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해상 풍력 발전 단지를 북해에 만들고 있는 덴마크, 신재생 에너지 허브가 될 인공 섬을 세계 최초로 만들다...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기후 위협을 비롯한 환경 문제가 심각해지면서 이산화탄소 같은 온실가스 배출이 없다는 이유로 신재생 에너지가 각광을 받고 있는 요즘입니다. 하지만, 한쪽에서는 여전히 풍력이나 태양광 같은 신재생 에너지 중 일부는 안정적인 에너지원이 아니라며 원자력이나 화력 등 전통적인 에너지원을 대체하기에 무리가 있다는 시선을 견지하고 있는데요.

 

해상 풍력 발전을 리드하는 덴마크, 풍력 에너지 섬을 만들다...

 

그럼에도 세계 각국은 풍력 등 신재생 에너지원을 제대로 활용하기 위해 애쓰고 있습니다. 예컨대 최근에 덴마크가 북해에 세우기로 한 해상풍력 발전용 인공 섬 같은 것들이요. 덴마크의 유틀란드 반도에서 서쪽에서 80km 이상 떨어진 곳에 만들어질 이 해상 풍력 단지는 처음엔 200개 정도의 풍력 발전기로 출발해서 목표에 다다르면 현재 생산량의 몇 배나 되는 12GW의 발전량을 가질 거대한 해상 풍력단지가 될 거라고 하는데요. 그 배후에서 바다 위에서 풍력으로 만들어진 전기를 수집하고 그리드를 통해 연결된 국가에 전기를 분배하는 허브를 만들겠다는 계획을 함께 밝힌 거죠. 이렇게 만들어진 깨끗한 전기로 운송, 항공, 중공업 등 다양한 산업군에 환경 친화적인 에너지를 공급하겠다는 계획까지 꽤 치밀해 보입니다.

 


이렇게 해상 풍력 단지를 조성해 좀 더 안정적인 전기를 생산하려는 건 영국을 비롯한 여러 나라가 추구하는 방법 중 하나입니다. 땅 위에 풍력 발전 단지를 구축하려면 바람이 잘 부는 장소 선정도 문제지만, 만들어진 후에 주변에 미치는 환경 피해 등 고려해야 하는 문제가 있죠. 바다 위라고 그런 문제가 아예 없는 건 아니지만, 사람들이 사는 공간과 거리를 둘 수도 있고 육지보다 강한 바람이 부는 바다의 특성을 이용해 발전 효율을 극대화할 수도 있고요. 그래서 우리나라도 최근 해상 풍력 발전에 더 큰 관심을 갖고 관련 프로젝트를 진행 중인데요. 덴마크 등 유럽의 사례를 참고 삼아 빠르게 탄소 중립을 향한 잰걸음을 시작해 줬으면 좋겠습니다. 우리 다음 세대를 위해서라도...@_@/


 

Denmark decides to construct the world’s first windenergy hub as an artificial island in the North Sea.

Denmark has reached a landmark agreement on the construction of an energy hub in the North Sea. The energy hub will be an artificially constructed island 80...

en-press.ens.dk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21.02.17 07:22 신고
    앞으로 이런게 많이 늘어날듯 하군요^^
    • 프로필 사진
      2021.02.17 18:35 신고
      해상 풍력 발전이 유럽을 중심으로 상당한 경쟁력을 보여줬으니~ 우리나라에서도 빨리 확충되면 좋겠어요.
  • 프로필 사진
    2021.02.24 19:57 신고
    덴마크는 날씨가 평온한가 보네요.
    태풍이라도 불면... ㅡㅡ;
    • 프로필 사진
      2021.02.26 17:34 신고
      태풍이 분다고 제주에 있는 풍력 발전기들이 다 고장 나는 건 아니라서~ 애초에 태풍 같은 자연 재해를 고려해서 세울거에요. 간혹 그래도 고장은 나는 것 같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