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괴작이라기엔 너무나 인상적인 4100만 화소 카메라폰, 노키아 808 퓨어뷰...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어쩌면 이번 MWC 2012에서 가장 눈길을 끈 제품이 아닐까요.
무려 4,100만 화소를 자랑하며 볼록 튀어나온 카메라가 인상적인 노키아의 808 퓨어뷰(808 PureView) 말입니다.


4,100만... 화소수로는 넘버원...


스마트폰 카메라가 아니라 카메라에 전화 기능을 붙였다는 카메라폰에 쏟아지던 전통적인 비아냥부터 심비안 기반이라는 것을 꼬집어 전혀 쓸모없는 조합의 결과라는 혹평이 쏟아지고 있는데요. 사실 노키아가 카메라폰에 힘을 쏟은 건 하루 이틀 얘기도 아니고 성과가 없었던 것도 아닙니다.


지금도 많은 이들이 기억하는 N8 같은 심비안 기반 카메라폰은 칼자이스 렌즈와 기대 이상의 사진 품질로 호평을 받았었죠. 물론 그 녀석만 해도 이렇게 기괴하다 싶을 정도의 고화소도 아니었고 디자인도 무난했기에 호평을 받았지만 이번엔 그 반대라는게 문제죠.-_-



808 퓨어뷰는 심비안 벨(Symbian Belle) 기반에 1.3GHz 싱글 코어 프로세서, 4인치 nHD(640 x 360) 디스플레이, 512MB 램, 16GB 저장공간 등 무난한 구성을 보이고 있는데요. 최신의 하드웨어 느낌은 아니지만 이번에도 함께한 칼자이스 렌즈와 함께하면서 사진의 품질을 만만찮은 수준으로 끌어올렸죠.




하지만 유럽 시장에서 450유로(67만워 정도)에 판매된다는 808 퓨어뷰가 시장에 안착할 가능성은 그리 높아 보이진 않습니다. 샘플 사진이 보여주듯 멋진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그러면서 통화도 되는 유니크한 제품으로 남을 가능성은 높지만 저물어가는 심비안 기반으로 출시된 것이 무엇보다 아쉽네요.




808 퓨어뷰가 윈도우폰이었다면 어땠을까라는 생각도 해봤지만 아직 마이크로소프트가 전반적인 사양에 대해 가이드하는 상황에서 이런 변칙적인 사양의 제품을 내놓긴 어려웠겠죠. 그렇다보니 어쩔 수 없이 심비안으로 등장한 것일테지만 결과적으로 비범한 카메라를 평범한 틀에 가둬버리면서 매력적인 역량을 제대로 펼치지 못하고 저물게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일방적인 비난의 희생작으로 벌써 입지가 좁아진 느낌이지만 실제 제품이 출시되면 또 다른 평가를 끌어낼 수도 있으니 일단은 지켜보시죠. 저물어가는 심비안으로 이런 시도를 할 수 있다는 것도 어쩌면 노키아만이 할 수 있는 일인지도 모르니까요.^^

[관련링크 : engadget.com]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