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구독하기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이곳(1차 주소)에서 해보세요.  [관련 티스토리 공지]

NEOEARLY* by 라디오키즈

[톤플러스 스튜디오 리뷰] 귀와 몸으로 느끼는 홈시어터 블루투스 헤드셋을 추구했다는 LG HBS-W120... 본문

N* Tech/Device

[톤플러스 스튜디오 리뷰] 귀와 몸으로 느끼는 홈시어터 블루투스 헤드셋을 추구했다는 LG HBS-W120...

라디오키즈 radiokidz@daum.net 2017. 3. 15. 14:00

음악을 듣는 방법은 꾸준히 변해왔습니다. 스마트폰으로 음악을 듣는 방법도 유선 이어폰이나 헤드폰으로 듣다가 무선 기술의 발전과 함께 무선 이어셋이나 헤드셋으로 듣게 됐는데요. 무선으로 들으신다면 대부분이 블루투스를 통해서 일거고 또 꽤 많은 분들이 LG전자의 톤플러스를 쓰고 계시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만큼 큰 인기를 끌어온 게 LG전자의 블루투스 헤드셋 톤플러스인데요. 넥밴드 타입으로 편리한 사용성과 제법 오래가는 배터리, 또 괜찮은 음질이라는 조합이 지금의 톤플러스의 이미지를 만들었고 꽤 많은 분들에게 지지를 받고 있는데요.


어깨에 얹는 홈시어터를 꿈꾸다... 4개의 외장 스피커와 DTS 튜닝을 더한 블루투스 헤드셋...



그런 톤플러스가 톤플러스 스튜디오 HBS-W120을 통해 흥미로운 시도를 했습니다. 어깨에 얹힌 후 이어폰으로 듣던 기존 방식에 외장 스피커를 이용해 음악을 듣도록 한 건데요. 외장 스피커를 채용한 모델이 없었던 건 아닙니다. 스포츠 타입으로 선보였던 톤플러스 액티브 HBS-A100에서도 외장 스피커를 탑재했었거든요. 다만 이번 모델이 다른 건 무려 4개의 외장 스피커를 더했다는 걸 텐데... 어떤 소리를 들려줄지 궁금했던 HBS-W120을 만나봤습니다. 







포장 상자에서 꺼내 든 톤플러스 스튜디오 HBS-W120은 기존의 톤플러스 시리즈보다 폭이 넓었습니다. 대략 2배 정도? 아무튼 이렇게 넓게 변신한 건 아마도 외, 아래에 내장된 4개의 스피커를 품기 위해서가 아닌가 싶은데요. LG와 dts 로고가 양쪽에 자리 잡고 있던데요. 그간 하만카돈과 손을 잡았던 것과 다르게 DTS와 손잡았다는 게 한눈에 들어오죠.







버튼은 꽤 많은 편이더군요. 아무래도 스피커까지 제어해야 하다 보니 그랬던 것 같은데 본체 기준으로 왼편의 바깥에는 볼륨 조절용 다이얼과 충전을 위한 마이크로 USB 포트가 안쪽에는 전원 버튼과 LED 라이트, 핸즈프리 버튼이 오른편의 경우 안쪽에는 재생/일시정지와 이어폰, 스피커 전환 버튼이 바깥쪽에는 이전, 다음 버튼과 AUX 포트가 자리 잡고 있습니다. 문제는 버튼이 많냐 적냐가 아니라 이전 모델에선 전원이 오른쪽에 있었는데 이번엔 왼쪽으로 가는 등 학습된 동선을 해치는 경우가 있었다는 건데요. 







변신에는 이유가 있었겠지만, 이왕이면 모델이 바뀌고 기능이 달라지더라도 버튼의 위치나 사용법이 달라지는 일은 최소화되었으면 합니다. 아예 새로운 기능이 들어간다면 모를까 기존과 동일한 기능을 하는 요소가 다이얼에서 버튼으로 또 위치가 바뀌는 등 계속 바뀐다면 오랫동안 톤플러스 시리즈에 애정을 갖고 사용하는 이들에게 잠시나마 혼란을 줄 수 있을 것 같아서요.^^ 그리고 톤플러스 스튜디오의 경우 이어폰 당김 버튼이 없어지고 이어폰을 쭉 당겼다가 놓으면 감기는 반자동 방식을 취했던데 개인적으로는 당김 버튼이 있었던 쪽이 좋았습니다.ㅎ







전반적인 편의성이야 톤플러스 시리즈가 늘 그렇듯 안정적이고 편리하고 사용할 수 있었고, 음질 자체도 좋은 편이었습니다. 32비트 하이파이 DAC를 적용해 스마트폰 등 연결된 스마트 디바이스가 지원만 한다면 이어폰으로는 32비트까지 외장 스피커로는 24비트까지 지원하기도 하거니와 현장감 있는 사운드에 강점을 갖고 있는 DTS가 직접 사운드 튜닝을 해 최적의 사운드를 경험할 수 있도록 했거든요. 흥미로운 건 이런 점을 고려해서인지 LG전자가 실외 사용보다는 실내에서 영화를 보거나 게임을 즐길 때 톤플러스 스튜디오를 사용해보라고 제안하고 있다는 점인데요. 폭넓은~ 디자인을 감안한 게 아닌가 싶습니다. 밖에서 쓰기엔 덩치가 크긴 하니까요. 







한 가지 아쉬웠던 건 귀 바로 아래서 귀를 직접 강타(!!)하는 사운드가 꽤 듣기 좋으면서도(뭐랄까 이어폰으로 듣는 것과 큰 차이가 없어 더 이질적이지만, 이어폰 못잖게 좋달까요;;) 진동 스피커의 진동이 기대에 못 미쳤다는 건데요. 옷을 입은 채 사용해서 그런 건지는 잘 모르겠지만, 진동에 포커스를 맞추신다면 실망이 크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_@ 그럼에도 불구하고 귀 안에서만 맴돌던 사운드를 귀 밑에서 직접 스피커로 쏘아 올리도록 만든 게 다른 무엇보다 특별하게 다가왔던 톤플러스 스튜디오 HBS-W120에 대한 이야기는 이쯤에서 마무리할까 합니다. 




늘 드리는 말씀이지만, 이런 제품은 가급적 직접 체험해보고 구입하시길 권해드리고요. LG전자 톤플러스라면 써보지 않아도 믿는 다시면 현재 진행 중인 기획전을 통해 구입하시는 것도 권해봅니다. 구입하신 분들께는 모바일 문화상품권 2만 원어치를 제공하고 제품 등록까지 하시면 LG전자의 귀요미 블루투스 스피커인 PH1도 준다니 이왕 사실 거면 이쪽으로 구입하시는 게 실속 있을 거라서요.^^ 모쪼록 여러분도 톤플러스 스튜디오를 통해 어딘지 모를 독립된 공간 안에서 즐기는 것 같은 흥미로운 경험을 해보시길 바랄게요.


[관련 링크: LGE.co.kr]



Tag
, , , , , , ,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