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OEARLY* by 라디오키즈

[지스타 2017] 배틀그라운드와 신작 MMORPG 에어로 대중을 사로잡은 온라인 PC 게임 대부, 블루홀... 본문

N* Culture/Game

[지스타 2017] 배틀그라운드와 신작 MMORPG 에어로 대중을 사로잡은 온라인 PC 게임 대부, 블루홀...

라디오키즈 2017.11.21 06:00

테라 하나만 바라보고 달려왔던 블루홀(Bluehole). 그들이 이런 역대급 대박을 터트릴 걸 알았던 사람이 얼마나 될지는 모르겠지만, 스팀에서의 신화를 바탕으로 카카오 게임즈와 손잡고 국내 서비스까지 시작한 배틀그라운드(PUBG, Player's Unknown Battleground)의 성공은 지스타 2017 현장에서도 유감없이 발휘됐습니다.


배틀그라운드가 든든하게 관객을 끌고 신작 MMORPG 에어로 눈도장 찍은 블루홀...


출입구 맞은편으로 안쪽 깊이 길게 만들어둔 대형 부스도 인상적이었지만, 너른 부스를 배틀그라운드와 에어(A:IR)로 나눠 엄청난 관객몰이에 나섰는데요. 배틀그라운드가 이미 국내에서도 화제인 게임이라서 현장에서 진행된 게임에 참여하거나 온라인 대전을 지켜보는 관객도 많았지만, 그간 눈으로만 봤던 게임을 직접 즐기려는 참관객 역시 적잖았습니다.












신작인 에어에 대한 관심도 높아서 참관객 줄 세우기에는 확실히 성공한 모습이었습니다. 상대적으로 많이 알려진 배틀그라운드에 비해 덜 알려졌던 에어는 비행 함대전은 물론 이족보행 병기를 타고 총으로 싸우는 등 중세를 배경으로 한 여타의 MMORPG와는 또 다른 세계관을 바탕으로 이야기를 풀어가는데요. 비행을 하고 집을 짓고 요리를 만드는 등 최신의 MMORPG가 추구하는 높은 자유도와 전투 외에도 다양한 놀거리를 제공하는 등 여러 게임의 재미 요소를 집대성해 흥미로운 스팀펑크 세계관을 만들었더군요. 테라도 꽤 재밌게 즐겼던 터라 에어도 클로즈 베타 테스트를 신청하고 그 세계에 뛰어들어볼 생각입니다. 사실 지스타 현장에선 길게 늘어선 대기열을 보고 차마 게임을 해볼 엄두를 못 내서 아쉬웠거든요.ㅠ_ㅠ












그렇지만, 이런 에어에 대한 개인적인 선호도와는 무관하게 현장은 온통 배틀그라운드판이었습니다. 정식으로 배틀그라운드와 콜라보한 LG전자 부스는 물론 기가바이트 어로스 부스 등 배틀그라운드의 인기에 기대어 자사의 제품을 소개하는 부스들이 워낙 많아서 웬만한 대형 화면에선 늘 배틀그라운드 게임이 보였고, 부스 여기저기에 활용되며 관객의 관심 역시 그쪽에 온전히 쏠려 있었거든요. 블루홀이 이 기세를 언제까지 몰아갈 수 있을지는 아직 미지수지만, 신작 MMORPG 에어로 연타석 홈런을 칠 수 있을지... 모바일 게임 중심에서 PC 게임의 대부처럼 매력적인 온라인 게임을 선보인 블루홀의 활약이 꽤 두드러진 지스타였습니다.^^



Tag
, , , , , , , , ,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