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햅팁 아몰레드 리뷰] 아몰레드 체험... 그 마지막 이야기...

N* Tech/Device

by 라디오키즈 2009. 7. 29. 09:36

본문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구독하기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여기에서 해보세요.
반응형
아몰레드와 함께 7월이 저물고 있다.
그간 녀석의 몸을 여기저기 만져가며 사진도 찍고 동영상으로 소개시키는 등 녀석을 알리는 것 자체에 애를 썼지만 한편으로는 녀석으로 즐길거리, 할 수 있는 일을 찾는데도 열심히였던 것 같다. 출퇴근길 아몰레드를 통해 음악을 듣고 영상을 보며 녀석과 좀 더 친해지기 위해 노력했달까.


아몰레드와 함께하는 어느 하루...


일단 비몽사몽 맞춰둔 알람을 끄는 것부터가 아몰레드와의 첫 터치(만남)다.
언젠가부터 손목 시계를 대체해버린 휴대전화로 여는 아침이 요즘엔 더 익숙하다.

집을 나서면서 가장 먼저 하는 동작도 블루투스 이어폰에 전원을 넣는 것 부터다.
전원이 들어가며 연쇄적으로 패어링을 시작하는 이어폰과 아몰레드. 이제부터는 아몰레드가 휴대전화 보다는 미디어 플레이어에 가까워지는 시간.

이때부터는 전날 짬을 내서 변환해둔 동영상 파일을 보거나 멜론 플레이어로 음악을 듣는다. 왠만큼 강한 햇빛 안에서도 AMOLED 덕분에 자막 읽기도 불편이 없어 주간에도 동영상 재생에 큰 불편은 없다.

물론 DivX 플레이어를 지원함에도 몇 가지 제약 사항 때문에 인코딩을 해야 한다는 건 다소 아쉽지만 변환 후 화질 등을 생각하면 그리 큰 불편은 아니다.


대중 교통 속에서도 미디어 플레이어는 진가를 발휘한다.
다소 흔들리는 버스 안이라면 음악을 듣고 움직임이 덜한 지하철 안에선 동영상 재생이 안성맞춤. 장시간의 이어폰 사용이 건강에는 좋지 않을 수 있다지만 사람들로 북적이는 도심에서 이런 콘텐츠들은 그 존재 만으로도 사막의 오아시스 마냥 잠시 여유를 주는 것 같다.

업무 중에야 아몰레드가 활약할 일이 별로 없지만 점심 시간이 되면 다시 기민하게 움직이기 시작한다. 남들이 흔히 한다는 싸이질을 위한 건 아니지만 혹 새로운 식당을 찾게 되는 날엔 찰칵~ 소리가 청아하게 메아리 치곤 하는데 안타까운 건 이렇게 찍은 사진들이 대부분 데스크탑에서 머물다 사라진다는 것 정도일까. 블로그에도 이런 사진들을 그리 많이 올리진 않고 있다.=_=;;


그렇게 하루가 마무리되면 다시 오전과 비슷한 패턴으로 집에 도착.
짬짬이 다음날 볼 영상을 변환하거나 찍어둔 사진을 정리하곤 하는데 이렇게 정리해보니 역시나 내 하루의 상당수를 벗하고 있는 햅틱 아몰레드는 전화가 아닌 휴대용 멀티미디어 플레이어에 더 가까운 모양이다.

이래서 삼성전자가 보는 휴대전화를 강조한 것인지도...


아몰레드의 사진 품질은...

그리고 그동안 아몰레드로 찍은 사진들을 몇장 공개한다.
별도의 보정 없이 리사이징만 가한 상태로 대부분 별다른 옵션을 선택하지 않았고 자동 장면 모드로 촬영했다.


다소 채도가 높은 느낌이 있지만 나름 괜찮은 듯. 허나 판단은 이 글을 읽고 있는 당신에게 맡긴다.


올리고 보니 대부분 먹는 것들로만 채워진 것 같은 느낌이...


햅틱 아몰레드, 그 총평은...?

대략 3주. 세티즌 체험단으로 녀석을 만지기 시작한지도 대략 그만큼의 시간이 흘렀고 그리 길지도 짧지도 않은 햅틱 아몰레드 체험단 기간이 끝나간다.



