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CES 2011] 두께 9.2mm, 노바 디스플레이.. LG전자의 새 스마트폰 옵티머스 블랙(Optimus Black)...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LG전자의 2011년은 구겨진 휴대전화 왕자의 자존심 찾기 원년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미 세계 최초의 듀얼 코어 스마트폰이라는 타이틀을 거머쥔 옵티머스 2X를 발표했고 그 동안 옵티머스 B라는 이름으로 불렸던 옵티머스 블랙(Optimus Black)을 CES 2011을 맞아 공개했으니 말이다.


최소 9.2mm 두께의 스마트폰인 이번 모델은 얇기 뿐 아니라 LG전자가 새롭게 소개한 4인치의 노바(NOVA)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고 한다.

노바 디스플레이는 그들 스스로 극적으로 밝아졌다는 표현한 새 디스플레이로 슈퍼 AMOLED 등과 맞서는 LG전자의 전략 병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나아진 밝기 뿐 아니라 실외에서의 시인성, 저전력 등 다양한 포인트에서 기존의 디스플레이보다 나아졌다고 LG전자 스스로 공언하고 있기 때문이다.


물론 실제로 출시후 체감 성능을 확인하긴 해야겠지만 새로운 디스플레이에 109g의 가벼운 무게. 그러면서도 4인치의 작지 않은 디스플레이, 옵티머스 UI 2.0, 전면 200만 화소 카메라, Wi-Fi Direct(블투 대비 22배 빠른 무선 정송 기술) 등 여러가지로 개선된 면모를 보이고 있어 기대감을 한층 끌어올리고 있다.

2011년 상반기에 전세계에 판매될 것이라는 옵티머스 블랙이 과거 피처폰 시장에서 LG전자가 보여줬던 블랙라벨의 영광을 재현할지는 지켜봐야 겠지만 옵티머스 블랙은 듀얼 코어는 아닌듯하니 사용자의 선택은 듀얼 코어의 2X냐 노바 디스플레이의 옵티머스 블랙이냐로 나뉘게 될듯하다.

추가...
노바(NOVA) 디스플레이는 기존 IPS LCD 패널 대비 작은 격자 무늬를 적용해 더 많은 빛을 통과시키면서도 전력 소모량을 50% 가량 줄였다고 한다. 특히 업계 최초로 700nit의 밝은 화질을 제공해 야외 시인성도 탁월하며 배터리 효율을 높여 1,500mAh 기준 통화 시간을 8시간으로 늘렸다고 한다.

[관련링크 : engadget.com]

PS. 조모상으로 며칠간 뵙지 못했네요. 일상으로 돌아왔으니 블로그로 다시 뵙겠습니다.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