 동서남북을 가리킨다. 내장된 디지털 나침반 센서를 기반으로 작동하는 녀석으로 너무 뻔해보이지만 이 어플 외에도 디지털 나침반은 다양한 어플에서 사용된다.

센서라는게 딱 한개만 단독으로 작동하기도 하지만 여러 센서가 하나처럼 작동하는 경우가 많은데 그렇게 복합적으로 사용되는 예로는 카디오트레이너나 My Tracks 등의 트레이닝 어플들을 꼽으면 좋을 것 같다.


카디오트레이너는 개인의 운동 상태를 모니터링하기 위해 GPS, 디지털 나침반, 가속도 센서 등 다양한 기능을 한꺼번에 사용한다. 만보계처럼 걸음수를 체크해주기도 하고 얼마나 이동했는지 또 칼로리 소모가 얼마나 되는지 등을 사용자에게 통합적으로 알려주는 것이다.

그리고 그 기능은 미미하나 재미난 가능성을 보여주는 어플들도 있다.


사진 속 어플의 이름은 Metal Detector. 그 이름처럼 갤럭시 A 근처에 금속이 있으면 알려주는 일종의 탐지 어플로 마그네틱 센서가 활약한다. 하는 기능이라곤 그렇게 근처에 금속이 있는지 확인해주는 정도지만 아쉽게도 -_- 그 정확도가 살짝 의심스럽다.


또 하나는 Bubble이라는 어플로 가속도 센서를 통해 평형 상태를 알려준다. 생긴건 흡사 산업 현장에서 쓰던 도구(?)처럼 생겼다. 하는 거라곤 평형 상태를 확인할 수 있도록 돕는 것 뿐이지만 재미를 위해서도 한번쯤은 써볼만 하달까?


그리고 가속도 센서를 활용했을 것으로 추측되는 국산 어플도 있는데... 
그 주인공은 삼성 Apps에서 만날 수 있는 셀프 음주측정기. 이 어플은 몇가지 측정 방법으로 사용자가 직접 음주 상태를 확인할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는데 이중 균형감각 측정이란 기능이 아마도 가속도 센서를 활용하고 있을 것 같다.


또 센서까지는 아니지만 하드웨어를 재밌게 이용해 눈길을 끄는 어플도 있었는데...


바로 밤새 사용자가 코를 고는지 분석해주는 코골이 분석기가 그 주인공.
사용자가 분석이 필요한 시간을 정해두면 알아서 작동하며 사용자의 코골이 정도를 분석해준다고 한다.


나야 코를 골지 않으니 직접 테스트해볼 필요는 없었지만 코골이로 고생하는 이들에게는 제법 도움이 될듯~


더 많이 센서가 활용되길...

어찌보면 이중 몇개 어플은 그 쓰임이 애매한 혹은 당장 필요하지 않은 어플일 수도 있다.
눈길을 사로잡는 신기함으로 어필하기 보다는 내 움직임을 이해하고 그에 대응한 반응을 보여주는게 스마트폰에게 바라는 것이니 말이다. 이런 상황에서 스마트폰의 센서들은 이런 와중에 사용자와 기계의 이해도를 높여주는 다리 역할을 한다.


나를 이해하고 내게 반응해주는 스마트폰의 눈, 센서.
개인적으로는 당장은 부족해 보이고 엉뚱해 보이더라도 센서를 통한 여러가지 시도가 계속 됐으면 한다. 센서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져야 더 기발하고 편리한 어플들이 쏟아질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앞으로 어떤 센서가 스마트폰에 추가되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지는 모르겠지만 스마트폰의 발전, 어플의 발전으로 이어져 더 재미난 더 탐나는 안드로이드폰 생활이 되길 기대해본다.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0.06.10 14:49
    생각 보다 많은 센서들이 있네요..이렇게 많은 센서들이 있는 줄은 몰랐는데요..
  • 프로필 사진
    2010.06.10 16:52
    역시 센서는 활용하기 나름이군요. 그나저나 센서 가격에 따라 정확도가 천차만별일텐데, 스마트폰에서는 그 차이가 어떨런지 궁금해지네요
    • 프로필 사진
      2010.06.11 07:51 신고
      그 활용하기 나름이라는 점 때문에 센서가 많았으면 하는거죠. 그걸 엮어서 멋진 서비스를 만들 수 있을테니까요.
  • 프로필 사진
    2010.06.10 18:33
    스마트폰에는 정말 여러가지 센서가 들어가는군요
    앞으로 또 어떤 센서가 개발되고 들어갈지.. 점점더 재미있는 세상이 오겠군요~
    • 프로필 사진
      2010.06.11 07:51 신고
      기본기도 좋지만 그걸 연계해서 새로운 걸 구성하는 것.
      그게 갤럭시 A 같은 스마트폰들이 할 수 있는 일 아닐까 싶습니다. 물론 개발자들의 참신한 아이디어가 더해져야 겠지만요.
  • 프로필 사진
    2010.06.11 12:32
    많은 센서들을 활용해서 재미난 어플들을 만들어내면 쓰는 재미가 많겠죠~! ^^
    좋은 아이디어와 연계되어야 활용도가 높아질텐데 언제쯤 가능할지....
    • 프로필 사진
      2010.06.16 20:58 신고
      이미 그런 톡톡 튀는 앱들이 많잖아요. 앞으로는 좀 더 복합적인 것들이 쏟아져 나올거라고 기대되지만요.
  • 프로필 사진
    2010.06.12 08:06
    안드로이드는 구글에서 인증을 위해 반드시 탑제해야하는 센서가 좀있는것 같더군요
    • 프로필 사진
      2010.06.16 21:04 신고
      아. 그런가요? 아마 GPS 등 일부 기능은 꼭 들어가야 구글맵등이 동작하기 때문이 아닐까요.
  • 프로필 사진
    2010.08.14 07:06
    머 공상 영화에 자주 등장하는 자가진단기가 되곘군요 .(혈압이 어떠시고 어디에 염증이...)자살 어플? 그런 것도 만들수 있겠다 흐흡량같은걸 분석해서 1분.. 45초후 사망하십니다. 이런식 또.. 압력 이라든지 기압이라든지 ..내가 하루에 무엇을 몇시간 했는지 (이동 몇시간 일 몇시간 독서 몇시간 .. 아니면 호흡 8시간 34분 45초 그런것도
    • 프로필 사진
      2010.08.17 14:02 신고
      현재의 센서 만으로는 말씀하시는 것까지는 어렵습니다.
      대신 앞으로는 비슷하게라도 나왔으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