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울어라 애플 마니아들이여~~ 상처받은 애플을 바라보며...

N* Culture/Design

by 라디오키즈 2010. 11. 24. 08:09

본문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구독하기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여기에서 해보세요.
반응형

애플의 팬이건 아니건 애플이 내놓는 제품의 디자인의 위력을 간과하는 이들은 없을 것이다.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군더더기없는 깔끔함과 깊이 고려된 사용성을 반영한 내외부의 디자인은 설령 애플의 안티팬이라도 혀를 내두를 정도.

그런 완성도 덕분에 애플의 제품은 마니아에서 출발해 대중에게까지 사랑받고 있는데 그렇게 애플의 제품들을 열렬히 지지해온 이들이 이 사진들을 마주한다면 어떤 기분일까?


두드리고 쏴서 만든 사진들...


디지털 아티스트 마이클 톰퍼트(Michael Tompert)가 선보인 12LVE라는 사진들은 총으로 쏘거나 톱으로 난도질 된 애플 제품 사진을 통해 묘한 감흥을 불러 일으킨다.


큰망치로 적당히(?) 두르려놓고 머스트 해브(Must Have)라는 제목을 붙인 아이폰 4부터 톱으로 매끈하게 절단해버린 매직 마우스를 주인공으로 한 매직 트릭(Magic Trick).


그렇게 자른 매직 마우스를 위가 아닌 바닥에서 촬영한 매직 트릭 리빌드(Magic Trick Revealed).


9mm 권총을 정통으로 맞고 산화해간 아이폰 3GS를 담은 타겟팅(Targeting).


마찬가지로 아이폰 3G를 9mm 권총으로 박살낸 아너 킬링(Honor Killing).


어린시절 종종 구경한 철길에 눌렀던 10원짜리처럼 여러개의 아이팟 나노를 기차 밑에 깔아뭉게버린 칼트레인 페이탈리티 : 레프트 트랙 / 라이트 트랙(Caltrain Fatalities : Left Track / Right Track).


9mm 권총으로 맥북 에어에 12개의 탄흔을 남겨놓은 브리드(Breathe).


단 한대의 아이팟 나노를 기차 밑에 깔아뭉겐 캔디(Candy)~


맥북 에어와 흰색 맥북을 망치와 토치로 주물러 놓은 리퀴드 크리스탈(Liquid Crystals).


큰망치로 흔적조차 확인하기 힘들 정도로 부숴놓은 아이폰 3G의 모습인 You're So 2000 & L8.


마지막으로 토치로 화끈하게 태워버린 아이패드를 담은 북 버닝(Book Burning)까지 온통 기기묘묘한 사진들뿐이다.

저게 다 얼마야, 저럴거면 나나 주지라는 유치한 생각부터 저렇게 실랄하게 제품들을 부수면서까지 표현하고자 했던 작가의 의도는 과연 무엇일까까지 다양한 생각을 해보게 되는 사진들. 당신에게는 어떻게 보이나요~@_@?

[관련링크 : Cultofmac.com]

 

반응형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0.11.24 10:12
    왜 제품하나 샀다고 그 회사와 자기를 동일시(?) 하는지 이해가 안 되네요.
    걍 아이폰 제품이 현재 제품 중 가장 좋은거 같다는거고,
    잡스고 애플이고 그딴거 관심없다는.

    원하는게 있다면, 돈 많이 번거 같던데 가격 좀 내리라는.
    • 프로필 사진
      2010.11.24 16:40
      단순합니다. 팬인거죠.
      가수를 좋아하고, 배우를 좋아하고, 선수를 좋아하고, 작품을 좋아하는 것 처럼요.
      세상에 아무것도 좋아하는게 없다면 모르시겠지만요.
    • 프로필 사진
      2010.12.01 19:03 신고
      사실 우리가 소비하는 대부분의 물건은 소비하는 이를 표현한다고 받아드려지고 있잖아요. 차는 뭐냐 사는 집은 어디냐로 그 사람을 평가할 정도니까요.

      물론 그게 옳다거나 그래야 한다고는 저도 생각하지 않지만 사회 통념상 또 -_- 미디어를 통한 학습으로 이젠 자연스레 그렇게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그렇다보니 제품에 소위 팬심을 가지고 마치 그 제품을 쓰면 자신도 그 제품만큼(?) 격이 높아진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죠.

      애플 제품의 이미지도 그렇게 받들여지는 것 중 하나고요.@_@;;
  • 프로필 사진
    2010.11.24 10:52
    이게 다들 관심을 가지고 있는 애플제품이니 이슈가 되었을 듯. 삼성제품으로 했으면 어땠을까란 생각이 듭니다. 예전에 백남준 선생의 비디오 아트 역시, 그 당시 상당히 고가였던 TV수상기를 가지고 작업을 했다는 것과 뉴욕 한 복판에서 줄 묶어 끌고 다닌 바이올린은 스트라디 바리우스, 망치로 부순 피아노가 스테인웨이였으니... 제품은 물론 예술조차 자본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시대인것 같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10.12.01 19:06 신고
      은근히 많은 분들이 삼성전자 제품도 같이 하면 어떨까라고 생각하시던데... 그만큼 애플 vs 삼성의 구도가 사람들에게 각인된 모양이네요.

      삼성으로썬 나쁘지 않을 것 같아요. 계속되는 대항마 타령에 비난을 받으면서도 결국 그래도 애플 vs 삼성이라고 사람들이 생각하게 만들었으니까요~

      ... 좀 엉뚱한 답글인가요.
  • 프로필 사진
    2010.11.24 11:56
    와우 정말 파격적인 사진이네요.

    바이크 플로거님말씀처럼 백남준 선생의 비디오 아트가 생각나네요..
  • 프로필 사진
    2010.11.25 23:37
    이런 짓은 왜하는 거죠??아무리 예술이라고 해도 애플에 X먹이는 것 같네요
    • 프로필 사진
      2010.12.01 19:10 신고
      글쎄요. 작가의 머릿속에 들어가본게 아니라 어떤 생각이었는지는 모르겠지만 파괴적인 예술도 있게 마련이죠. 너무 심각하게 받아드리지 않으셔도 될 것 같아요.

      모르긴해도 애플에게 X 먹이려는 건 아닐거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