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OEARLY* by 라디오키즈

[맛집 리뷰] 점심도 괜찮았던 이자카야... 한남동 미나토(Minato) 본문

N* Life/Gourmet

[맛집 리뷰] 점심도 괜찮았던 이자카야... 한남동 미나토(Minato)

라디오키즈 2010. 9. 29. 14:00
이자카야라고 하면 본디 일본식 선술집을 이르는 말이다.
그만큼 주류와 그 안주로 최적화된 메뉴를 선보이지만 그렇다고 꼭 밤에만 찾아야 하는 곳은 아니라는 걸 증명하는 한남동 근처의 이자카야를 하나 소개할까 한다. 지난 주 금요일 팀원들과 점심을 먹으러 들른 곳이다.


지하 1층에 자리한 미나토(みなと)는 일본어로 항구, 포구라는 의미.
'일본 = 생선요리'라는 구도에서는 어울리는 이름이지만 도심 한복판에 있다는 건 다소 아이러니한 느낌. 뭐 지척에 한강이 있으니 대충은 어울리나...=_=;;


내부는 조용했다. 평일 점심이기도 했거니와 추석 연휴에 끼인 징검다리 연휴인덕에 그랬을 듯한데 애초에 시끌시끌한 분위기를기대한 것이 아니니 수다를 안주삼아 음식이 나오기만 기다렸다.

우리 일행이 주문한 건 점심 특선 메뉴.
미나토의 점심 특선 메뉴는 아래 사진 속 5가지로 9,000원부터 25,000원까지 다양한 가격대로 의외였던 건 미나토 벤또라는 본격 도시락 메뉴가 가장 비싸다는 것.


뭐 그건 그렇고...-_-;; 일단 주문한 음식들이 하나둘 나오기 시작했다는게 더 중요할 듯.
내가 주문한 건 '쿠시야끼 벤또'라고 써있지만 '꼬치구이 정식'이라고 주문한 녀석. 종업원들 조차 돼지, 생선 등으로 부르는 걸 보면 아마 제대로 '메로야끼 벤또요~'라고 주문하는 사람은 거의 없는 모양이다.
 

위의 사진이 돼지고기를 주재료로 한 야끼니꾸 벤또. 아래가 메로를 주재료로 한 메로야끼 베또. 둘다 내가 주문한 메뉴는 아니고 요게 내가 주문한 녀석.


넓찍한 나무 그릇에 얇게 흰쌀밥을 깔고 그 위에 꼬치와 튀김, 계란말이 등이 곁들여져 나온다. 일본 요리 특유의 맑은 장국과 김치까지 함께...


좀 더 가까이~ 팽이버섯과 방울토마토를 삼겹살로 싸서 구워낸 꼬치.
비주얼이 대략 이 정도, 간은 적당히 짭짤하면서도 일본요리 특유의 달콤함이 묻어나는 수준. 계란말이가 좀 더 부드러웠으면 좋았겠다라는 엉뚱한 생각도 해봤지만 다양한 맛을 한꺼번에 즐길 수 있다는 도시락 특유의 구성이 제법 맘에 들었다.


주변에서도 대체로 깨끗하게 그릇들을 비워낼만큼 맛있게들 먹는 것 같았는데...
이전에 미나토를 들렀던 이의 조언에 따르면 역시나 점심 특선인 도시락에 비해 단품 요리의 맛이 더 낫다는 것. 물론 가격은 그만큼 수직 상승할 각오는 해야 할 것이다.


한남동에 들렀다 일본 요리가 생각난다면 미나토도 후보에 한번 올려보시길...
일단 길은 텄으니 다음엔 단품 요리에도 한번 도전해봐야겠다~
참. 마지막으로 한방 쏴주신 본부장님께 무한 감사를...^^

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