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구독하기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이곳(1차 주소)에서 해보세요.  [관련 티스토리 공지]

NEOEARLY* by 라디오키즈

애플다운 세련미로는 넘을 수 없는 스마트 워치의 벽?! 아쉬운 애플워치와 무난한 12인치 맥북... 본문

N* Tech/Device

애플다운 세련미로는 넘을 수 없는 스마트 워치의 벽?! 아쉬운 애플워치와 무난한 12인치 맥북...

라디오키즈 radiokidz@daum.net 2015. 3. 10. 14:00

우리 시간으로 새벽에 진행된 2015년 3월 키노트에서는 완성도를 더한 애플의 첫번째 스마트 워치인 애플워치와 더 얇아지고 가벼워진 신형 맥북 등이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하지만 이번 키노트에 대한 평가는 그리 긍정적이지 만은 않은데요.


애플에게도 어려운 스마트 워치...?! 매력 어필에 실패한듯한 애플 워치...


그도 그럴 것이 가장 큰 기대를 받았던 애플워치(Apple WATCH)가 예상 외로 인상적인 면모를 보여주지 못했기 때문이죠. 애플은 신작인 애플 워치를 애플워치 스포츠와 애플워치, 애플워치 에디션으로 구분하고 소재와 스타일에 따라 수십종으로 나누는 등 전통적으로 개인화된 디바이스인 손목시계의 특성을 고려했고 마찬가지로 시계 본연의 기능인 정확한 시간 안내에 주목해 타임키핑을 통해 밀리초 단위로 맞아떨어지는 시간 표시를 강조하고 있었는데요.




지난해 애플워치를 소개한 시점에서 익히 보여줬던 디자인에 스마트 워치라는 디바이스가 사용자에게 전하고 싶어하는 차별화된 사용성을 제시하는데는 실패한 게 아니냐는 평가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애플워치로 호텔문이나 차고를 원격으로 열 수 있도록 했고 애플페이나 시리를 이용하거나 아이폰과 연결해 통화도 가능하고 피트니스 트래커 기능도 충실하지만 완충 시 18시간 정도 사용할 수 있다는 생각보다 짧은 사용 기간부터 경쟁 스마트 워치들과 비슷하게 느껴지는 앱 활용 등이 좋은 점수를 받지 못한 탓인데요.





물론 애플다운 세련미를 더하긴 했으니 각각의 앱이 보여주는 디테일한 사용성이나 손끝에서 느낄 완성도는 경쟁작보다 다소 우위에 놓일 수도 있겠지만, 상대적으로 높은 가격과 짧은 사용 시간을 고려하면 경쟁력이 어느 정도일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애플 팬심 만으로 팔아재끼기에는 워낙 평이한 모습에 아쉬운 포인트들이 아직 많은 기기라는 인상을 지울 수가 없어서요.




참고로 애플워치의 가격은 가장 저렴한 스포츠가 38mm 모델 349달러(39만원 정도), 42mm 모델 399달러(44만원 정도). 그냥 애플워치는 38mm 모델이 549~1,049달러(60~116만원 정도), 42mm 모델이 599~1,099달러(66~122만원 정도). 18K 금으로 만든 덕분에(?) 애플워치 에디션은 38mm 모델이 10,000~17,000달러(1,110~1,886만원 정도), 42mm 모델이 12,000~15,000달러(1,331~1,664만원 정도)에 이를 정도로 경쟁사를 압도하는 비싼 몸값을 자랑하며(그나마 한국으로 넘어오면 세금 등의 문제로 저기서 더 비싸질 겁니다.-_-;;) 우리나라는 1차 출시국에서 제외되어 있어 통장 잔고를 턴대도 당장 만들기는 어려우실 수 있습니다.


12인치 맥북... 얇아지고 가벼워졌지만, 성능과는 타협하지 말아야 할텐데...


함께 공개된 12인치 맥북(MacBook)은 그나마 요녀석보다는 반응이 좋습니다.
1.1~1.3GHz(최대 2.4~2.9GHz)의 처리속도를 제공하는 인텔의 코어 M 프로세서와 12인치 레티나(2304 x 1440, 226PPI) IPS 디스플레이, 8GB 램, 256/512GB SSD를 사용해 두께는 13.1mm, 무게는 920g, 9시간의 사용 시간이라는 역대급 휴대성으로 어필한 새 맥북은 실버 외에 골드, 스페이스 그레이등의 새 컬러와 배치 뿐 아니라 키감까지 달라진 키보드 구성, 방열팬을 팬 팬리스 구조, 달라진 포스 터치 트랙패드, USB-C 포트(근데 단 1개;;) 등의 스펙이 눈길을 끄는데요. 




실제로 써보기 전에는 평가하기 이른 듯 하지만 외부 확장 포트가 USB-C 포트 단 한개라는 게 아쉽긴 하네요.

또 두께를 얇게 만들기 위해 팬리스가 가능한 프로세서를 사용하면서 상대적으로 퍼포먼스를 조절한 탓인지 페이타임도 480P까지만 지원하고 있어 실 사용 시의 퍼포먼스가 어느 정도일지는 제품이 본격 출시된 후에 제대로 평가할 수 있을 듯 합니다. 참고로 요 녀석은 사용 시에 애플 로고에 불이 켜지지 않는 듯 하네요~^^;;





그나마 1,299달러(한국에선 159만원ㅠ_ㅠ)와 1,599달러(한국은 199만원ㅠ_ㅠ)라는 가격은 USB-C 어댑터 등의 추가 구매까지 고려하면 다소 비싼 느낌을 지울 수 없지만, 애플 프리미엄을 고려하면 비슷한 스펙의 윈도우 노트북과 어느 정도는 경쟁할 만한 수준이 아닌가 싶습니다. 애플워치가 그렇듯 이 녀석도 살 사람은 살 모델이니...-_-




이쯤에서 키노트를 정리해 보면...
애플워치는 여전히 물음표가 잔뜩 달린 스마트 워치에 마침표나 느낌표를 찍는데는 실패한 느낌이고 맥북은 상대적으로 선전했다 정도일 듯 합니다. 덕분에 맥북이 애플의 든든한 효자 노릇을 하는 건 당분간 지속될 것 같기도 한데 애플워치는 잘 모르겠습니다. 저 녀석이 크게 성공한다고 해도 좋은 평가보다는 애플 프리미엄, 애플 팬심 등으로 덮어버리기에 좋은 모습으로 등장한 탓인데요. 애플다운 세련미나 기술력을 펼치기엔 스마트 워치는 아직 쉽지 않은 걸까요?

이쯤되니 여러분은 이번 키노트에 등장한 녀석들에 어떤 평가를 내리고 계신지 궁금하네요.^^;;


[관련링크 : apple.com]


Tag
, , , , , , , , , , , , , , ,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