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Happy Birthday to me....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어제와 똑같은 오늘. 오늘과 똑같은 내일 같은 시간들이 무럭무럭 흐르긴 하는 모양이다.
2009년 7월 11일. 어느새 32이라는 나이를 기록하는 날이 되버렸으니...

뭐 이젠 숫자나 시간에 무심해졌다라고 이야기하고는 있지만
그렇더라도 생일은 특별한 의미이긴 하다.

그래서 어제 퇴근길에 케익을 하나 샀다.


내 생일을 위해 내가 준비한 케익 하나.
자축할만큼 대단한 날이라거나 하는 건 아니지만 뭐 어쨌든 자의반 타의반 기념해야 하는 날이니 만큼 덥썩 샀다고 해야 하나.

평소에도 흘러가는 시간에 무심한(하려고 하는) 탓인지 맛나게 먹어주긴 했다만...
암튼 또 한살 먹게 됐으니 그만큼 좋은 사람이 되기 위해 노력해야 겠지.


여전히 미숙하기만한 32은 그렇게 또 나이라는 걸 먹고 말았다.
쩝~~ 그리고 보니 생일도 이미 한참이나 가버렸네 그려.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