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OEARLY* by 라디오키즈

스타일은 가져가고 차별화된 UX와 앱으로 승부한다... 삼성전자 갤럭시 S4 공개... 본문

N* Tech/Device

스타일은 가져가고 차별화된 UX와 앱으로 승부한다... 삼성전자 갤럭시 S4 공개...

라디오키즈 2013.03.15 14:30

한마디로 볼만했습니다.
보통의 발표회가 설명 중심의 딱딱한 구성이었던 것과 달리 갤럭시 S4 행사는 흥겨웠으니까요~ 왜 제레미가 티징을 맡았는지 왜 발표 장소가 라디오시티 뮤직홀이어야 했는지, 뉴욕이라면 어떤 형태의 발표회여야 했는지 삼성전자의 고심이 유쾌하게 담겨있었다고 해야 할까요~



출근 준비로 처음부터 보진 못했지만 8시 30분부터 LTE로(내 데이터ㅠㅠ) 지켜본 삼성 언팩 에피소드 1 2013(Samsung Unpacked Episode 1 2013)은 아직 아이폰과 첨예하게 경쟁하고 있는 미본토 시장, 그 본진을 공격해 들어간다는 장수의 비장함이 흐를 줄 알았는데 반대로 시종일관 유쾌하더군요.



제레미의 탭댄스 실력도 삼성전자가 갤럭시 S4에 새롭게 투입한 앱과 새로운 UX 등을 흥미롭게 바라볼 수 있었다는 것도 좋았고요. 확실히 잘 짜여진 스토리텔링 안에서는 설령 그게 쇼라도 머리에 잘 들어오는 것 같습니다.ㅎㅎ


갤럭시 S3와 닮은 듯 다른 S4...


각설하고 본편 얘기로 들어가볼까요?
우리의 삶을 더 단순하면서도 풍요롭게 바꿔줄 마법의 아이템 갤럭시 S4.
며칠전부터 인터넷으로 누출됐던 모습 그대로 등장해서 아쉬울 법도 한데 어느새 스마트폰이 디자인이나 사양 경쟁이 아닌 기술과 아이디어 경쟁으로 흐르면서 새로운 UX나 앱들이 시선을 사로잡더군요.




여기저기 돌아다니겠지만 갤럭시 S4의 사양을 살짝만 언급해보면...
5인치 풀HD(1920 x 1080, 441PPI) 슈퍼 AMOLED 디스플레이와 국가에 따라 달라질 1.6GHz 옥타코어 엑시노스 5 프로세서 혹은 1.9GHz 쿼드코어 프로세서(아마도 스냅드래곤 600), 2GB 램, 전후면 각각 200만/1,300만 화소의 BIS 카메라, 2,600mAh 배터리, 안드로이드 4.2.2 젤리빈,, 802.11ac까지 지원하는 Wi-Fi, 블루투스 4.0, 적외선 IR 단자 등으로 무장하고 있더군요. 무게는 130g이고요.



전반적인 디자인은 갤럭시 S3보다는 갤럭시 노트 2와 비슷한 느낌인데요.
어느 쪽을 닮았냐보다 뭔가 새로운 스타일을 기대했던 분들이라면 실망감을 갖으셨겠다는 생각이 먼저 드네요. 그 사이 워낙 홈 버튼부터 시작해서 디자인에 큰 변화가 찾아올거라는 설레발 기사들이 많았으니까요.



하지만 삼성전자는 패밀리 실루엣으로 전체적인 느낌을 전작들과 맞췄는데요.

전체적인 느낌을 그렇다치고 누가 뭐래도 한결 얇아진 베젤이 눈에 들어옵니다. 최근 스마트폰 제조사들 사이에 부는 풀HD 디스플레이와 초슬림 베젤 경쟁에 삼성전자가 어떻게 대처하는지를 말해주는 포인트기도 하고요. 실제로 화면은 5인치로 더 커졌지만 무게나 두께, 크기 등은 기존의 갤럭시 S3보다 더 작아지고 가벼워졌는데요. 넓어진 화면에서 휴대에 대한 걱정을 줄여줬다는데 긍정적인 반응을 보일 분들이 많을 듯 합니다.


많이 달라진 건 새로운 UX와 앱들...


