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PlayStation3의 마지막 이슈...?! 전력 소비량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PlayStation 3의 발매가 일본 11월 11일, 미국 11월 17일로 정해지면서 바야흐로 발매 초읽기에 들어섰지만 Gizmodo를 통해 어쩌면 마지막 이슈가 될지도 모를 PlayStation 3 관련 소식이 전해졌다.

바로 PlayStation 3의 전력 소비량에 관한 이야기인데 그 전력소비량이 380 와트에 이른다는 것이 이번 소식의 핵심이다. 380와트라고 하면 그 소비량이 금방 와닿지 않을 수 있겠지만 Sony의 이전 콘솔인 PlayStation 2의 경우 전력소비량이 45와트 였다니 그 차이가 상당하다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또 경쟁사인 Microsoft의 XBOX 360의 전력소비량은 PlayStation 3의 절반 이하인 160와트라고 하니 같은 차세대기라는 명함을 달고 있는 것 치고는 전력소비량 차이가 상당하다고 하겠다.

물론 그만큼 고사양이니 이해하라고 강요한다면 딱히 할 말은 없지만 많은 전력을 소비한다는 것은 그만큼 많은 열을 수반할 것이 분명하기 때문에 그동안 PlayStation 3가 보여준 고열로 인한 스펙 다운도 이해가 된다.

뭐 이런 소식이 전해지더라도 PlayStation 3를 기다리는 게이머들은 주저없이 PlayStation 3를 구매하겠지만 비싼 하드웨어 가격, 많은 전력 소비량 등은 감수해야 할 듯 하다.

글쎄... 국내에서 이렇게 전력을 사용한다면 얼마나 더 추가비용을 물게될지는 모르겠지만 미국의 경우 하루에 두시간 PlayStation 3를 플레이한다고 가정할 때 1년에 40달러 정도를 전기료로 지불할 것이라고 한다. 이렇게 보면 별거 아닌 것 같지만 하루 24시간이 짧다고 게임에 열중하는 하드코어 게이머라면 제법 전기세를 내야 할 것 같고 더욱이 누진제가 적용되는 국내 게이머들이 더 불리하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해본다.

[관련 링크 : Gizmodo]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