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라이카 M11, 풀프레임 6,000만 화소를 유연하게 활용하는 카메라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독일의 유명 카메라 제조사 라이카(Leica). 그들이 새로운 카메라를 선보이면 늘 관심을 받곤 하죠. 오랜 전통을 디지털 시대로도 잘 전이시키며 확장해가는 전략으로 시장을 지켜가는 것도 흥미롭지만, 다른 무엇보다 제품 하나하나 가격이 만만찮으니까요.-_-^ 그런 와중에 등장한 라이카 M11(Leica M11)도 역시나 만만찮은 가격으로 등장했더군요.

 

3중 해상도 기술로 풀프레임 6,000만 화소를 활용하는 라이카 M11

 


전작의 5년 후에 등장한 이번 모델은 6,030만 화소 이면조사형 풀프레임 CMOS 센서를 탑재했으며 3중 해상도 기술을 적용해 6,000만/3,600만/1,800만 화소 등을 선택해 원화는 렌즈와 조화시켜서 사용할 수 있게 했더군요. 보유하고 있는 렌즈에 따라 좀 더 효과적으로 카메라를 활용할 수 있게 만든 거죠. 그 외에 14비트 색심도와 14스톱 다이내믹 레인지, ISO 64-50000까지 지원하고 기계식은 1/4000초, 전자식은 1/16000초 셔터 속도, 4.5fps 연사를 지원합니다. 마에스트로 III 이미지 프로세서 엔진을 탑재하고 있고요.

 

 

반응형


디자인은 라이카 M 시리즈가 지켜온 스타일을 이어오고 있고 다이얼 위치 등도 기존과 같지만, 더 높은 해상도를 가진 2.95인치 후면 터치 스크린, 내장 64GB 저장장치, USB-C로 충전할 수 있는 등 시대의 변화에까지 잘 맞춘 모습입니다. 본체 가격만 1,290만 원으로 결코 사랑스럽지많은 않다는 게 문제라면 문제지만, 누군가에겐 더 없이 끌리고 갖고 싶은 워너비 카메라가 되겠죠.^^

 


 

Leica M11, silver | Leica Camera AG

 

leica-camera.com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