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마이크로소프트 홀로렌즈... 현실 위에 증강현실을 홀로그래픽으로 뿌려줄 혁신적인 디바이스...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우 10이라는 새로운 이정표 아래 PC 관련 서비스의 방향을 크게 뒤집기로 한 걸 발표한 날, 함께 발표된 두 개의 디바이스가 있었습니다.




하나는 업무 공간에서 생각나는 아이디어를 바로 정리하고 주변 사람들과 협업할 수 있도록 돕는 대형 스크린 서피스 허브(Surface Hub)입니다. 카메라와 센서, 마이크 등을 내장하고 있으며 터치에 유연한 환경이다보니 회의나 업무 시 종종 활용할 수 있을 제품으로  55인치와 84인치, 두 가지 사이즈로 협업 효율을 극대화 하기 위한 장비라고 할 수 있죠.


증강 현실을 홀로그래픽으로 얹어 주변과 상호 작용하도록 하는 디바이스...




시선이 가는 건 가히 혁신적이라고 할 수 있을 두번째 디바이스인데요.
홀로렌즈(HoloLens)라고 부르는 이 제품은 얼핏 구글 글래스 같은 웨어러블 디바이스 정도로 보이지만 그보다 훨씬 혁신적인 느낌의 홀로그래픽 컴퓨팅을 위한 디바이스더군요. 3차원 공간에 레이저를 투사해 입체감있는 이미지를 형상화하는 홀로그램을 현실 위에 증강현실처럼 얹을 수 있는 제품이란 건데요. 윈도우 10에서 제공되는 홀로그래픽 API를 이용해 개발할 수 있으며 스마트폰이나 PC와의 연결없이 작동한다는 게 요 녀석의 포인트.





즉, 현실의 사물 위에 입체적인 형태의 가상의 이미지를 띄우고 그것을 사용자가 보고 느낄 수 있도록 전용 렌즈와 입체적인 사운드 시스템을 접목해 인지할 수 있도록 하고 센서를 통해 사용자가 움직이고 말하거나 손을 움직이는 등의 액션으로 홀로그램으로 투사된 것들과 상호 작용할 수 있도록 만들어져 있다고 합니다. 주변 공간의 변화를 인지해 실시간으로 정보를 갱신하는 HPU(홀로그래픽 프로세싱 유닛)로 특유의 공간감을 제공하는 건 물론이고요.





기존의 가상현실(VR) 제품이 처음부터 끝까지 합성된 컴퓨터 그래픽에 의존하는 것과 달리 현실 위에 가상의 증강현실(AR)용 이미지를 홀로그램 형태로 뿌리고 그 가상의 이미지를 통해 사용자와 상호작용하겠다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야심찬 계획이 얼마나 현실적인 경험을 제공하고 생산성이나 재미를 극대화할지는 홀로렌즈의 완성도에 따라 달라질거라 좀 더 지켜봐야 겠지만, 완성도만 보장될 수 있다면 요 녀석 꽤 매력적이겠죠~^^

그 미래의 모습이 어떨지는 아직 추측하기 어렵지만요~


[관련링크 : Microsoft.com]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