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MWC 2018] 따라 하고 또 따라 하라를 MWC에서 외치다... 오키텔, 위코, EL 모방이 제일 쉬웠어요...

N* Tech/Device

by 라디오키즈 2018. 3. 5. 22:00

본문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구독하기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여기에서 해보세요.
반응형

'따라 하고 따라 하고 또 따라 하라'


패스트 팔로워가 시장 선도자를 따라가기 위해 취하는 가장 간단한 전략을 모방을 하는 겁니다. 때때로 모방을 통해 새로운 걸 만들기도 하지만, 아주 단순하게 모방만 하는 경우도 적잖은데요. MWC 같은 대형 전시회에서도 이런 모방의 역사는 그대로 이어지곤 합니다. 모든 부스를 다 돌아본 건 아니지만, 몇몇 부스에서 그런 제품을 만났는데요.


오키텔, 위코, EL 부스 등에서 만났던 다른 브랜드 스마트폰의 감성(?)...


제일 먼저 소개할 녀석은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하는 걸로 우리나라에서도 제법 알려진 오키텔(Oukitel)입니다. 대략 3,000mAh 정도의 배터리를 탑재하는 일반적인 스마트폰과 달리 10,000mAh 같이 보조 배터리에나 쓰일 것 같은 대용량 배터리를 내장하는 것으로 유명한 그들의 부스여서인지 대용량 배터리의 스마트폰들이 많았는데요. 산업 현장에서 사용할만한 러기드폰도 많았습니다. 헌데 그들의 부스에서 발견한 낯익은 모습, 아이폰 X이 시도하고 이후 여러 스마트폰 제조사가 탑재하고 있는 노치 디자인을 하고 있었습니다. 사실 제가 발견하지 못해서 그렇지,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 중 상당수가 노치 디자인을 따라 해야 하는 차별화 포인트로 보고 있는 것 같습니다.






프랑스와 중국의 합작 브랜드 위코(Wiko)도 평범한 스마트폰들 사이에 어딘지 익숙한 스마트폰을 슬쩍 끼워 넣었더군요. 출시 후 8만 여대 밖에 팔지 못할 정도로 고전하고 있지만, 아이폰 X의 노치보다 더 극단적으로 전면을 사용하고 있는 에센셜의 모습을 그대로 빼닮은 모델을 전시 중이더라고요.






말인즉슨 정면 상단에 딱 하나 전면 카메라만 장착되어 있다는 거죠. 크게 보면 전면의 디스플레이 비율을 극대화해가는 방향성에 따라 움직이고 있는 일견 자연스러운 움직임일 수 있지만, 타사의 제품을 고스란히 답습하기만 한다면 그것 역시 경계해야 할 점이란 걸 아직 그들은 모르고 있나 봅니다.






그러다 발견한 EL의 스마트폰은 모방의 포인트가 낯설었습니다. 스마트폰의 후면을 LG G4처럼 만들었더라고요. 가죽에 스티치 장식이라니~ G4가 나쁘지는 않았지만, G4 이후에는 더 이상 볼 수 없었던 이 디자인이 LG전자가 아닌 타사에 의해 부활할 거라는 생각지 못했던 터라 '어? 거기서 형이 왜 나와?'란 생각이 자연스럽게 나오더라고요.-_- 모방에서 창조가 나오면 좋겠지만~ 과연... 여러분은 이 변화를 어떻게 생각하세요?



반응형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8.03.06 03:20 신고
    처음 보는 핸드폰 같네요
    잘 몰라서...^^
    하여간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 프로필 사진
    2018.03.06 10:31 신고
    말씀하신것처럼 모방을 통한 창조가 이뤄진다면 좋겠지만
    좋고 나쁘고를 따지지 않고 단순히 선도 업체에서 하는거라면
    실패(?)조차 따라하는 듯한 이런게 좋게 보이지는 않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