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OEARLY* by 라디오키즈

[맛집 리뷰] 스트리트 츄러스(Street Churros), 경리단길에는 사람들이 줄서는 츄러스집이 있다... 본문

N* Life/Gourmet

[맛집 리뷰] 스트리트 츄러스(Street Churros), 경리단길에는 사람들이 줄서는 츄러스집이 있다...

라디오키즈 2014.10.24 06:00

츄러스(Churros). 아마 스페인에서 시작된 디저트로 알고 있는데요.
기름에 길쭉하게 튀겨낸 과자 표면에 설탕과 시나몬을 발라서 먹는 뭐 그런 음식이죠. 모르긴해도 테마파크나 스키장 같은 곳에서 한두번은 맛보셨을 겁니다.

그렇게 적당히 기름지고 달달한 간식 정도로 인식되던 츄러스가 몇년새 제법 핫한 디저트가 됐죠.

모르긴해도 브랜드를 내걸고 그때그때 수제로 만들어내는 전문점의 등장이 그런 흐름에 일조한 것 같은데요.



달달한 설탕이 어우러진 특유의 츄러스 맛에 끌려 줄을 서는 사람들이 있는 곳...


그런 츄러스 바람에 꽤 큰 영향을 끼쳤을 경리단길의 핫플레이스, 스트리트 츄러스(Street Churros)에 며칠전 다녀왔습니다. 어느새 프랜차이즈로 영토 확장을 노리고 있는 스트리스 츄러스는 꽤 작은 매장에 테이크아웃을 기본으로 하는 자그마한 매장이지만 그럼에도 츄러스를 구입하기 위해 줄을 서는 사람들을 흔히 볼 수 있는 그런 곳입니다.



녹사평역과 경리단길 사이의 자그마한 골목 어귀에 자리잡고 있는 스트리트 츄러스는 기본적으로 한가지 츄러스에 몇 가지 세트 혹은 음료를 팔고 있는데요. 근처의 다른 츄러스집이 츄러스의 맛이나 색을 여러 가지로 나눈 것과 달리 이곳은 50cm에 이르는 제법 긴 츄러스를 반으로 접은 형태의 츄러스에 아이스크림 토핑이나 초콜릿 소스 등이 더해진 퐁듀 메뉴 등을 팔고 있더군요.





메인인 츄러스는 한줄에 2,000원.
저렴하다고 할 수 있는 가격은 아니지만 예전에 커피츄에서 놀랐던 그 가격에 비하면 제법 합리적인 듯 합니다.

-_- 어디까지나 상대적인 합리지만...




바로바로 튀겨내는 수제 츄러스 전문점이니 만큼 반죽 기계에서 쭈~~욱하고 츄러스 반죽을 뽑아낸 후 바로 그 아래 있는 기름통에서 츄러스를 튀겨내는데요. 이후 잠시 기름을 빼면서 식힌 츄러스에 설탕과 시나몬을 적당히 섞은 비법 양념(?)에 버무리는 것으로 츄러스는 고객의 손에 인도될 준비를 마치게 됩니다.





그렇게 팀원들과 나눠먹을 츄러스를 잔뜩 사와서 호로록~
다행히 돈을 들인 보람이 있어 맛에 대한 평가가 좋네요.^^ 뭐랄까 한가지 맛으로 승부를 보는 츄러스점이라는 포인트가 곰탕 하나로 맛집이 되고 좋은 평판을 쌓아가는 그럼 맛집들을 연상케 하는 곳이었는데요.



이미 츄러스 바람이 분지가 한참 지나서 요즘에도 줄을 설까했는데 여전히 줄을 선다는 걸 확인할 수 있었기에 경리단길의 명소로 앞으로도 꽤 오랜 시간 대중의 기억에 남지 않을까 싶네요. 참고로 강남점을 오픈한 것 같던데 그 외에도 프랜차이즈 사업을 본격화하는 것 같아 머지 않아 여기저기서 스트리트 츄러스를 만날 수 있게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달달한 게 땡기는 어느날 한번 잡숴보시죠~


[관련링크 : StreetChurros.com]



Tag
, , , , , ,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