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깊어가는 가을... 월드컵 공원을 거닐다...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내가 현재 살고 있는 곳은 마포구청 옆이고 월드컵 경기장 근처.
한때 서울의 쓰레기가 모여 들었던 곳이었지만 월드컵을 즈음해 완전히 탈바꿈하며 대형 근린 공원을 여러개 거느린 아늑한 곳으로 변모한 곳이다.


하지만 막상 그 근처에 살면서도 그간 공원의 혜택을 누려오지 못하다가 지난 주말 모처럼 난지천 공원, 하늘 공원, 노을 공원 등을 찾았다. 오랜만에 부쩍 가까워진 가을을 만끽하러 갔다 왔다고 해야 할 듯~^^


시작은 코스모스 만발한... 난지천 공원

처음 들른 곳은 난지천 공원이었다. 하늘공원과 노을공원이 높은 곳에 있는 반면 얕으막한 자리한 곳으로 코스모스 밭을 조성해 계절의 아름다움을 흠뻑 느낄 수 있었다. 아래는 사진 몇 컷.


소문대로 제법 커다란 코스모스 꽃밭이 사람들을 맞고 있었다.
워낙 많아 몇 송이나 되는지는 모르겠지만 가녀리게 바람에 날리는 코스모스의 물결은 제법 따사로워보였다. 다만 일부 말라 있는 녀석들이 옥의 티였지만 결과적으로 더 자연스런 느낌이 좋았다.


난지천 공원에서는 하늘 공원을 경유해 노을 공원까지 운행하는 셔틀버스를 이용하면 공원 투어(?)를 좀 더 수월하게 즐길 수 있다. 하루 600원(교통카드)으로 몇 번이고 이용할 수 있는 티켓을 받을 수 있고 자유롭게 그날의 여유로운 시간을 즐기면 그만이다.^^


억새는 좀 더 기다려야 할듯... 하늘 공원

버스에 이끌려 올라간 하늘 공원은 아직 여름의 티를 다 벗지 못한 느낌이었다.
억새로 유명한 하늘 공원이지만 아직 억새의 바다까지는 이르지 못했다는 이야기. 글쎄 못해도 일주일은 기다려야 완연한 가을의 하늘 공원이 될 것 같았다.


하지만 그런 공원의 분위기와는 달리 여기저기서 사진기를 둘러메고 사진을 찍는 사람들이나 연인끼리의 데이트 등 여느 공원에서 늘상 만나던 군상들이 그곳에 있었다.


긴 바람개비들이 하늘을 향해 팔을 뻗치며 돌던 그 곳.
다만 바람이 약해서 풍력 발전의 묘미를 느끼기엔 조금은 아쉬웠다. 이래저래 아직 하늘 공원은 가을을 맞을 준비를 해야 할 것 같았다.


잔디 가득했던 공원 투어의 마지막... 노을 공원

노을 공원에 오른 시간은 해가 떨어질 시간은 아니었다.
그래서 좀 더 늦게 올랐다면 좋았을 걸이란 생각도 했었지만 이내 푸르른 잔디 속에 아쉬움은 가라앉아 버렸다.


과거 골프장이었던 곳을 탈바꿈해 조성했다는 공원은 그래서 중간 중간 벙커를 비롯해 평범한 잔디 공원에서는 느낄 수 없는 모습들을 만날 수 있었다. 그리고 보니 잔디 보호라는 푯말 때문에 잔디를 밟는 것 자체가 부담스러웠던 시절이 떠오르기도...


스크롤의 압박을 무릅쓰고 이 끝까지 읽어내려온 이들에게 우선 박수를...
사실 대부분의 사진은 접사한 꽃인지라 그 곳에서 찍어왔다 뿐이지 월드컵 공원의 풍경을 제대로 전하지 못하는 것 일수도 있다.

허나 이와는 무관하게 가을로 접어들고 있는 근교의 공원에 한번쯤 찾아보길 권하고 싶다.
계절의 아름다움을 만나도 좋고 잠시의 사색을 즐기기에도 그곳은 최고의 장소이니 말이다.^^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9.09.21 10:12
    !! 사진 진짜 멋있게 잘 찍으셨네요. 감탄사 작렬...
    • 프로필 사진
      2009.09.22 12:34 신고
      열심히 찍었지만 발로 찍은 듯한 사진만 보여드렸었는데 반응이 좋아 저도 기분이 좋네요. 고맙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09.09.21 11:24
    우와~ 밖으로 한번 나가보고 싶네요...
    부끄럽지만....아직 한번도 못가봤다는-.-;;; 올가을엔 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