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G3 Cat.6 리뷰] G3 시리즈의 끝?! G3 Cat.6를 통해 LG전자 G3 시리즈의 장단점을 돌아보다...

N* Tech/Device

by 라디오키즈 2014. 10. 20. 06:00

본문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구독하기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이곳(1차 주소)에서 해보세요.  [관련 티스토리 공지]
반응형

LG전자가 선보이는 G 시리즈는 잘 아시는 것처럼 LG전자가 계열사의 최상의 부품과 최고라는 방향성을 모아 만들어진 LG 스마트폰의 얼굴 마담입니다. 덕분에 기본적으로 탄탄한 사양에 아이코닉한 디자인을 선보여 왔는데요.



그간 G3 시리즈를 사용하면서 느꼈던 것들을 포함해 G3 Cat.6의 총평을 이번 글에서 정리해볼까 합니다.

G3 특유의 아크 쉐이프를 지켜간 감각적인 디자인...


G3로 오면서 그 디자인은 네모 반듯한 경쟁사와는 달리 특유의 감각적인 아크 쉐이프를 통해 대화면 디스플레이를 품었으면서도 그립감을 살린 아찔한 스타일을 완성했죠. 덕분에 G3 라인이 지켜오는 디자인에 좋은 점수를 주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개인적으로도 대화면 디스플레이를 선호하는 시장의 흐름에 발맞춰 대화면을 택하면서도 한손에 쥐어지는 그 미려한 그립감을 위해 깎고 또 깎았을 시행착오의 흔적이 지금의 G3 Cat.6의 아름다운 디자인을 완성한 원동력이 된게 아닌가 싶습니다. 베젤을 줄이고 위아래 부분을 줄여 대화면 그 자체에 집중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는 것에 대한 만족도도 높은 편이고요.






특히 이번 G3 Cat.6에 와서는 기본 컬러였던 메탈릭 블랙, 실크 화이트, 샤인 골드에 제가 쓰는 와인과 문 바이올렛 등을 추가해 컬러 마케팅까지 전개하면서 스마트폰에 개성을 부여하는 많은 이들의 마음을 사고 있는데요. 개인적으로 디자인 그 자체에 대해선 아쉬운 부분을 지적하기 어려울 정도로 전면, 후면 등 모두에 만족하고 있네요.^^

최고의 사양으로 무장한 G3 Cat.6의 퍼포먼스, 하지만...


G3에서 G3 Cat.6로 넘어오면서 사양의 차이가 생겼는데요.
이는 G3 Cat.6가 그 이름처럼 LTE 카테고리 6, 그러니까 광대역 LTE-A를 지원하기 위해 메인 프로세서를 2.7GHz 쿼드 코어 프로세서인 퀄컴 스냅드래곤 805로 바꿨기 때문입니다. 덕분에 기본 사양은 G3의 이름을 달고 나온 G3, G3 비트(G3 Beat), G3 A 등에 비해서 한층 뛰어난데요. 덕분에 HD 해상도의 4배에 달하는 Quad HD(2560 x 1440) IPS 디스플레이를 떠받치고 있어도 믿음직한 모습입니다.






하지만 최적화라는 측면에서는 아쉬운 모습도 엿보이는데요.
가장 많은 이들이 지적하는 건 역시 높은 발열의 컨트롤. 초고해상도 디스플레이와 최상의 프로세서의 조합은 더 나은 사용 환경을 약속하는 중요한 포인트지만 거꾸로 그 둘의 결합이 발생시키는 발열 때문에 장시간의 동영상 촬영이나 게임 등이 원활하지 않은 경우가 종종 발생하는 모습입니다. 






안정적인 사용은 스마트폰이 지켜야할 최소한의 미덕인지라 G3 Cat.6가 펌웨어 업데이트 등의 최적화를 통해 이런 부분을 개선해줬음 하지만, 안타깝게도 아직까지는 종종 그런 모습이 보이고 있네요. 그 부분만 빼면 일반적인 활용에는 참 좋은 녀석인데요~ 쩝.

