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그녀의 지난 날을 떠올려 본다... 수잔 보일의 I Dreamed a Dream

N* Culture/Music

by 라디오키즈 2009. 4. 16. 14:18

본문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구독하기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여기에서 해보세요.
반응형
원곡이 등장했을 뮤지컬 레미제라블을 보진 못했지만...
수잔 보일(Susan Boyle). 그녀의 목소리를 통해 전해지는 레미제라블 속 I Dreamed a Dream은 이 열정 가득한, 현실이 아닌 또 다른 꿈을 갈구하던 47세 여인의 지난 삶을 고스란히 담고 있는 듯 했다.



영국에서 펼쳐진 Britain's Got Talent를 통해 세상에 알려진 그녀는 공교롭게도 같은 영국 출신으로 스타 발굴(?) 프로그램을 통해 유명세를 떨친 폴포츠의 뒤를 이어 제 2의 폴포츠라고 불린다고 하는데 폴포츠 때의 열광적인 반응을 기억하지 못하는터라(-_- 사실 그의 노래를 제대로 들어본게 거의 없다보니) 굳이 둘을 비교할 필요가 있을까 싶다.

전문적인 가수가 꿈이라는 순진한 웃음의 47세 무직 여성.
그녀는 아직까지 결혼도 하지 않았으며 영국의 한 마을에서 조용히 살고 있단다.
추측컨데 그런 무료한(?) 삶을 살아오면서도 그녀의 마음 속에는 가수라는 꿈 하나가 자라고 있었으리라? 역시 추측이지만 전문적인 음악 교육도 많이 받지는 못했으리라. 어쩌면 이런 자리에 서기까지 그녀는 정말 오랜 시간 동안 고민했을지도 모른다.

생에 한번 찾아올까 말까한 기회...
자신보다 젊고 예쁘고 더 재능있는 재주꾼들이 앞서거니 뒤서거니 경쟁을 펼치는 이런 무대에 선다는게 쉬운 일이었을까. 무대 위에서 뽐냈던 그녀의 재기발랄함도 어쩌면 수많은 사람 앞에서 긴장을 감추기 위한 과잉 행동이었을지도. 허나 그녀는 기꺼이 무대 위를 선택했고 세명의 심사 위원 아니 그 뒤에 구름같이 운집한 관객들의 '저 아줌마 뭐야~~'란 시선을 애써 이겨내며 마이크를 쥐었다.

누구에게나 꿈은 있다.
설령 그 꿈이 당장은 다가가기 힘든 아니 영영 다가가기 어려운 그런 종류의 거대한 것일지라도 그 자신에겐 쳇바퀴처럼 돌아가는 일상을 버텨내는 힘이되고 자신을 지탱하는 이유가 되곤 한다. 수잔이 그랬고 폴포츠가 그랬던 것처럼... 꿈을 잃지 않고 살아왔을 그녀에게 박수를 보내며 내 마음 속에 자리한 역시나 실현 가능성이 낮은 꿈 하나를 다시 떠올려봤다.

또 그녀의 노래를 듣고 온몸에 돋는 전률을 경험했다거나 눈가에 촉촉한 무엇이 맺혔다면 당신의 꿈도 그녀의 꿈과 공명한 것이라 믿고 싶다.

고단했을 그녀의 삶, 지나간 그녀의 삶과 꿈을 표현하기 안성맞춤이었던 선곡 I Dreamed a Dream. 레미제라블 콘서트를 통해 그녀가 꿈으로 한다는 전문 가수(?)의 목소리가 담긴 노래도 들어봤지만 그녀 만큼의 감동은 없었던 것 같다. 물론 곡은 정말 좋았지만.



참고로 원곡인 I Dreamed a Dream은 공장에서 쫓겨난 코제트의 엄마 판틴이 아름다웠던 지난 날들을 회상하며 부르는 노래로, 세상에 대한 버릴 수 없는 꿈과 미련을 표현한 곡이라고 한다.
 
앞서도 이야기 했지만 이 정도면 정말 최고의 선곡이 아닐까?
버릴 수 없는 꿈에 다가가고 싶어하는 수잔의 마음이 그대로 묻어있으니 말이다.
물론 기교나 발성의 부족함이 있었을지도 모르지만 47세의 여성이 자신의 꿈을 노래하는데 부족함은 없었던 것 같다. 이미 세계인에게 주목받고 있다는 것 만으로도 꿈에 한걸음이 아니라 성큼 다가선 그녀에게 찬사를 보낸다.

아... 아름다운 목소리여... 최근 들은 노래 중 전율이 느껴지는 몇 안되는 노래였다.
=_= 갑자기 뮤지컬 레미제라블이 보고 싶어지는...

