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구독하기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이곳(1차 주소)에서 해보세요.  [관련 티스토리 공지]

NEOEARLY* by 라디오키즈

[블로거 발표회] 전문가급으로 진화 중인 2011년형 소니 핸디캠과 만나다... 본문

N* Tech/Device

[블로거 발표회] 전문가급으로 진화 중인 2011년형 소니 핸디캠과 만나다...

라디오키즈 radiokidz@daum.net 2011. 3. 17. 14:00
'핸디캠'이란 브랜드로 경쟁사를 압도하는 하이엔드 캠코더를 선보이고 있는 소니가 올해도 새로운 핸디캠을 내놨다.무려 8종이나 되니 어쩌면 쏟아냈다고 표현하는게 더 맞을지도 모르겠는데...


이번에 등장한 녀석들 역시 이름조차 외우기 버거운 기능 등을 잔뜩 추가한 모습이지만 사실 각각의 기능이 무슨 뜻인지 굳이 몰라도 된다. 대신 추가되거나 개선된 기능으로 더 나은 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는 사실만 기억하면 될듯...^^  


외우긴 어려워도 의미는 간단...




최대 26.3mm 초광각, 뉴 와이드(16 : 9) 이미지 센서 탑재, 풀HD 60P 프로그레시브 모드 지원. 10개 강해진 손떨림 보정 기능 뉴 스테디샷 액티브 모드, 영화 촬영 방식인 24P 프로그레시브 모드, 5.1채널 서라운드 HQ 마이크, S-마스터 클리어 스테레오 스피커, 핸디캠 최초의 빌트인 프로젝터 탑재 등등...



이렇게 세줄로 짧게 정리한 것이 2011년형 핸디캠의 차별화된 강점들이다.
역시 어렵다면 이 점만 기억하시라. 매년 진화를 거듭하고 있는 핸디캠이 올해에도 화질 보강, 좀 더 쉬운 촬영, 그러면서도 전문적인 촬영을 지원하는 기능을 추가해 가정에서도 흡사 영화 촬영을 가능케 하도록 변신했다는 것.


준/전문가급에 다가서다...




실제로 그간의 소니 핸디캠은 호평받는 G렌즈와 Exmor R CMOS 센서 등으로 경쟁사에 늘 앞서는 모습을 보였다. 흠이라면 가격 정도를 꼽을 정도로 리딩 브랜드로서 시작을 이끌어왔는데 올해 역시 이런 전통을 지켜가는 것 같다.

성능에 편의기능도 보강해서 빌트인 USB를 통해 별도의 케이블을 찾아 헤매야 하는 불편함을 덜었고 재생용인 PMB 등을 내장해 활용도를 높이고 있는 것만 봐도...



특히 올해는 이런 편의기능 보강에 전반적인 성능 개선 뿐 아니라 하이엔드급 기능을 끌어들였다는게 눈에 띄는데 5.1채널 서라운드 마이크나 60P 프로그레시브 모드나 24P 프로그레시브 모드, 시네마톤 등 가정용과 극장용의 분위기를 오가는 촬영 모드 지원, 얼굴을 쫓아다니는 트래킹 포커스 등 꽤 많은 부분에 공들인 티가 역력하다.


핸디캠의 진화는 계속된다...




장시간 사용해본게 아니라서 제품에 대한 평가를 내리기엔 아직 이르고 ^^;;
하이엔드 기술을 적용했다고 해도 가정용 제품이라는 숙명을 가지고 있으니 정말 전문가가 보기엔 여전히 부족해 보일지도 모르겠지만 경쟁이 계속될수록 하이엔드 기술은 대중 속으로 좀 더 저렴하고 편리하게 찾아들고 있다는 건 분명해 보인다. 아직 빌트인 프로젝터는 밝기 등을 개선해야 할 필요도 있어 보이지만 시작이 반이라고 내년쯤이면 더 멋진 변신을 시도하지 않을까 기대된다.


자. 이렇게 짧지만 이렇게 3월 15일 저녁있었던 핸디캠 블로거 발표회 후기를 정리해 봤다.
현장에서 만나본 새 핸디캠들 역시 예년에 보여주던 만만찮은 기량과 스타일을 지켜오고 있다는건 명확했는데 추후 써볼 기회가 있다면 좀 더 깊은 글을 정리해볼 생각이다.
그런데 과연 그때가 오긴 할까? -_-^

PS. 지진 여파가 핸디캠엔 어떤 영향을 줄런지. 부디 빨리 상황이 호전되길 바라본다.


Tag
, , , , , , , , , , , , , , , , , , , , , , , ,


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