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OEARLY* by 라디오키즈

[맛집 리뷰] 슬슬 더워지는 날씨를 타고 문득 평양냉면이 먹고 싶어졌다면... 평가옥 판교점 후기... 본문

N* Life/Gourmet

[맛집 리뷰] 슬슬 더워지는 날씨를 타고 문득 평양냉면이 먹고 싶어졌다면... 평가옥 판교점 후기...

라디오키즈 2016.04.29 06:00

회사 근처 식당가에 보면 꼭 그런 곳이 있죠.
사람들의 왕래가 뜸해서 언제 그런 곳이 있었는지 가게가 망해 나가고 새로운 곳이 들어서도 알아채기 힘든 곳.

평가옥(平家屋) 판교점도 그런 곳에 조심스레 들어서 있더군요.


더울수록 더 생각나는 평양냉면, 판교 테크노벨리 근처라면 여기 어떠세요...


메인 아케이드에서 조금 벗어나서 장사가 참 안 되던 길의 한 켠.
그런데 그곳을 소개받고 간 날 보니 생각보다 장사가 잘 되더군요. 자리가 없어서 기다려야 했을 정도이니...

여기가 그렇게 장사가 안 되던 뒤안길에 있는 곳이 맞나 싶을 정도?






딱히 평양 냉면 마니아가 아닌지라 평가옥에 대해서 별도의 정보가 있었던 건 아니지만, 찾아보니 매장이 여기저기 제법 있긴 하더군요. 저만 몰랐지 나름 유명한 곳인가 봅니다. 메뉴는 어복쟁반부터 만두전골, 불고기 등 다양하게 준비되어 있으니 참고하세요. 저희 일행은 평양냉면. 그러니까 물냉면을 하나씩 주문하고 접시만두를 하나 주문했는데요.

한 접시에 10,000원이나 하는 만두였던만큼 직접 빚어 어딘지 균일하지는 않지만, 두부와 채소, 고기 등 짭조름한 속 만두소 맛이 좋더군요. 개인적으로는 조금 더 심심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긴 했지만, 무난히 즐기실만 할거에요.






그리고 메인인 평양냉면이 나왔는데요. 한 그릇에 11,000원입니다.
어딘지 정석은 아닌 것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고명으로 함께 얹어 나오는 애들이 평범치 않더라고요.

은은하게 매운맛을 뽐내는 고추부터 씹는 맛을 더해주는 절인 오이와 고기. 닭고기도 한 조각 함께 나온다는 게 흥미로운데요.

식초나 겨자를 타먹는 편이 아니라서~ 초기 상태 그대로 맛을 보기로 했습니다.
살얼음이 떠다니는 육수는 아니었고, 굳이 가위를 쓰지 않아도 이로 잘 컨트롤할 수 있는 면발이니 처음부터 가위를 쓰기보다 일단 면 상태를 보신 후에 도구를 사용하시길 권해드려요. 그리고 면사리의 양이 제법되서 양이 부족하다는 생각은 들지 않던 것도 좋았습니다.






평양냉면은 왠지 마니아틱한 음식이자, 미식가를 결정하는 기준의 하나처럼 얘기되는 터라 평양냉면을 즐기는 편이 아닌 제가 이렇다저렇다 평가하기는 애매하지만, 어딘지 정석이 아닌 평가옥 만의 평양냉면이라는 생각이 들더라는 걸로 이 곳에 대한 이야기는 마무리 지어야 겠네요.^^;; 냉면은 원래 겨울 음식이라지만, 더울수록 더 많이 찾게되는 현실에서 판교 테크노벨리 근처에 계시다면 한번쯤 들러보시면 어떨까 싶네요~



Tag
, , , , , ,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