반응형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9.04.16 14:41
    뮤지컬 '레 미제라블'...

    지난 2002년 하반기에 해외 오리지널팀이 세종문화회관에서 공연한 적이 있습니다.
    그때 뮤지컬 공연을 관람했었는데,,,정말 감동적인 뮤지컬이었지요,..

    뮤지컬 전문가들이 공통적으로,..최고의 뮤지컬로 손꼽는 명작입니다..
  • 프로필 사진
    2009.04.16 15:25
    눈물 찔끔...
  • 프로필 사진
    2009.04.16 16:08
    역시 라디오키즈님 문장 실력은... 최곱니다. ^^

    멋찐 글이 포함되어 더 감동입니다.

    저도 트랙백 슬그머니 달아 놓고 갑니다. ^^
    • 프로필 사진
      2009.04.17 10:24 신고
      =_=;; 과찬에 몸둘바를...
      저도 정말 글을 잘 쓸수 있음 좋겠어요.ㅠ_ㅠ
      강팀장님 글도 잘 보았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09.04.16 18:17
    저도 찔끔...누구에게나 꿈이란 멋진 것이죠~
    관객들의 기립박수에 소름이 쫘악 돋는군요~
    • 프로필 사진
      2009.04.17 10:26 신고
      영국 방송에 대해 잘 몰라서 저들도 방청객 알바일지도 모르겠지만 인정의 박수와 찬사는 제3자인 제가 보기에도 감동적이더라구요.
  • 프로필 사진
    2009.04.16 20:22
    수잔의 노래를 들으며 내가 감동을 받는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삶이란, 저런 극적 반전이 어딘가에 있으리라는 그런 기대에 대한 감동이었을까...
    고맙습니다. 잘 감상하고 갑니다...행복하세요...
    • 프로필 사진
      2009.04.17 10:26 신고
      함께 감동을 나누셨다니 저도 기분이 좋아지네요.
      자 그런 의미에서 노래 공부 시작? 로또 구입? ㅎㅎ 이젠 뭘 할까요.
  • 프로필 사진
    2009.04.17 03:22
    이 노래 꽤나 좋아했었죠
  • 프로필 사진
    2009.04.17 17:10
    오늘 시간날때마다 계속 이걸 들었네요.
    처음에는 정말 소름이 돋을정도였는데...
    계속 듣고 또 들어도 좋네요. ^^;;
    • 프로필 사진
      2009.04.18 22:37 신고
      저도 종종 돌려보고 있어요.
      이미 대박을 준비하고 계시던데 앞으로도 저 순간의 감동을 기억하는 가수가 되면 좋겠어요.
  • 프로필 사진
    2009.04.19 02:12
    아.... 너무 아름다웠어요ㅠㅠ~ 진짜 눈물이,,(훌쩍),,,
    역시 이 세상엔 아름다운 사람들이 참 많은거 같아요,,,

    존경합니다,수잔,^^ 사이몬의 표정,,, 오랜만에 통쾌했어요^^
    • 프로필 사진
      2009.04.20 11:28 신고
      이미 세계적인 스타가 되었더군요.
      아마 인터뷰에 바쁜 정신없는 시간을 보내고 있을 듯 합니다.^^
      뭐랄까. 이젠 후덕한 아주머니 느낌이 강하던데 가수로선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 프로필 사진
    2009.04.20 19:49
    전 수십번을 듣고 또 듣고. 하기를 며칠전 부터 계속하고 있답니다.
    그래도 감동은 줄어들지 않네요.
  • 프로필 사진
    2009.04.23 06:06
    Oh, my jesus... 오마이지쟈스!!

    던파가 am3:00 부터 정기점검중이라 재미있는게 없나 싶어서 웹서핑이나 지루하게 하고있다가 여자저차 이케저케 흘러왔는데..

    그냥 듣고있으니 닭똥같은 눈물이 흐르네요.. *=ㅅ=*
    부끄럽게시리...

    콘서트의 곡은 웬지 편안히 들을수 있는 곡인것같고...
    수잔이 부른 노래는 뽀스 그 자체군요 +_+;;

    그냥 몸이 움찔움찔 하앍하앍;;

    잘 듣고 갑니다~
    • 프로필 사진
      2009.04.23 10:16 신고
      점검 중에 이런 변방까지 찾아주셔서 고맙다는 말씀 일단 드리고... 노래 정말 좋지요.ㅠ_ㅠ

      나중에 앨범 내면 사줘야 할 거 같아요.
  • 프로필 사진
    2009.05.07 01:48
    저, 단군 박공의 인생도 한 번 엿보시라는 의미에서 트랙빽 쏩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