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롯데월드타워 불꽃축제에 가다... 123층, 555m 빌딩을 타고 흐르는 화려한 불꽃의 춤. 10분간 지켜보다...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4월 3일. 우리나라에서 가장 높은 건물이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갑니다. 몇 년간 공사를 해왔으니 123층, 555m 높이의 롯데월드타워가 잠실역과 롯데월드 사이에서 그 엄청난 위용을 드러낸지도 한참 지냈는데 이제서야 진짜 영업을 시작하는 거죠.


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높은 빌딩이 서울에서 공식 오픈하기 하루 전에 연 불꽃쇼...


세계에서 3번째로 높은 곳에 있다는 서울스카이 전망대, 시그니엘 서울 호텔, 시그니엘 레지던스, 오피스 공간 프리미어 7 등을 품은 롯데 월드 타워는 현재 세계 5위 높이의 건물이고 대지 면적만 축구장의 12.2배, 총면적은 축구장의 110배나 될 정도록 넓은 공간을 수직으로 켜켜이 쌓아 올려 이 많은 시설을 품었다고 하는데요. 여전히 안전상의 문제를 언급하며 불안감을 호소하시는 분들이 적잖지만, 전야제 성격으로 진행된다는 롯데월드타워 불꽃축제(2017 LOTTE WORLD TOWER FIREWORKS FESTIVAL) 소식을 듣고 지난 4월 2일 밤 살짝 다녀왔습니다.



두바이의 부르즈 칼리파에서나 볼 수 있을 것 같은 빌딩 불꽃쇼를 볼 수 있는 특별한 기회라는 생각에 구름 인파를 뚫고 다녀왔는데요. 가기 전에 고민이 적잖았습니다. 수십 억을 들였다고는 하지만, 딱 10분짜리 불꽃놀이란 걸 알고 나니 고민이 되더라고요. 종종 가는 한화와 함께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처럼 1시간 정도 했다면 기쁜 마음으로 갔을 텐데...





그렇지만, 결과적으로는 잘 간 것 같습니다.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우리나라에선 흔치 않은 빌딩 불꽃쇼이기도 했고(연출은 두바이의 그 불꽃 연출팀^^) 빌딩 전면 조명을 통해 연출한 롯데월드타워의 야경도 꽤 괜찮았거든요. 소음 문제 때문인지 불꽃과 어울리는 음악이 없었고 10여 분의 불꽃쇼를 보기 위해 구름 같은 사람을 뚫고 나서도 그리 좋지 않은 자리의 차가운 바닥에 앉아서 봐야 했지만, 매년 이런 행사를 한다면 가볼만할 것 같더라고요. 좀 더 좋은 자리에 대한 고민도 좀 하면서요. 다음엔 서울스카이 전망대에 올라보고 싶은데 언제쯤 가보게 될는지. 일단은 좀 더 지켜봐야겠네요. 오픈 후의 상황을...^^


[관련 링크: LWT.co.kr]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