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찰칵찰칵~>.< 조카와 다녀온 공원 산책 후일담~^^

N* Kidz

by 라디오키즈 2009. 10. 14. 09:00

본문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구독하기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여기에서 해보세요.
반응형
얼마전 잠시 서울을 찾은 조카와 함께 근처 공원에 다녀왔다.
첫돌을 훌쩍 넘긴터라 이제 제법 걷는게 익숙해진 덕분에 비척거리고 가끔 엉덩방아를 찧어도 다른 사람의 손을 잡기보다는 직접 걷는 걸 좋아하는 녀석.


어느 볕 좋고 바람 많이 불던 날, 하늘 공원과 노을 공원을 녀석과 함께 다녀왔다.
물론 둘만 간건 아니고 동생 내외에 함께 다녀온 거지만 마음 만은 너무나 즐거웠던 시간.


대추가 맛있었는지 그 작은 입으로 오물오물 먹는 모습이 어찌나 귀엽던지~

이번 추석에 선물 받은 대추였는데 정말 알이 굵고 실했다. 개인적으로는 대추를 좋아하지 않아 맛을 보진 않았지만 다들 맛있다는 평가를 던졌던 대추이니 녀석도 좋아했던 것 같다.


언제나 캠코더나 카메라를 의식하는 걸 보면... 더 사랑스럽다. >.<
아마도 도대체 저 양반이 이상한걸 얼굴에 대고 뭘하는 거야 싶겠지.


잠시 유모차에 앉아 손에 쥐어준 꽃 한송이에 환한 미소를 보내는 녀석.

은근 식물을 좋아하는지 꽃이 아니라도 화분에 자라는 게 있으면 호기심 어린 눈으로 만지곤 한다. 그 끝이 가끔 화초의 죽음으로 번지는 슬픈 일도 있지만...^^;;


혼자 거니는 걸 좋아하는 터라 삼촌과의 러브러브 포즈도 영 껄끄러워 했지만...-_-;;
왠만해선 사진 안찍는 외삼촌이 이 정도로 포즈를 잡았다는 건 너랑 정말 사진을 찍고 싶어서란다. 마음 만은 알아줬으면...


노을 공원에 가득 펼쳐진 잔디를 무척이나 좋아했던 녀석.
다음에 언제 서울에 올라올지 모르겠지만 너만 좋다면 또 누벼보자꾸나. 저 넓은 초원을...


한 여름의 녹음이 조금씩 초록을 벗고 가을로 번져가던 어느날, 조카와의 오붓한 시간.
오랜동안 잊고 싶지 않다. 훗날 녀석이 좀 더 크면 이 블로그를 보여줘야지.
어차피 녀석은 기억하지 못할테지만...

반응형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9.10.14 10:58
    이거 블로그에 어인 낯뜨거운 애정행각을 ^^; 조카님이 라디오키즈님의 러브러브 프로포즈를 잊지 말아야할텐데요 ㅎㅎ 오물오물 대추먹는거 정말 귀엽죠? ㅋㅋ
  • 프로필 사진
    2009.10.15 09:52
    조카가 아들같이 닮으셨는걸요ㅋㅋㅋ~~~
    코스모스 들고 웃고있는 모습은 정말 귀엽네요^^
  • 프로필 사진
    2009.10.19 15:10
    나중에 저 사진을 보면 삼촌이 본인을 얼마나 사랑하는가를 느낄수 있겠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