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OEARLY* by 라디오키즈

[맛집 리뷰] 비닐하우스 안에서 즐기는 맛있는 소고기... 용인 양지 맛집, 고기 구워먹는 마당(고구마)... 본문

N* Life/Gourmet

[맛집 리뷰] 비닐하우스 안에서 즐기는 맛있는 소고기... 용인 양지 맛집, 고기 구워먹는 마당(고구마)...

라디오키즈 2017.01.18 06:00

워크샵을 가던 저녁(이미 한참 전 이야기~). 숙소로 향하기 전에 들른 곳이 바로 용인시 양지면에 있는 고기 구워먹는 마당, 고구마라는 곳이었습니다. 고구마라는 독특한 축약 이름 때문에 통합 검색 등에서 잘 검색이 되지 않지만, 나름 유명한 곳이더라고요.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는 비닐하우스 식당인 줄 만 알았는데 테이스티로드에도 나왔던 집이었고요.


어두운 밤 은밀한 비닐하우스 안에서 야무지게 맛본 소고기... 고기 구워먹는 마당, 고구마...


아무튼 해가 이미 진 뒤에 도착해서 제법 을씨년스럽다는 느낌까지 받았지만, 비닐하우스 앞 여닫이 문을 열고 들어가 보니 연기가 자욱하게 깔리 흡사 하우스(?) 느낌의 식당 내부가 모습을 드러내더군요.







큼직한 나무를 쪼개 만든 듯한 원목 테이블과 대비되는 플라스틱 의자들. 기다란 식당 안에는 삼삼오오 짝을 이룬 사람들의 입으로 들어갈 준비에 한창인 고기들의 향연이 펼쳐지고 있었습니다. 안쪽 난로 옆에 자리를 잡고 두 테이블로 나눠 앉은 후에 고기를 주문했는데요.







고기를 전문으로 파는 것치곤 선택 장애를 유발하지 않도록 딱 두 가지. 살치살(500g 당 71,000원)과 등심(500g 당 64,000원)만 있고, 그나마도 살치살은 시간이 늦어서인지 떨어졌다고 해서 등심만 맛볼 수 있었습니다. 그 외에도 라면 같은 사이드 메뉴를 팔긴하지만, 아무튼 고기~~~하는 느낌의 정육식당 느낌이었죠. 딱히 고기만 따로 파는지 까지는 모르겠지만. 양이나 가격은 메뉴판 사진을 참고해 주세요.







4명씩 나눠 앉은 테이블에 등심을 2개씩 주문하고 나니 참숯이 불판 아래 깔리고 쌈채소와 김치, 된장, 소금이 놓은 작은 접시가 따라오더군요. 이후 필요한 것들은 셀프로 리필하도록 되어 있는 식으로 인건비를 절약하고 있는 것 같았는데 테이블을 오가며 직접 고기를 구워주셔서 편하더라고요.







고기는 허술한 가게 분위기와는 반대로 생각보다 괜찮았습니다. 이렇게 특이한 식당이 인기가 있거나 유명하다는 건 이런 이상한 인테리어와 분위기, 자욱한 연기까지 용인될 정도의 무엇. 예컨대 고기의 질이나 맛이 어느 정도 보장된다는 의미일 거라는 새삼스런 생각을 곱씹게 했달까요? 아무튼 소금에도 찍어먹고 된장만 찍어서 쌈을 싸 먹어도 적당히 기름진 등심의 맛은 좋았습니다. ...이 기름짐이 소고기를 많이 먹지 못하게 하는 주요한 요소이긴 하지만, 처음 몇 점이 마법처럼 사라지게 하는 것 또한 이 기름짐이 가진 힘이니 조용히 음미할 밖에요.








고기로 배가 어느 정도 채워진 후에 라면(4,000원)도 주문해서 맛을 봤는데요. 냄비에 끓인 후에 그릇에 담아주는 형태로 그냥 라면이 아니라 작게나마 소고기나 고추 등을 더하고 살짝 고추장도 푼 듯 미묘하게 걸쭉한 느낌을 주는 라면이더군요. 면발은 많이 꼬들한 느낌이었고요. 하지만 그다지 특이한 건 아니라서 강추하거나 하고 싶지는 않네요. 뭔가 국물로 마무리하고 싶다면 선택할 옵션 정도라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고 메뉴표에도 써있는 것처럼 밥은 햇반을 주는 식이라니 이것 역시 참고하시는 게 좋을 듯합니다.







그렇게 식사를 마치고 밖에 나오니 그래도 서울에서 조금 벗어났다고 적게나마 별이 반짝였는데요. 결과적으로 가격이 저렴하다는 느낌은 아니지만, 오내지 느낌적인 느낌으로 저렴할 것 같은 이색적인 기분으로 소고기를 즐길 수 있는 식당이니 위치와 가격 등을 참고하셔서 괜찮다 싶으시면 한번 들러보세요.^^




Tag
, , , , , , ,


17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