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NEOEARLY* by 라디오키즈

Happy Birthday to me.... 본문

N* Kidz

Happy Birthday to me....

라디오키즈 2009. 7. 11. 17:53
어제와 똑같은 오늘. 오늘과 똑같은 내일 같은 시간들이 무럭무럭 흐르긴 하는 모양이다.
2009년 7월 11일. 어느새 32이라는 나이를 기록하는 날이 되버렸으니...

뭐 이젠 숫자나 시간에 무심해졌다라고 이야기하고는 있지만
그렇더라도 생일은 특별한 의미이긴 하다.

그래서 어제 퇴근길에 케익을 하나 샀다.


내 생일을 위해 내가 준비한 케익 하나.
자축할만큼 대단한 날이라거나 하는 건 아니지만 뭐 어쨌든 자의반 타의반 기념해야 하는 날이니 만큼 덥썩 샀다고 해야 하나.

평소에도 흘러가는 시간에 무심한(하려고 하는) 탓인지 맛나게 먹어주긴 했다만...
암튼 또 한살 먹게 됐으니 그만큼 좋은 사람이 되기 위해 노력해야 겠지.


여전히 미숙하기만한 32은 그렇게 또 나이라는 걸 먹고 말았다.
쩝~~ 그리고 보니 생일도 이미 한참이나 가버렸네 그려.

3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