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언제쯤 개콘에서 '블로그'를 만날 수 있을까?

N* Culture/TV

by 라디오키즈 2008. 7. 21. 09:54

본문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구독하기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여기에서 해보세요.
반응형
요즘도 종종 챙겨보고 있는 거의 유일한 개그 프로그램인 '개그콘서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확히 언제인지 기억은 안나지만 개그콘서트에서 '도토리'와 '미니홈피'라는 어쩌면 대중에게 낯설었을 단어들이 등장했다.

아마도 개그의 소재로 등장한 이 단어들은 그 모태인 싸이월드가 대중화의 정점에 오른 후에 등장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그 이전에도 '풍선'과 '특유의 배경음악' 등 인기 게임 카트라이더를 모방한 개그가 종종 등장했던 걸 보면 개그프로그램들은 어떤 온라인 서비스가 대중속에 얼마나 녹아있는지를 보여주는 척도 같았다.


대중화의 바로미터, 개그 콘서트...?

물론 개콘에서 어떤 단어가 등장했다는 것의 의미를 너무 확대 해석하고 있는 것일수도 있지만 IT라는 어려운 개념이 아니라 대중적인 서비스로 자리잡은 웹서비스를 대하는 개그맨들의 시각, 그리고 대중의 눈높이에 맞춰 소재를 발굴하는 그들의 감각으로 판단하건데 개콘에 등장할 정도면 그 서비스는 이미 대중화에 성공했다는 판단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이런 흐름은 요즘도 비슷하다. 싸이월드의 인기가 예전만 못하다지만 여전히 왕비호는 자신의 미니홈피의 댓글을 방송 소재로 활용하고 있고 다른 코너에서도 종종 자신들의 미니홈피 이야기를 끄집어 내어 웃음을 주고 있다.

헌데 이쯤되고 보니 아쉬운 부분이 생긴다.
봉인해버린 '미니홈피'보다 '블로그'를 열심히 운영하는 덕분이겠지만 개콘에서 '블로그'라는 단어가 등장하지 않는다는 것 자체가 아쉬운 것이다.

왠지 아직 블로그는 대중화를 이루지 못한 것은 아닐까하는 생각이 들기 때문이다.


블로그의 등장은 언제쯤이나...?

블로그가 개콘의 소재로 등장하지 않는다는 것.
그것이 블로그나 미니홈피나 비슷하다(혹은 같다)라는 판단 때문인지 아니면 아직 블로그는 대중과는 거리가 있는 어려운 서비스이기 때문인지는 잘 모르겠다.

많이 대중화됐다고 생각하는 블로그지만 여전히 밖에서 보기에 블로그는 그들만의 리그고 소문화로 보이는 것일까? 개인적인 입장에서 블로그는 이미 외형 뿐 아니라 성격과 종류, 안에 담기는 내용까지 충분히 다양해졌고 가치있는 서비스로 자리잡았다고 생각하고 있지만 아직 일반 대중에게 그런 생각이 자리잡진 못한 것은 아닐까?

개콘 입성은 곧 대중화라는 -_-? 요상한 기준을 가지고 있는 터라 블로그가 대중 문화의 아이콘으로 자리잡았다는 상징적인 지표가 될 개콘의 등장을 기다리고 있다.
 
언제 개콘에서 블로그를 접하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잡다한 내용을 다루는 평범한 블로거로서 개콘의 팬으로서 언제든 꼭 그날이 찾아왔으면 좋겠다.

대중의 아이콘으로 자리한 블로그가 대중 코미디 속에 묻어날 그날이...
 
반응형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8.07.21 10:59
    썬데이 브런치의 곡 200kmh (이노래 정말 좋더라고요)에도 보면 가사중에 "블로그"란 단어가 나오더라고요. 가사중 의미가 그 의미인지는 모르겠지만서도, 이젠 싸이대신 블로그다 라는 좀 친숙한 느낌이 들긴 했지요.
    • 프로필 사진
      2008.07.22 15:24 신고
      모르던 곡인데 한번 들어봐야 겠네요.^^
      그리고 블로그가 더 친숙해졌음 좋겠습니다. 많은 분들께...
  • 프로필 사진
    2008.07.21 13:31
    블로그가 코메디 속으로 녹아들어간다는 것은 블로그도 하나의 문화로 자리매김 한다는 얘기겠네요. ^^;
  • 프로필 사진
    2008.07.21 14:48
    연예인들이 싸이월드보다 블로그를 더 많이 써야 개그에서 블로그라는 얘기가 나오겠죠. 싸이월드의 단순하고 익숙한 매력, 그리고 일촌이라는 개념이 연예인들을 계속 싸이월드를 하게끔 만드는거 같네요. 그래서 제 생각에는 연예계에서는 계속 '싸이월드', '미니홈피' 라는 말이 쓰일거 같아요.
    • 프로필 사진
      2008.07.22 15:25 신고
      날카로운 지적이신 것 같네요.
      정작 대중의 이목을 끄는 연예인들은 아직 미니홈피를 더 쓰겠죠.=_=;;

      기사를 보다가 성현아 블로그라는 이야기가 나와서 잠시 관심을 가졌던... 하지만 가보진 않게되네요. 쩝.-_-;;
  • 프로필 사진
    2008.07.21 22:10
    이미지라는 것이 엄청난 에너지를 발산해 내는 것이죠.
    컴퓨터라는 것이 뭔지도 모르는 어르신분들도 싸이나 도토리라는 말을 한번쯤을 들어보고 알고계시는 분들이 많죠.
    현재로는 블로그의 경우 어느정도 넷을 사용하는 특정한 사람들 사이에서 통용되는 '아직' 대중적이지 못한 단어이죠.
  • 프로필 사진
    2008.07.21 22:24
    사실 아직 블로그는 대중화되지 않았다고 봅니다..
    블로그 쓰는 사람들조차..
    미니홈피의 한 종류로 블로그를 인식하는 경우가 종종 있더라구요..
    하물며 블로그를 써보지도 않은 사람들이 아직 많은 상황에서는 더더욱...;ㅁ;;

    여튼 저도 블로그가 대중 문화의 아이콘으로 자리잡았다는
    상징적인 지표가 될 개콘의 등장을 기다려 봐야겠어요 ㅎㅎ
    • 프로필 사진
      2008.07.22 15:28 신고
      미니홈피랑 블로그는 많이 다르다라고 하고 싶지만...
      그 이전에 개인 웹사이트를 블로그처럼 썼던지라 저도 명확히 서비스를 가른다는게 좀 어색하긴 하네요.

      저랑 함께 기다리시죠~~^^/
  • 프로필 사진
    2008.07.23 14:45
    네이버 블로그의 펌질을 소재로 한 개그는 조만간 등장하지 않을까요? ^^
  • 프로필 사진
    2008.07.31 10:59
    싸이는 접은지 오래되어서 저한테는 블로그란 단어가 익숙한데 현실에선 모르는 사람도 많더라구요.. 그냥 티스토리나 이글루스 하면 알아도 블로그 하면 모르는 사람도 의외로 있더라구요..;
    • 프로필 사진
      2008.08.01 09:52 신고
      아. 서비스 명은 알지만 블로그는 모른다라...
      뭐 그럴 수도 있겠네요. SNS는 몰라도 싸이월드에서 인맥은 잘 쌓고 계신 분들이니까요.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