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OEARLY* by 라디오키즈

[블로거 간담회] 아이펑션과 함께 돌아온 삼성전자의 신상 카메라, NX100... 본문

N* Tech/Device

[블로거 간담회] 아이펑션과 함께 돌아온 삼성전자의 신상 카메라, NX100...

라디오키즈 2010.10.01 14:00
카메라 시장의 판도가 점점 재미있어지고 있다.
과거 컴팩트와 DSLR, 그리고 그 사이에 하이엔드라는 작은 시장을 이루고 아기자기하게 굴러가던 시장이 빠르게 재편되고 있는 것이다. 국내 상황이긴 하지만 하이엔드의 입지는 더 좁아졌고 컴팩트는 DSLR의 압도적인 파워에 꼬리를 내리고 있다.


하이브리드 카메라 '진짜' 떴다!!


아니 판매는 꾸준히 되고 있지만 대중의 관심이 DSLR에 몰렸다는게 더 맞는 평일듯.
이렇게 DSLR로 모두의 시선이 쏠리자 필름카메라 등 복고와 유니크를 표방한 제품군이 등장하기도 했지만 디지털 카메라 시장에서 최고의 이슈는 역시 하이브리드 혹은 미러리스라고 불리우는 새 제품군의 등장일터.


하이브리드 카메라는 그 이름처럼 DSLR은 아니지만 DSLR처럼 렌즈가 교환되는 새로운 형태. DSLR에 내장됐던 미러를 뺀탓에 미러리스라고 불리기도 하는데 어떤 이름으로 불리건 DSLR보다 가볍고 스타일리시한 디자인에 부담없는 사용성을 제공하는 덕분에 새로운 모델이 등장할때마다 많은 관심을 받아온 것.


삼성전자 NX100을 내놓다...


이번에 삼성전자가 출시한 NX100도 그런 시장의 요구에 부응하는 것이자 국산으로는 유일하게 카메라를 선보이는 삼성전자의 신작. 이래저래 관심을 받을 수 밖에 없는 녀석이었다.


서론이 길었는데 지난 밤 삼성전자가 준비한 블로거 간담회에 다녀왔다.
포토키나를 통해 모습을 드러낸 NX100을 기자들에 이어 블로거들에게 선보인 자리로 신상 카메라를 살펴보는 이들의 분주함이 느껴졌다. 나 역시 행사 시간에 한참이나 늦게 등장해서 이리저리 주물러보기 바빴지만...^^;;


삼성전자는 이전에 NX10과 NX5라는 모델로 하이브리드 카메라 시장에 진출했다.
현재 내가 사용하는 주력 기종도 NX10. 단순히 DSLR을 축소해놓은 듯한 스타일과 AF의 정확도 측면에서 아쉬운 점도 있었지만 하이브리드 다운 휴대성과 무난하게 찍어준느 사진들에 익숙해져 거의 늘 휴대하고 다니는지라 그 후속 기종의 등장이 더 반가웠는지도 모르겠다. 특히 이번 모델은 혁신적이라고 해도 좋을 정도로 디자인이 달라졌고 기타 여러가지 차별점을 추가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NX100, 이렇게 달라졌다...



제일 먼저 눈에 띈 변화는 역시 디자인.
나뭇잎에 맺힌 이슬을 형상화했다는 수식어가 와닿지는 않았지만 스타일은 확실히 차별화된 모습이었다. 개인적으로는 NX10 시절의 투박함 대신 선택한 매끈함이 나쁘지 않았는데 디자인에 대한 평가는 지극히 주관적인 만큼 이번 변신에 대해서는 벌써 인터넷이 술렁~ 나아졌다, 클래식한 디자인이길 바랐다 등등 의견이 꼬리를 문다.


한편 기능적인 변신도 눈에 띄는데 우선 아이펑션(i-Function)이라는 버튼을 단 렌즈가 눈에 띈다. NX 시리즈 렌즈에 새로 추가된 이 기능은 버튼을 누른 상태에서 렌즈의 초점링을 조절하는 것에 따라 노출부터 셔터 속도 등을 조절할 수 있도록 설계된 특이한 기능이다.

실제로 많이 써본게 아니라서 아직 섣부른 평가를 하긴 이르지만 조작성이 개선된다면 그것만으로도 훌륭한 점수를 받아낼 수 있지 않을까 싶다. 그건 좀 더 지켜봐야 겠지만...^^;;

보정없는 NX100 테스트샷


또 개인적으로 가장 아쉬웠던 AF 정확도도 개선됐다고 해서 더 기대를 품게 한다.
NX 시리즈의 특징인 APS-C의 커다란 센서 덕분에 심도 표현은 나쁘지 않았지만 문제는 늘 AF였던 NX10의 아쉬움을 보상해 줄 수 있을까? PC로 옮겨보면 종종 좌절감을 맛보게하는 AMOLED 화면도 그대로.


다만 NX10에선 내장됐던 전자식 뷰파인더(EVF)는 탈착식으로 변하면서 별매품이 됐는데 덕분에 전반적인 가격이 내려간건 좋지만 EVF가 필요한 주간 촬영을 많이 하는 이들에겐 아쉬운 부분이 될지도 모르겠다. 이 외에도 사진 촬영시 순간의 소리를 녹음해서 함께 재생할 수 있는 사운드 픽쳐 등 새로운 시도도 많이 들어갔다.


과연 시장의 반응은 어떨까?!


앞서도 이야기한 것처럼 하이브리드 디카 시장의 예사롭지 않다.
그간 캐논이나 니콘 같은 메이저가 출시를 주저하면서 그들만의 리그에 그치는게 아니냐는 시선도 없지 않았지만 삼성전자를 필두로 올림푸스, 파나소닉의 마이크로 포서즈군이나 소니의 NEX 시리즈 등이 선전하면서 물량 부족에 시달리는 등 그 동안 DSLR의 무거움과 복잡한 사용방법 대신 쉬운 조작과 높은 휴대성에 점수를 주는 사람들이 점점 늘고 있다는 얘기다.


거기에 가격도 DSLR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렴한 탓에 더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고 있는데 삼성전자가 새롭게 출시한 NX100이 외산 브랜드와 맞서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 워낙 짧은 시간 만져본 탓에 그 성공 가능성은 예단하긴 무리지만 변신을 도모했다는 점에 우선 한점을 주고 싶었던 NX100과의 만남.

=_= 혹시 체험단 같은 프로그램 운영하는지 더듬이를 세우고 기다려봐야 겠다.


Tag
, , , , , , , , , , ,


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