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맛집 리뷰] 바삭바삭한 군만두 속 맛난 육즙... 이태원의 인기 만두집 쟈니 덤플링

본문

반응형

몇번인가 이름은 들어본 만두집, 쟈니 덤플링...
이태원의 명소 쟈니 덤플링은 그곳만큼 많이 알려진 수제 햄버거집 스모키살룬의 바로 옆에 위치해 있었습니다. 화려하지도 그리 크지도 않은 식당 안은 오랜동안 사랑받은 집이란 걸 방증이라도 하듯 손님들이 가득했는데요. 줄을 서서 기다리진 않았지만 저희도 자리가 날때까지 살짝 기다려야 했죠.^^


쟈니 덤플링을 아시나요...





일단 자리를 잡고 메뉴를 받아들었는데요.
수제 만두라고 써있는 메뉴판에는 간판인 새우 물만두와 군만두 - 반달에 밑줄이 선명했습니다. 아마 많은 분들이 이걸 시키기 때문이겠죠. 그런데 나중에 알고보니 만두국(홍합)이라는 녀석이 손님들에겐 더 인기더군요. 자리마다 만두국들을...



군만두와 물만두를 공략하다...


아무튼 다섯명이었던 저희 일행은 새우 물만두 하나와 군만두 - 반달 셋, 마파두부덮밥 한개를 시켰는죠. 주문한 메뉴는 적당한 시간이 흐른 후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제일 처음 나온게 빨간 마파두부덮밥이었고 이어서 만두들이 나왔는데요.
반질반질 고추기름이 흐르던 마파두부덮밥. 제법 맵더군요. 뭐 이 녀석도 제법 맛있었지만~~




진짜 주인공은 역시 군만두 - 반달이었습니다.
'저 잘 구워졌어요~'라고 온몸으로 포효하듯 바삭한 망토를 두르고 접시에 뒤집힌체 등장한 군만두군. 반대편에 반질반질한 기름이 가득했는데 안엔 육즙까지 적당히 흐르는게 참 맛있더라고요. 역시 우리 입맛엔 이런 바삭함이 더 땡기는 걸까요?




촉촉한 습기를 가득 머금고 등장한 새우 물만두도 나쁘진 않았습니다만 이미 먼저 등장한 반달이에게 마음을 준 상태여서인지 기대만큼 끌리진 않더라고요. 덜 기름지고 이 녀석도 특유의 쫄깃한 식감을 전해주는 새우가 들어있어 맛있었음에도 군만두의 유혹이 너무 강했다고 해둬야 겠어요.ㅎ




그렇게 저희의 맛난 점심은 마무리됐는데요.
다음엔 꼭 만두국을 먹어보리라는 다짐과 함께 쟈니 덤플링을 나와 한남동으로 넘어왔네요.
근데 카드 명세서를 보니 이곳은 쟈니 덤플링 2호점, 가까이 있던 1호점은 더 맛있을까요?
거기도 한번 가봐야겠네요.

반응형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