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크릴 디자인 오미 더 오렌지 램프... 시칠리아 오렌지 껍질을 가공해 3D 프린팅으로 만들었다는 LED 전등...

N* Tech/ECO

by 라디오키즈 2021. 8. 4. 22:00

본문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구독하기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여기에서 해보세요.
반응형

누군가의 취미로 작은 피규어를 만드는 것부터 시작해서 3D 프린팅 기술의 발전은 어느새 집을 짓는 수준에 이르렀는데요. 그렇다 보니 플라스틱이나 시멘트 같은 걸 뽑아 무언가를 만드는 건 친숙한데 오렌지 껍질을 원료로 해서 3D 프린팅을 한다는 건 신기하네요.@_@

 

오렌지 폐기물을 3D 프린팅 원료 삼아 만든 LED 램프, 오미...


밀라노에 기반한 스타트업 크릴 디자인(Krill Design)이 선보인 오미 더 오렌지 램프(Ohmie The Orange Lamp)의 주요 소재는 무려 오렌지 껍질입니다. 오렌지 껍칠 채 만든 게 아니라 버려지는 시칠리아 산 오렌지 껍질을 말린 후 분쇄해 바이오폴리머와 혼합한 후 3D 프린팅 해서 만드는 거죠. LED 조명이니 부품의 일부는 천연 재료가 아니지만, 상당 부분은 생분해가 가능할 친환경 아이템이 아닌가 싶네요. 가성비가 좋지는 않겠지만, 아이디어 자체는 좋아 보이네요. 상큼한 오렌지향이 날 것 같기도 하고요.^^

 


 

Krill Design | Economia Circolare

From Trash To Treasure. Valorizziamo gli scarti della filiera alimentare attraverso un processo di Economia Circolare, che trasforma le risorse della natura in prodotti di ecodesign.

en.krilldesign.net

 

반응형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