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PF1500 리뷰] 가장 진보한 사무용 빔프로젝터 LG 미니빔 프로젝터... PF1500 사용기...

본문

  
반응형

LG전자가 꾸준히 출시하고 있는 미니빔 프로젝터는 작은 크기 임에도 불구하고 활용도가 높은 프로젝터로 인기가 많죠. 특히 몇 년 사이 급격하게 불었던 아웃도어와 캠핑 열풍에서 가장 큰 수혜를 얻은 제품이 아닌가 싶은데요. 작은 크기와 무게, 배터리를 내장한 괜찮은 휴대용 프로젝터라는 연결 고리가 이 제품을 더욱 돋보이게 만들어 준거겠죠.


회사에서도... 탄탄한 성능에 확장성으로 무장한 새 미니빔 프로젝터 PF1500...


허나 미니빔TV가 꼭 집이나 야외에서만 사용해야 할 녀석은 물론 아닙니다.
더 고사양이면서도 미니빔TV의 장점을 고스란히 가지고 있는 미니빔TV PF1500 같은 모델도 있으니까요.~^^

우연한 기회에 이 미니빔 프로젝터를 다른 곳도 아닌 회사에서 써보고 있는데요. 사무용 프로젝터로도 쓸만한 제품인지 곱씹어 보는 중입니다.^^




PF1500의 디자인은 요렇습니다.
뭐랄까 기존의 미니빔TV가 양옆이 넓은 느낌이었다면 요 녀석은 앞뒤가 긴 느낌이랄까요?

하얀색 우윳빛 바디에 프로젝터면 어쩔 수 없는 발열을 위한 구멍들이 숭숭 뚫려 있는데요. 상단에는 휠타입의 줌 버튼과 네 방향 조이스틱이 자리 잡고 있고 본체 왼편과 뒷쪽에 여러 가지 규격의 단자들이 있습니다. 고작 1.5kg 밖에 안 되는 가벼운 프로젝터지만 넉넉한 확장성으로 무장하고 있다는 걸 이 미묘한 옆태에서 확인할 수 있었죠.







왼쪽부터 높낮이 조절이 가능한 Push 버튼을 비롯해 음성 입출력, 광케이블, USB, LAN, HDMI 등 다양한 입출력을 지원하는 단자들이 즐비해 있습니다.





이번 미니빔TV PF1500은 미니빔TV 중 최고 수준의 사양을 자랑하는데요.
기존 모델이 720P(1280 x 720)에 대응하는 것과 달리 이 녀석은 1080P(1920 x 1080), 그러니까 풀HD까지 지원해 한결 깨끗한 화질을 자랑하며 밝기도 최고 수준인 1,400안시로 더 밝고 더 선명한 화면을 자랑합니다. 덕분에 집이든 야외든, 회사에서든 전천후로 활용할 수 있는데요. 본체 위의 4방향 조이스틱뿐 아니라 전용 리모컨을 제공해 스마트TV를 다루듯 편리하게 쓸 수 있고 기울어져 투사되는 화면을 알아서 보기 편하게 만들어주는 자동 키스톤(그것도 4 코너를 다 알아서 맞춰주는 멋진~) 기능 등으로 열악한 환경에서도 자연스러운 투사와 감상을 할 수 있더군요.






이 외에도 다양한 디바이스가 공존하는 최근의 트렌드에 맞춰서 다양한 규격에 대응하는 게 눈에 띄는데요.
MHL/슬림포트, HDMI 같은 유선 연결뿐 아니라 스마트폰이나 노트북의 내용을 바로 전달할 수 있는 미러링을 지원하는 미라캐스트와 와이다이(WiDi)를 비롯해 와이파이(WiFi), DLNA 같은 무선 연결에도 대응하고 USB 메모리를 직접 본체에 꽂아 안에 담긴 파일, 예컨대 PPT나 XLS 같은 업무용 파일까지 바로바로 스크린에 투사할 수 있어 업무 목적에 활용하기 좋다는 점도 요 녀석을 선택해야 할 포인트 중 하나가 아닌가 싶습니다. 참고로 PDF까지도 내장 파일 뷰어로 바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물론 TV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HDTV 수신 기능이나 XD엔진, 클리어보이스 II 등을 지원해 회사뿐 아니라 집에서도 이 제품의 활용도는 높아질 수 있지만요.





LG G4와 크기를 비교해본 사진입니다.
휴대폰보다 1.5배 정도 넓은 사이즈라 7~8인치 태블릿이랑 크기가 비슷할 것 같은데요. 한 손에 잡히는 사이즈의 원 핸드 그립 디자인으로 중소규모 회의실이 몇 개 있는 회사에서는 1대로 멀티 유즈도 가능할 것 같네요.

또 매일 24시간 돌려도 3년 넘게 쓸 수 있는 3만 시간의 램프 수명, 명암비 150,000:1, 버츄얼 서라운드(3W+3W 스테레오 스피커), DLP link 지원 등 돋보이는 스펙들이 계속 뒤따를 정도로 탄탄한 기본기를 가지고 있다는 게 가격뿐 아니라 다양한 사용처를 고려해 미니빔TV PF1500을 고려해야 할 이유가 될 것 같습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미니빔TV하면 자연스럽게 떠올랐던 내장 배터리가 없다는 게 아쉽네요. 지금도 상대적으로 작고 가벼워서 실내외에서 다 활용하기 좋지만, 배터리를 내장하고 있었다면 야외에서 더 발군의 실력을 보여줄 수 있지 않았겠냐는 생각이 들어서요. 물론 그만한 힘을 내려면 배터리만으로는 안 된다는 게 딜레마겠지만요~^^






PF1500을 노트북, USB와도 연결해보았지만 개인적으로 체험하면서 가장 유용했던 건 휴대폰과의 연결이었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휴대폰은 항상 소지하고 다니잖아요. PF1500은 미라캐스트를 지원하기 때문에 휴대폰에 있는 미라캐스트 기능만 활성화시켜주면 언제 어디서든 거추장스러운 선 없이 간편하게 무선으로 연결할 수 있거든요. 스마트폰 화면을 그대로 큰 화면으로 보여주니 동료들도 신기해하고 편리성에 있어서 높은 점수를 주는 분위기였습니다.


가정용 뿐 아니라 사무용 빔프로젝터로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더 밝고 깨끗한 고해상도로 즐길 수 있다는 점, 생각보다 다양한 확장 가능성을 품은 녀석이라 전천후로 쓸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업무용이든 가정용이든 어떤 상황에도 꽤 잘 어울리는 녀석이니까요~^^


[관련링크 : LGE.co.kr]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