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디스/커넥트 by 에릭 포먼. 무선 전파를 차단해 네트워크와는 단절, 한 공간의 사람들과 연결해줄 샹들리에...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스마트폰 사용이 일상화되어서 일까요? 우리는 어느새 네트워크에 연결되지 않은 삶을 상상조차 하기 힘들게 됐습니다. 통화보다 카톡을 주고받는 일이 많아지고 일상을 SNS에 올리고, 궁금한 걸 찾아보고 심심할 때조차 콘텐츠를 스마트폰으로 확인하는 게 당연한 게 된 세상이니 네트워크에 연결되어 있지 않다면 잠깐이라도 불편을 호소할 정도가 됐는데요.

 

늘 연결되어 있는 네트워크와 결별, 사람들과 연결해줄 샹들리에...


다른 한쪽에선 이렇게 삶의 매순간을 네트워크에 연결하는 게 옳은 삶일까에 대한 회의를 품는 것도 사실. 브루클린에서 활동하는 디자이너 에릭 포먼(Eric Forman)은 네트워크와 단절할 수 있는 샹들리에 디스/커넥트(Dis/Connect)를 선보였습니다. 얼핏 보면 평범하고 모던한 스타일의 샹들리에로 보이는 디스/커텍트는 무선 전파를 차단하는 장치를 추가해 1.5m 반경 내의 디바이스의 무선 통신을 차단하는 기능을 갖고 있죠.

 


디자이너는 단순히 무선 기기의 통신을 차단해 디지털 세상과 단절시키겠다는 게 아니라 그 안에서 네트워크에 연결해서 간접으로 소통하는 게 아니라 직접 사람들끼리 대면해 연결되면 좋겠다는 의미를 투사한 게 아닌가 싶은데요. 네트워크에 연결되고 싶다면 샹들리에의 범위 밖으로 살짝 나가면 되니 큰 불편은 없을 수도 있지만, 미국 등 많은 국가에서 이렇게 전파를 차단하는 것 자체가 불법이라서 판매를 위한 디자인이 아니라 예술 작품으로 디스/커넥트를 선보였다고 하네요.

 


개인적으로는 네트워크에 연결되지 않는 삶을 상상하기 어렵게 살고 있어서 막상 이런 제품을 집에 설치할 수 있다고 해도 필요성을 못 느낄 것 같지만... 디지털 네트워크에 얽혀있는 일상에 대해 다른 관점에서 보게 하는 것 만으로도 가치 있는 작품이 아닐까 싶네요.^^


 

Dis/Connect chandelier prevents people using mobile devices below it

Brooklyn-based designer Eric Forman has created a chandelier that blocks wireless signals to create "spaces of digital quiet".

www.dezeen.com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