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울름 네스트(Ulmer Nest)... 거리에서 추위와 맞서고 있을 독일 노숙자들을 품어줄 1인용 노숙자 대피소...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겨울은 모두에게 추운 계절이지만, 거리에서 삶을 이어가는 노숙자에게는 더 가혹한 계절일 텐데요. 이런 추위는 북반구에서 겨울을 맞는 이들에게 모두 찾아오는 거지만, 올해는 코로나19로 더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을 텐데요. 독일의 울름(Ulmer)에는 특이한 노숙자 숙소가 있습니다. 고작 2개뿐이고 아직 프로토 타입 상태지만, 나무로 만들어진 이 수면 포드는 노숙자 대피소로 처음부터 고려된 제품입니다.

 

거리에서 추위를 보내고 있을 노숙인들을 위해 만들었다는 1인용 노숙자 대피소...

 


정부에서 제공하는 노숙자 쉼터에 들어가지 않으려고 하는 사람들에게 1인용 수면 포드를 제공하자는 사회적 양심이 이 울름 네스트(Ulmer Nest) 프로젝트를 이끌고 있다고 하는데요. 주로 나무로 만들어진 이 포드는 태양광 패널 등을 장치해 신선한 공기를 제공하고 따뜻한 온기를 제공함은 물론 화재 감지, 잠금 장치 등 안전장치까지 적용되어 있다고 하는데요.

 


제작진이 그런 의도를 가지고 있는 건 아니겠지만, 19세기 빅토리아 시대 영국에서 노숙자들이 4페니로 하루 쉴 수 있었다는 관이 떠오르기도 하네요. 그때나 지금이나 노숙자들의 노곤함을 덜어주는 역할에 충실하면 좋겠는데 이 새로운 수면 포드는 노숙인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을까요?


 

ulmer nest is a solar-powered sleeping pod to protect homeless people in winter

 

www.designboom.com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