하지만 이런 사양이나 디자인에 대한 설명들보다 역시 관심이 가는 포인트는 새롭게 제공되는 기능들이겠죠. 카메라 하나만 봐도 전후면 카메라를 동시에 이용하는 듀얼 카메라(Dual Camera)는 사진 촬영 외에도 영상 통화(Dual Video Call)에도 활용할 수 있어 색다른 느낌을 자아냈고 찰나에 지나가는 여러 장의 실루엣을 하나의 사진에 담아내는 드라마 샷(Drama Shot)이나 사진에 음성해 소리나는 사진을 만들어주는 사운드 앤 샷(Sound & Shot) 등 그동안 미러리스 카메라에서나 보던 기법을 스마트폰에서 만나게 됐다는 것도 인상적인데 이렇게 찍은 사진을 스토리 앨범(Story Album)이란 이름으로 잘 묶어주는 것도 맘에 들더군요.



또 주변의 사람들과 사진이나 음악, 문서 등을 무선으로 간단히 주고받는 그룹 플레이(Group Play)를 비롯해 9개국 언어에 대응하는 번역기 S 트랜스레이터(S Translator)나 문서를 인식해주는 삼성 옵티컬 리더(Samsung Optical Reader), 기존의 러닝 허브, 게임 허브, 뮤직 허브 등을 하나로 통합한 삼성 허브(Samsung Hub) 등의 차별화되거나 개선된 앱 서비스들. 



그리고 사용자의 시선을 인식해 반응하는 삼성 스마트 포즈(Samsung Smart Pause), 삼성 스마트 스크롤(Samsung Smart Scroll), S펜 없이 손가락 만으로 가능해진 에어 뷰(Air View), 화면에서 떨어진체 손을 움직여도 반응하는 에어 제스처(Air Gesture), 음성으로 세부적인 컨트롤이 가능한 S 보이스 드라이브(S Voice Drive), 건강 도우미 S 헬스(S Health)까지 하나하나 열거하기도 힘들 정도로 다양한 기능들이 추가되거나 개선됐더군요.



헤아리기 힘들 정도로 추가된 기능이나 달라진 부분이 많다보니 모두가 이런 기능을 다 사용할까라는 생각도 들지만 사실 어떤 제품을 쓸때 모든 기능을 다 쓴다기 보다는 나한테 잘 맞는 것만 쓰기 마련이니 하물며 갤럭시 S4처럼 다양한 기능을 제공하는 녀석에겐 저마다 한두가지 기대하는 기능들이 있고 그것들만 잘쓴다고 해도 나쁘진 않을 듯 합니다. 결국은 선택과 취향의 문제...


다른 듯 닮은 방향으로 진화해간다...


아직 블로고스피어에 어떤 이야기들이 오고가는지 살펴보진 않았지만 언팩 행사의 내용만으로 보면 애플이 아이폰 5를 내놨을때와 비슷한 반응이 예상됩니다. 무언가 크게 바뀔 줄 알았던 것들이 이전과 비슷한 스타일과 내용물로만 보이니까요.




하지만 내부를 채워가는 UX를 비롯한 차별화 요소들이 계속 추가되고 있다는 건 갤럭시 S4가 지향하는 바를 말해주고 있는데요. 경쟁사와 서로 지향하는 바나 출발점이 다르니 두 제품을 같은 위치에 놓고 비교하는 건 맞지 않지만 둘의 지향점이 결국은 하나일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자꾸 드네요.

예컨대 삼성전자가 빠르게 키워온 하드웨어를 기반으로 진화해가는 안드로이드와 함께 UX를 완성해가는 추세라면 이미 완성된 UX와 운영체제에 하드웨어로 힘을 보태가는 애플의 행보는 출발과 과정은 다를지언정 최종판에 대한 그림은 크게 다르지 않은 모습이니까요.



스마트폰이라는 카테고리가 태블릿 PC 혹은 그와 결합한 패블릿으로 귀결되어 갈지 각각의 포션을 차지한체 경쟁할지는 시간이 말해주겠지만 그 변화상은 갤럭시 S4와 그 경쟁자들이 몸소 보여주겠죠~ 그 부분은 함께 지켜보기로 하고 모쪼록 이제 막 모습을 드러낸 갤럭시 S4가 실제 손 위에서도 매력적이기만 바랄 뿐입니다.


[관련링크 : Samsung.com]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6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