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맛집 리뷰] 모두 닥치는 대로 넣었다 해서 모닥치기...?! 서귀포매일올레시장의 명물 새로나분식...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음식이 나오는 데 시간이 걸립니다. 기다려 주세요."

주문과 동시에 자연스럽게 듣게 되는 이 솔직한 한마디.
서귀포매일올레시장의 명물이라는 새로나분식에서 무언가를 주문했다면 기계적으로 반복되는 점원의 이 표현이 귀에 익으실 겁니다.(-_- 살짝 다른 표현이었나 싶기도 하지만 아무튼 비슷한 느낌...)






제주에서만 만날 수 있다는 모닥치기로 유명한 곳~ 언니네 새로나분식...


이중섭거리 북쪽 끝에서 길을 건너면 바로 맞닿아 이는 서귀포매일올레시장은 서울의 광장시장처럼 먹거리를 많이 팔고 있었는데요. 새로나분식은 모닥치기라는 제주 특유의 메뉴로 나름 유명하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들어갔습니다. 토요일 늦은 오후, 다행히 줄을 길게 서야 하는 맛집은 아니라서 자리 잡기부터 음식 주문까지 바로 할 수 있었는데요.






대개 가장 자신 있거나 인기 메뉴가 메뉴판 처음에 온다는 법칙(?)대로 모닥치기가 제일 위에 있더군요.

1~2인 기준인 소가 5,000원, 2~3인 기준인 대가 7,000원. 혼자였으니 당연히 소를 주문하고 기다렸는데 벽에 이곳은 박리다매를 하는 곳으로 부득이하게 현금만 받는다고 써있더군요. 오탈자부터 어색한 표현도 보였지만, 그런 것보다 세심하게 챙기는 모닥치기 맛있게 먹는 법을 되뇌면서 모닥치기를 기다렸죠.





그렇게 제 눈 앞에 등장한 모닥치기 소는 제법 양이 많은 편이었습니다.
일단 김밤 한 줄이 통째로 들어간 데다 작지만 달걀이 2개, 제법 실한 어묵과 만두가 각각 2개, 쌀떡인 듯한 귀여운 녀석들이 6개. 그리고 잘 보이지 않지만 김치전이 베이스로 국물 알애 깔려 있었거든요. 떡볶이 국물에 튀김이나 김밥을 찍어먹는 것 정도는 제게도 익숙했지만, 김치전이라니... 아니 그보다 처음부터 이렇게 한데 다 섞어서 주다니... 아마 그래서 모닥치기인가 봅니다.




가이드를 철저히 지켜가며 먹기 시작했는데요.
우선 김치전과 만두부터 먹어줍니다. 김치전이 떡볶이와 어울릴까라는 우려를 할 새도 없이 김치전은 제 입 속으로 사라져 갔는데요. 가이드가 절반은 맞는 듯했습니다. 김치전 자체는 맛있었지만, 모닥치기 국물과 조화롭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거든요. 그러니 국물이 베기 전에 얼른 먹는 편이 나은 것 같습니다.;;





그리고 보니 국물이 생각보다 맵지 않습니다.
요즘의 분식, 그중에서도 떡볶이 트렌드는 매운맛인데 이 녀석은 달달하다는 느낌만 강하지 매운맛은 상대적으로 약하더라고요. 그리고 그 단맛은 설탕에서 오는 듯했는데요. 생각이 여기에 미치자 모닥치기 국물 맛에서 설탕을 듬뿍 넣어 먹는 단팥죽 맛을 떠올리는 기이한 경험을 하기에 이르렀는데요. 아마 설탕이라는 연결고리 때문이었겠죠.




김치전과 만두부터 공략을 끝내고 김밥, 어묵, 떡 순으로 공략 목표를 바꿔가며 접시를 비워갔는데요.

소라고 해도 배가 금세 차오르는 걸 보면 가성비는 확실히 높은 것 같습니다. 간이 조금 더 매웠다면 어땠을까라는 아쉬움이 두고두고 남지만, 그 자체로 명물이 되는 녀석이라니 이 맛을 사랑하시는 분들도 적잖으시겠죠.^^ 이것저것 모두 다 한 접시에 담아낸 듯한 조금은 이색적인 느낌의 모닥치기 경험담은 이렇게 제 기억 속에 담기게 됐는데요. 제주에서의 경험담은 이렇게 계속 업데이트 됩니다.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