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NEOEARLY* by 라디오키즈

[맛집 리뷰] 짬뽕이라기 보다는 해물탕에 면을...?! 시원함의 차이를 느낀 성남 홍루원 해물짬뽕... 본문

N* Life/Gourmet

[맛집 리뷰] 짬뽕이라기 보다는 해물탕에 면을...?! 시원함의 차이를 느낀 성남 홍루원 해물짬뽕...

라디오키즈 2015.07.31 06:00

회사 근처에서 조금 특별한 짬뽕을 맛볼 수 있다는 소문을 듣고 홍루원을 찾았습니다.
점심 한끼로 먹기엔 엄청난 나트륨량을 자랑한다며 늘 시끄러운 짬뽕이지만, 전날 술을 마셔 해장이 필요하다는 멤버들의 열화와 같은 성화는 이길 수가 없었죠~






해물이 가장 자신 있다는 특이한 중국집의 해물탕 같은 해물짬뽕 이야기...


저희가 간 곳은 수정구 금토동에 있으니 판교와는 살짝 거리가 떨어져 있지만, 막상 가보니 저희가 도착한 곳은 홍루원 별관이라고 써 있더군요. 이 곳은 푸짐한 해물이 얹혀 나오는 해물짬뽕이 유명하다던데 중국집으로는 특이하게 해물탕과 해물찜을 주 메뉴로 올리고 있을 정도로 해물에 자신이 있는 모양~





네. 군소리 없이 해물짬뽕을 시켰습니다.
메뉴에는 꽤 다양한 메뉴가 써 있었지만, 일단 저희에게 소개한 분에 의해 검증된 메뉴였으니 안전함을 택한 거였죠. 얼마의 기다림이 흐르고 범상찮은 비주얼의 해물짬뽕이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면은 어디에 있는지 보이지도 않는 그릇 안에는 쭈꾸미, 전복, 새우를 필두로 홍합(이라고 쓰고 지중해 담치라고 읽는), 모시 조개, 백합 조개 같은 해산물이 가득했는데요. 듣기론 이전엔 더 조개의 양이 많아서 여유를 가지고 조개를 공략했다간 면이 불 정도였다고 하더군요.=_=;; 아. 그리고 아주 작은 삼이 하나 살짝 얹혀져 있는데 복달임을 겨냥했나 했더니 또 그렇지는 않고 원래부터 있었다는 군요.






그릇 어딘가에 담겨 있을 면을 찾기 전에 국물을 한번 마셔봤습니다.
뭔가 다르네요. 흔히 알고 있던 짬뽕 국물의 맛이 아니라, 해물탕 국물 맛이 납니다.

더 헤집어서 조개들 밑에서 면을 찾아 맛을 봤는데 이쯤 되니 해물탕에 면 사리를 추가해서 끓여 먹는 느낌이 난다고 해야 할까요. 익숙한 짬뽕 맛은 아닌데 맛이 좋습니다. 저처럼 이곳을 처음 찾는 사람들은 호평 일색. 해물탕 같다는 표현이 그냥 짬뽕과 다른 낯섦이 아니라 짬뽕보다 자극적이지 않으면서도 시원해 해장에 도움이 된다는 쪽인 것 같습니다. 제 생각도 비슷했고요~





조개를 공략하다가 면을 공략하다가 국물도 홀짝이다가...
어느새 보니 산처럼 쌓여있는 조개 껍질의 잔해가 눈에 들어오는군요.

참고로 6명이 갔었는데 저런 상태의 조개 껍질 그릇이 3개였다고 생각하시면 조개 량이 조금이라도 짐작이 되실까요?






...다만 먼저 이곳을 들렀던 이들이 탕수육을 비추하기에(튀김 옷에 비해 고기가 아주 적었다고;;) 주문한 깐풍기는 이미 1인 1해물짬뽕을 한 상태에서 나오긴 했지만... 무난히 폭풍흡입을 한 끝에 요렇게 휑한 흔적만을 남겼는데요. 판교 근처에서 회사를 다니시는 분이라면 많이들 알고 계실 것 같긴 하지만, 혹시 아직 홍루원의 해물짬뽕을 맛보지 못하셨다면 이 곳을 추천해 봅니다. 일단 평범한 짬뽕에 물린 분들에게 새로운 자극이 될 거에요.^^



Tag
, , , ,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