마지막으로는 역시 햅틱 아몰레드에 대한 총평이 어울릴 듯하여 조금 살을 붙여보기로 한다.

1. 보는 휴대전화로는 일단 합격점.
아몰~ 아몰~ 아몰레드를 연호하던 삼성전자의 선택은 일단 충분히 성과를 냈다는 느낌다. 3.5인치 800 x 480의 시원스런 AMOLED 화면이 뿜어내는 위력은 대단했다. 커진 화면과 비례해서 휴대전화가 너무 크지 않느냐는 핀잔을 듣기도 했지만 정말 보는 휴대전화라는 타이틀을 정립하기 위해서는 탁월한 선택이었던 것 같다.

다양한 영상을 재생할 때나 지상파 DMB 등을 시청할때 부터 큼직큼직했던 아이콘 등 화면의 전반적인 느낌은 좋았다. 아직 그 만족도란 부분이 휴대전화를 PMP처럼 쓰고자 하는 이들에게 어필하고 있긴 하지만 고해상도에 최적화된 기능이나 UI를 앞으로 선보인다면 지금의 보는 휴대전화 바람을 더 길게 가져갈 수도 있을 듯 하다.

2. 터치와 UI는 여전한 숙제.
햅틱 아몰레드부터 삼성전자는 TouchWIZ 2.0을 적용했다. 원핑거 줌 등 부가 기능을 제공한 것도 이 모델부터지만 기존의 UI에서의 진화 정도는 아직 미진하다는 느낌이다. 전작들에 비해 터치 감도가 좋아졌다는 건 칭찬할만 했지만 여전히 약간씩 딜레이가 느껴지는 화면 전환 등 아직 자유자재로 터치폰을 쓰기엔 부족함이 엿보이기도 했다.

원핑거 줌이나 제스처 인식 등의 기능도 경쟁사들이 선보이고 있는 멀티 터치에 비하면 효용이 떨어졌다. 이용 빈도가 너무 낮았다는 이야기다. 덕분에 '터치 = 햅틱'이라는 시장의 리드를 지켜가려면 UX부터 확실히 개선해야 하지 않을까란 생각을 다시금 해봤다.

3. 그 외의 이야기들.
아몰레드의 배터리 사용 시간을 맘먹고 체크해보진 않았지만 칸칸이 줄어들어가면서도 꽤 긴시간 사용이 가능했다. 이는 동영상을 재생하거나 해도 마찬가지로 역시 AMOLED가 특유의 절전 능력을 발휘한 덕분인 듯 하다.

또 DivX 플레이어를 쓰면서도 해상도 등의 문제로 인코딩이 반(?) 필수라는 것도 맘에 쓰이기도 했지만 어느새 즐거운 마음으로 인코딩하고 있는 날 발견하기도 했다. 그만큼 결과물이 화사하게 잘 나오다보니...


자. 햅틱 아몰레드에 대한 이야기는 일단 이 정도에서 마무리될 듯 하다.
기대 이상의 화면과 아직은 손볼 필요가 있는 UI. 햅틱 시리즈가 계속되고 있는 만큼 좀 더 진화된 최종판 햅틱의 탄생을 응원하는 마음으로 이 글을 마감할까 한다.

그때쯤 되면 가격도 지금보다 많이 착해지리라는 기대를 품으며...^^

반응형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9.07.29 09:47
    오랫동안 스마트폰을 이용해왔지만 전 키패드나 키보드가 사라져가는 현 트랜드가 싫습니다. ㅡㅡ;
    • 프로필 사진
      2009.07.29 12:23 신고
      ...-_- 아이폰 탓을 하면 안되겠죠?
      암튼 현 트랜드는 버튼을 드러내고 터치로 이전하는데 열심히라서...;;
  • 프로필 사진
    2009.07.29 10:40
    어이구.. 원래 사진을 잘 찍으시나 보네요..
    폰카 같지 않은데요.. ^^
  • 프로필 사진
    2009.07.29 11:18
    ㅇㅎㅇㅎ 사진찍으신곳이 혹시 홍대 쪽인가요? ㅋㅋ

    "덕분에 '터치 = 햅틱'이라는 시장의 리드를 지켜가려면
    UX부터 확실히 개선해야 하지 않을까란 생각을 다시금 해봤다."

