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에버레스트 엘리트 300 리뷰] 귀 위에 살짝 얹혀지는 하만 JBL의 예쁜 블루투스 헤드폰 개봉기...

본문

  
반응형

요즘은 뭐든 예뻐야 잘 팔리죠.

이왕이면 다홍치마라고 성능이나 가격 못잖게 디자인이 얼마나 경쟁력 있느냐에 따라 제품의 가치가 결정되곤 하니까요. 하만이 올 초 국내에서 판매를 시작한 블루투스 헤드폰 JBL 에베레스트 엘리트 300(JBL EVEREST ELITE 300)도 그런 의미에서 꽤 예쁘게 디자인된 모델이더군요. 크기는 작지만요~


미니멀리즘 디자인으로 어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했다는 JBL 블투 헤드폰 개봉기...



오픈 모바일의 하만 오디오 체험단을 통해 이 녀석을 체험해보게 됐습니다.
지금부터 전하는 이야기는 그 첫번째 이야기가 될 개봉기고요. 하만이 새롭게 선보인 JBL 에베레스트 엘리트 300은 어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했다고 하던데 이런 특징은 포장 상자에도 반영되어 있더군요.







에베레스트 엘리트 300의 주요 장점을 열거해 놓은 포장 상자를 확인한 후 속상자를 꺼내보니 겉으론 드러나지 않았던 열광하는 청춘들이... 그리고 그 안엔 화이트와 골드, 그리고 커피우유(?) 컬러가 적절히 배합된 매끈한 블루투스 헤드폰이 들어있습니다. 깨알같이 각 버튼이 어떤 역할을 하는지를 도식화해놓은 것도 인상적이네요.






구성품은 설명서와 보증서 같은 기본적인 것부터 충전과 PC와의 연결 등을 위한 USB-마이크로 USB 케이블, 3.5mm 이어폰 케이블이 있는데요. 이 케이블은 유선으로도 헤드폰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해주죠. 또 휴대용 파우치가 함께 포함되어 있는데요. 30만원에 가까운 가격의 제품이니 이 정도는 준비한 것 같네요.






그럼 제품 디자인을 좀 더 살펴볼까요?
에베레스트 엘리트 300은 귀를 다 덮는 오버이어 타입이 아니라 귀 위에 얹는 온이어 타입인데요.

아마 헤드폰에 관심이 많은 분이라면 자신의 취향에 따라 이 두 가지 타입을 골라서 사용하시리라 믿습니다. 오버이어는 외부 소음 차폐에 더 유리하지만, 여름을 앞둔 계절엔 살짝 기피하게 되고 온이어는 그만큼 외부 소음에 약한 면을 보인다는 차이가 있다는 얘깁니다.^^






전반적인 디자인은 꽤 마음에 듭니다.

은은한 화이트톤에 모던하게 마감된 디테일. 좌우 대칭형의 미니멀리즘 디자인. 노골적인 JBL 로고도 꽤 예쁘게 자리잡고 있는데요. 이어컵 부분을 접을 수 있는 폴더블 구조라서 파우치에 휴대하기도 좋고 일반 가방에 수납하기에도 좋습니다.






부드러운 가죽으로 덮혀 착용감을 높인 이어컵 오른쪽에는 마이크로USB 포트와 3.5mm 이어폰잭이 자리하고 있고, 전원 버튼과 커스터마이징할 수 있는 스마트 버튼, 왼쪽에는 볼륨과 재생/일시 정지 같은 버튼들이 대칭으로 자리하고 있습니다. 무선 기기라서 버튼 위치가 손에 익어야 편리한데 사실 이 정도면 꽤 쉽게 손에 익힐 수 있는 수준이죠.






이번은 개봉기이니 만큼 요 정도만 훑어본 후 좀 더 써보고 나머지 이야기들을 풀어볼 예정인데요.

혹시 이 녀석에게 궁금하신 점이 있으시면 댓글로 문의 주세요~ 그럼 저는 JBL 에베레스트 엘리트 300 모델을 좀 더 사용한 후에 돌아오겠습니다.^^


[관련 링크 : .JBLStore.com]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