레이저 오토포커스가 더해져 한층 만족스러워진 카메라...


요즘엔 스마트폰을 스마트폰 그 자체보다 언제든 가지고 다니는 컴팩트 카메라처럼 활용하는 분들이 많죠.

저도 조금이라도 사진으로 기록하고 싶은 순간을 만나거나 혹은 맛있어 보이는 음식이 나오면 일단 찍어대기 바쁜 사람입니다만...^^;;






그런 분들에게 G3 시리즈가 보여준 카메라의 변화는 꽤 만족스러우셨을 것 같습니다.
손떨림을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로 함께 잡아주는 광학식 손떨림 보정 기능인 OIS+와 말 그래도 초고속 AF를 지원하는 레이저 오토포커스의 적용, 터치하면 바로 찍히는 터치앤슛 UX까지 이래저래 찰나를 기록하기 좋도록 기본기를 닦은 녀석이니까요.









덕분에 G3 Cat.6의 카메라는 만족도가 꽤 높은데요.
심플함을 위해 뺀 세부 설정 옵션이 조금 아쉽긴 하지만, 저처럼 스마트폰 카메라는 간편하게 찍히는 게 최고라는 주의의 사용자라면 지금의 G3 카메라에 만족하고 계시리라 생각합니다. 셀카를 위한 셀피 카메라 역시 제겐 활용도가 낮았지만 셀카 마니아에겐 셀카봉과 함께라도 블루투스 리모콘 없이 간편한 주먹 쥐기 제스처로 셀카를 찍어주는 훌륭한 장점이었고요.

높은 만족도를 보여줬으니 앞으로도 사후 지원을 이어가주길...


여기에 굳이 따로 언급하지 않아도 될 정도로 사용자들에게 그 편리함을 인정받은 잠금 해제 기능 노크 코드와 노크온, 사용자의 키보드 사용 패턴과 손가락 크기를 고려해 높이를 조절하고 사용성을 개선할 수 있는 스마트 키보드, 사용자의 스마트폰 사용 패턴을 인식해 적절한 조언을 던져주는 스마트 알림이 등 차별화되고 공들인 UX도 제법 좋았습니다. 굳이 다른 런처를 활용하지 않아도 될 정도로 LG 스마트월드를 통해 제공되는 테마의 만족도도 높았고요.




하지만 앞서 말씀드린 퍼포먼스의 아쉬움은 G3 Cat.6가 가지고 있는 옥에 티로 G3 Cat.6에 대한 대중의 아쉬움을 키우는 요소가 되고 있는 듯 합니다. 모쪼록 이 부분이 잘 개선되어 약점이 아닌 장점, 그러니까 G3 Cat.6를 완성하는 화룡점정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지만 그 바람이 그리 쉽게 이뤄질 것 같지는 않네요. 지금까지의 상황을 보면요.



허나 수많은 G3 Cat.6 사용자의 바람처럼 안드로이드 L(롤리팝)으로 불리는 안드로이드 5.0의 업데이트와 함께 인상적인 변신을 기대해 보렵니다. 일말의 아쉬움을 털어낼 멋진 변신 말이죠.^^ 


[관련링크 : LGMobile.co.kr]


- 이 포스트는 LG전자에서 리뷰를 목적으로 제품을 무상 제공 받아 작성했습니다. -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4.10.23 18:22 신고
    저도 캣6 쓰고 있는데 좋더라구요~
    카메라 기능이 좋다고들 하는데 그 기능을 제대로 활용하고 있지않아서 문제입니다만... ^^;;;
    • 프로필 사진
      2014.10.24 01:12 신고
      이왕이면 다 활용하면 좋지만 그저 편하게 찍어 만족스러운 그게 좋지 않을까요? 전 그것도 좋은 것 같은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