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NEOEARLY* by 라디오키즈

[CES 2010] 최대 부스, 많은 제품들. 올라운드 플레이... 삼성전자 부스 투어 본문

N* Tech/Device

[CES 2010] 최대 부스, 많은 제품들. 올라운드 플레이... 삼성전자 부스 투어

라디오키즈 2010.01.13 14:00
올 CES에서 국내 업체들의 부스는 중국 등에 비하면 숫적으로는 밀렸지만 단일 부스의 크기 만으로는 최고 수준이었는데 바로 삼성전자의 부스가 그랬다.


부스가 넓은 것 뿐 아니라 LED TV나 스마트폰과 같은 주력 모델 외에도 정말이지 다양한 부분에서 새로운 제품을 선보이고 있었다. 최근 한가족이 된 카메라 NX까지...
실로 하드웨어 측면에선 올라운드 플레이어라는 이름이 어색하지 않았을 정도였다.


LED TV를 필두로한 디스플레이...

지난해 경쟁사 대비 빠르게 선보였던 얇은 엣지 방식의 LED TV 출시로 승기를 잡았던 삼성전자는 올해에도 더 개선되 화질들을 내세운 LED TV를 내놨다.

하지만 LED TV의 화질은 이미 상당한 수준에 올라선터라 화질을 통한 경쟁은 쉽지 않아 보이기도 했다. 작년에만 해도 먼저 얇은 모델을 선보이면서 화질에서 더 우수하다는 다이렉트 방식을 밀어내고 얇은 두께라는 시각적인 마케팅 포인트를 이용해 선전한 그들이 아니던가.


아이러니하게도 올해엔 LG전자가 베젤의 폭을 줄인 그러니까 또 다른 차원의 디자인적 차별화를 꾀한 모델 인피니아를 내놓았으니 작년과는 또 다른 분위기로 경쟁 관계가 흐르지는 않을까 세계 시장을 놓고 벌일 양사의 경쟁에 살짝 기대가 된다.


재밌는 건 LG전자의 인피니아와 같이 베젤을 줄인다거나 하는 시도를 TV가 아닌 컴퓨터 모니터에서 시도했다는 것인데 여러개의 모니터를 연결해 더 넓은 게임 화면을 제공하는 형태로 게이머들의 눈을 사로잡았던 ATi의 아이피니티(Eyefinity)에 최적화된 얇은 베젤의 모니터를 3개씩 연결해 시연하고 있었던 것.

덕분에 TV의 베젤과 모니터의 베젤 폭을 놓고 실제 사용자들이 어느쪽의 베젤이 더 얇아지길 원했느냐라는 것에 따라 재미난 경쟁이 이어질 것 같다.


LED TV만 삼성전자의 주력은 아니었다. 그들 또한 3D로의 흐름을 허투로 넘기진 않았다.
3D 방송 솔루션부터 변환, 3D 디스플레이로 흐르는 3D 솔루션 전반에 대한 자신들의 제품을 한곳에 정리하며 3D 트렌드가 자리잡으면 언제든 아니 그 이전부터 선도적인 접근을 준비하고 있음을 알렸던 것.


또 대부분의 업체 부스가 입체안경이 필요한 3D TV를 선보인데 반해 입체안경이 없어도 시청이 가능한 모델까지 함께 선보이며 기술력을 과시했다.


북미를 타겟으로한 스마트폰들...

아이폰 등 특정 모바일 OS를 제외한 여러 모바일 OS에 대응하는 삼성전자답게 북미용 스마트폰을 대거 선보였는데 물론 그 중심에는 옴니아2가 있었지만(대부분의 모바일 솔루션 시연 모델이 옴니아2였다) 그 외에도 윈도우 모바일과 안드로이드를 탑재한 모델들을 대거 선보였다.




특히 삼성전자는 단순히 스마트폰만 전시한게 아니라 관련 모바일 솔루션들도 여러가지 선보여 그들이 쌓아온 경험치를 드러내고 있었다.


이를테면 자신들의 앱스토어나 안드로이드 마켓과 같은 여러 솔루션을 선보였고 4G 이동통신이라 불리우는 LTE와 WiMax 솔루션을 한꺼번에 시연하는 등 통신 분야에서 쌓아온 역량을 참관객들에게 어필하고 있었다.


적지않은 비중의 컴퓨터들...

삼성전자의 부스에는 여러가지 신규 컴퓨터들도 만날 수 있었는데...


파인트레일 아톰 기반의 새로운 넷북이나 더 길어진 배터리 사용시간을 자랑하는 노트북, 또 윈도우7의 멀티 터치에 대응하는 올인원 PC 등 작아진 PC 시장에도 불구하고 세계를 상대로 꾸준히 내놓고 있는 신규 모델들을 직접 시연하고 만져볼 수 있도록 하고 있었다.



해외 시장에선 아직 주요 메이커에 포함되지 못하는 그들이지만 국내에서 높은 인기를 구가하는 만큼 꾸준히 신제품을 출시하며 시장을 공략하고 있었던 것.


디자인과 기능성을 살린 MP3 플레이어들...

CES가 열리기 전 보도자료를 통해 알려진 디스플레이 영역이 투명인 MP3 플레이어도 선보였다.


크게는 앙증맞은 크기의 '틱톡(TicToc)'과 개인의 운동량 등을 체크해주는 '마이핏(Myfit)', 그리고 투명 아몰레드를 통해 새로운 느낌을 전해준 '아이스터치(IceTouch)'까지 다양했다.


다만 많은 기대를 받았던 아이스터치의 경우 아직 터치의 최적화가 조금은 필요한 듯 사용자의 생각대로 매끄럽게 움직이지 않는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부스 규모만큼이나 다양한 전시품들...

이 외에도 삼성전자가 전시한 제품들은 정말 많았다.
완제품이 아닌 관련 솔루션까지 포함하면 더욱 많아져서 친환경 관련 솔루션이나 북미용 모바일TV 솔루션부터 곧 출시될 삼성디지털이미징의 하이브리드 카메라 NX-10, e북 리더를 비롯해 이전 모델보다 개선된 블루레이 플레이어 등 사진으로 찍어온 녀석들만 한가득이다.


이런 많은 제품들이 2010년의 삼성전자를 웃게 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하겠지만 한해의 노력이 헛되지 않길 멀리서나마 기원할 뿐이다. 경쟁은 대체로 진보와 만족감을 소비자에게 주고 있으니 말이다.

Tag
, , , , , , , , , , , , , , ,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