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블로거 발표회] 전문가급으로 진화 중인 2011년형 소니 핸디캠과 만나다...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핸디캠'이란 브랜드로 경쟁사를 압도하는 하이엔드 캠코더를 선보이고 있는 소니가 올해도 새로운 핸디캠을 내놨다.무려 8종이나 되니 어쩌면 쏟아냈다고 표현하는게 더 맞을지도 모르겠는데...


이번에 등장한 녀석들 역시 이름조차 외우기 버거운 기능 등을 잔뜩 추가한 모습이지만 사실 각각의 기능이 무슨 뜻인지 굳이 몰라도 된다. 대신 추가되거나 개선된 기능으로 더 나은 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는 사실만 기억하면 될듯...^^  


외우긴 어려워도 의미는 간단...




최대 26.3mm 초광각, 뉴 와이드(16 : 9) 이미지 센서 탑재, 풀HD 60P 프로그레시브 모드 지원. 10개 강해진 손떨림 보정 기능 뉴 스테디샷 액티브 모드, 영화 촬영 방식인 24P 프로그레시브 모드, 5.1채널 서라운드 HQ 마이크, S-마스터 클리어 스테레오 스피커, 핸디캠 최초의 빌트인 프로젝터 탑재 등등...



이렇게 세줄로 짧게 정리한 것이 2011년형 핸디캠의 차별화된 강점들이다.
역시 어렵다면 이 점만 기억하시라. 매년 진화를 거듭하고 있는 핸디캠이 올해에도 화질 보강, 좀 더 쉬운 촬영, 그러면서도 전문적인 촬영을 지원하는 기능을 추가해 가정에서도 흡사 영화 촬영을 가능케 하도록 변신했다는 것.


준/전문가급에 다가서다...




실제로 그간의 소니 핸디캠은 호평받는 G렌즈와 Exmor R CMOS 센서 등으로 경쟁사에 늘 앞서는 모습을 보였다. 흠이라면 가격 정도를 꼽을 정도로 리딩 브랜드로서 시작을 이끌어왔는데 올해 역시 이런 전통을 지켜가는 것 같다.

성능에 편의기능도 보강해서 빌트인 USB를 통해 별도의 케이블을 찾아 헤매야 하는 불편함을 덜었고 재생용인 PMB 등을 내장해 활용도를 높이고 있는 것만 봐도...



특히 올해는 이런 편의기능 보강에 전반적인 성능 개선 뿐 아니라 하이엔드급 기능을 끌어들였다는게 눈에 띄는데 5.1채널 서라운드 마이크나 60P 프로그레시브 모드나 24P 프로그레시브 모드, 시네마톤 등 가정용과 극장용의 분위기를 오가는 촬영 모드 지원, 얼굴을 쫓아다니는 트래킹 포커스 등 꽤 많은 부분에 공들인 티가 역력하다.


핸디캠의 진화는 계속된다...




장시간 사용해본게 아니라서 제품에 대한 평가를 내리기엔 아직 이르고 ^^;;
하이엔드 기술을 적용했다고 해도 가정용 제품이라는 숙명을 가지고 있으니 정말 전문가가 보기엔 여전히 부족해 보일지도 모르겠지만 경쟁이 계속될수록 하이엔드 기술은 대중 속으로 좀 더 저렴하고 편리하게 찾아들고 있다는 건 분명해 보인다. 아직 빌트인 프로젝터는 밝기 등을 개선해야 할 필요도 있어 보이지만 시작이 반이라고 내년쯤이면 더 멋진 변신을 시도하지 않을까 기대된다.


자. 이렇게 짧지만 이렇게 3월 15일 저녁있었던 핸디캠 블로거 발표회 후기를 정리해 봤다.
현장에서 만나본 새 핸디캠들 역시 예년에 보여주던 만만찮은 기량과 스타일을 지켜오고 있다는건 명확했는데 추후 써볼 기회가 있다면 좀 더 깊은 글을 정리해볼 생각이다.
그런데 과연 그때가 오긴 할까? -_-^

PS. 지진 여파가 핸디캠엔 어떤 영향을 줄런지. 부디 빨리 상황이 호전되길 바라본다.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