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최대 24시간 지속되는 배터리, 특유의 스타일로 돌아온 씽크패드 X220...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아직도 씽크패드가 IBM 브랜드로 알고 잇는 사람이 있어 놀랐던게 얼마전.^^;;
그건 그렇고 레노버 브랜드로 편입되어 활발하게 신모델이 등장하고 있는 씽크패드가 새로운 제품을 출시했다.


차세대 울트라 포터블 노트북으로 등장한 씽크패드(ThinkPad) X220는 12.5인치 IPS 패널을 탑재한 디스플레이와 2세대 코어 프로세서인 샌디브릿지 등으로 무장하고 있다. 또 최대 8GB의 메모리와 80GB 또는 160GB의 SSD로 무장하고 있다.



특히 눈에 띄는 건 최대 24시간이나 된다는 배터리 사용시간.
사실 좀 더 살펴보면 표준인 9셀 배터리로는 15시간이 가능하고 외장 배터리까지 더해 24시간을 사용할 수 있어 눈가리고 아웅이란 느낌도 없진 않지만 짧기만 한 사용 시간을 늘리는 해결책으로 외장 배터리 활용은 고려해볼만 할 것 같다.

- 디스플레이 : 12.5인치(1366 x 768) HD IPS LCD 디스플레이
- 프로세서 : 인텔 코어 i3/i5/i7 프로세서
- 메모리 : DDR3 최대 8GB
- 저장장치 : 80GB 또는160GB SSD
- 기타 : 720P 웹캠, 고릴라 글래스 등

노트북에서 IPS를 채택했다는 것도 이채롭지만 고릴라 글래스를 덧댔다는 것도 의미심장하다. 그간 스마트폰에서나 만나던 녀석이 이젠 노트북으로 한발 더 나아가다니~


아직 자세한 사양을 확인하진 못했지만 X220은 899달러(101만원 정도), X220T는 1,199달러(135만원 정도)로  4월께 판매를 시작할거라고 한다.

국내에선 언제부터 판매를 시작할지 모르겠지만 12.1인치였던 X201의 후속으로 찾아온 X220에 대한 관심 조금은 가져볼만 할 것 같다. 더 강해진 프로세서와 IPS 디스플레이 등 유니크한 맛은 여전하니 말이다.~^^

[관련링크 : engadget.com]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