    UX -> UI가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긴합니다만;;


    어쨌든 ㅠㅠ 폰카치곤 화질이 괜츈하네요
    즐길거리인 엔터테인먼트 쪽이 아니라
    업무용 또는 학습용으로는 그리 좋지는 않은가봐요
    동영상강의 들을 때만 좋을련가...
    개인적으로 다이어리(스케쥴러)기능의 강화나
    멀티테스킹이 지원이 된다면 참 좋을것 같은데 말이죠;

    ㅎㅎ 체험기 수고하셨어요~
    • 프로필 사진
      2009.07.29 12:25 신고
      홍대쪽 맞습니다. 이제는 홍대랑 거리가 생겼지만...ㅠ_ㅠ(회사가 이사해서)

      그리고 UX가 맞습니다. 유저 인터페이스가 아니라 유저의 경험을 충족시켜줘야 한다는 얘길 하고 싶었거든요.^^

      다이어리는 연아의 햅틱 수준은 됩니다. 핑크색 테마가 빠지긴 했지만요.^^;; 멀티태스킹은 여전히 부분적인 수준이라 저도 아쉽네요.
  • 프로필 사진
    2009.07.29 11:22 신고
    일단 좋아보이네요..
    아직 공짜 슬라이드 폰 쓰는 중이라..먼 나라 얘기 같긴 하지만...ㅎㅎ..
    좋은 구경하고 갑니다.
    • 프로필 사진
      2009.07.29 12:26 신고
      넵. 고맙습니다. 지금 쓰시던 폰 다음은 이런 터치폰으로 옮겨오시게 되지 않을까 싶은데요? @_@
  • 프로필 사진
    2009.07.29 13:52 신고
    화면 자체는 이제껏 봐왔던 폰과는 확실히 틀려보이는군요..
    과연 쓰기에는 어떨지 ...써보고 싶네요..현재 아르고인데
    노예계약 끝나면 과연 어떤폰이 제손에 들려있을지...ㅋㅋ
  • 프로필 사진
    핸드폰 배터리가 너무 금방 닳지 않나요?
    신기해서 이것저것 만져서 그런가,,
    일찍 닳는거 같아요
    그거 빼고는 우왕 굿 ^^
    • 프로필 사진
      2009.07.31 10:27 신고
      글쎄요. 게이지가 빨리 줄어들긴 하지만 마지막 한칸에서도 꽤 가던데요.^^;; 허나 사용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사용 시간은 좀 들쑥날쑥하니까요.
  • 프로필 사진
    2009.07.30 23:23
    나물먹는 곰에서 맛있는거 드셨군요 ㅎ
  • 프로필 사진
    2009.07.31 13:17
    사진도 잘찍으셨네요.. 넘 부럽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09.08.31 06:03
    2009년 9월 출시예정인 LG전자의 뉴초콜릿폰(모델명 LG-BL40)과의 한판승에서 과연?
    • 프로필 사진
      2009.08.31 12:36 신고
      글쎄요. 출시 시기가 제법 차이가 나는지라 제대로 경쟁이 될지는 모르겠습니다만... 많은 분들이 보는 휴대폰이라는 측면에서 비교를 하시겠죠. 결과는 과연...? ^^
  • 프로필 사진
    2009.09.13 14:40
    글 잘봤습니다 ^^
    그런데 궁금한게 한가지 있어서요
    블루투스 기능이 벨 주고받기가 가능한지요 ^^
    • 프로필 사진
      2009.09.14 13:15 신고
      죄송하지만 테스트를 못해봐서...-_-
      그런데 벨소리 등 이권이 걸려있는 거면 이통사가 막아놨을 가능성이 크지 않을지. 확인은 못해봐서 정확한 답변을 드리지 못해서 죄송해요.
  • 프로필 사진
    2009.11.16 14:11
    아레나폰과 아몰레드 둘중에 하나를 내일사려고 고민하던도중
    이글을 보고 확신이섯군요 솔직히 동영상은 넣기도귀찬을뿐더러 넣을줄모르니까 상관없지만 빠떼리 수명시간이 관건이엿거든여 ㅎㅎ
    좋은지식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