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개인정보를 훔쳐갈지도 모르는 스마트 인형 케일라... 사생활 침해 우려로 독일 매장에서 금지되다...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금발에 귀여운 아이의 모습을 하고 있는 인형 케일라. 내 친구 케일라(My Friend Cayla)라는 이름으로 판매되던 이 인형은 요즘 인형답게 단순히 옷을 갈아입히고 머리를 빗겨주는 것 이상의 즐거움을 아이들에게 주던 인형이었습니다. 스마트폰 등 스마트 디바이스와 무선으로 연결되어 아이들이 물어보는 내용에 답변까지 해주는 똑똑한 인형이었으니까요.


나도 모르게 우리 가족의 개인정보를 훔쳐갈지도 모르는 인형, 독일서 철퇴...


하지만 이점이 이 인형의 발목을 잡았는데요. 독일 연방네트워크청(Bundesnetzagentur)이 이 인형을 통해 악의적인 목적을 가진 크래커가 보안이 되지 않은 블루투스 연결을 이용해 개인 정보들을 도용할 수 있다는 점을 경고하면서 매장에서는 철수시켰고, 부모들에게도 자녀와 이 인형이 놀지 못하도록 조치를 취하라고 권장했다고 하더라고요.






장착된 카메라와 마이크 등을 이용해 사용자의 정보를 사용자도 인지하지 못하는 상태에서 수집해 전송할 수 있는 인형을 금지시켰다는 건데 생각해보면 무서운 게 우리 주변을 감싸고 있는 스마트폰, 스마트 TV 등은 최소한 사용할 때 약관 동의 등을 통해 정보 수집에 대한 경고라도 하지만, 이런 인형들은 아무리 스마트해졌다고 해도 겉으로 보면 일반 인형과 비슷한 만큼 부모들도 이런 잠재적인 위험성을 인지하지 못하고 자녀의 정보, 나아가서 가족의 사생활 정보까지 부지불식간에 외부로 유출시킬 수 있다는 점 때문인데요.


사물인터넷(IoT)을 비롯해 스마트 디바이스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늘 정보를 수집하는 상태가 되면서 개인정보의 무분별한 노출에 대해 조금은 더 민감해져야 할 때가 아닌가 싶습니다.


[관련 링크: Bundesnetzagentur.de]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