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여자 = 스트레스 덩어리...?! 불쾌한 더블 에이(Double A) 광고...

N* Culture/TV

by 라디오키즈 2009. 7. 1. 09:46

본문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구독하기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여기에서 해보세요.
반응형
방영을 시작한지는 좀 됐지만 요즘 TV 등을 통해 종종 보면서도 영 불쾌하기만한 광고가 하나 있다. 아니 하나가 아닌 시리즈 광고. 대략 직장에서 있을 법한 에피소드를 담으며 직장인들의 공감과 웃음을 이끌어내려는 의도가 보이지만 문제는 그 내용.


문제의 그 광고... 더블 에이...

일단 문제의 광고를 직접 보시라.
 

사무실에서 늘상 사용하는 A4 용지를 전문적으로 팔고 있는 더블에이(Double A)의 광고다. No Jam, No Stress라는 익숙한 카피는 아마 한두번 들어본 적이 있을게다.

허나 이 익숙함 안에 깔린 메시지는 앞서 말했던 것처럼 영 불쾌하다.
-_- 광고를 만들던 당시 여자 상관에게 욕이라도 먹고 만든걸까?

총 3개의 시리즈로 만들어져 방영되고 있는 이 광고는 하나같이 얼토당토 않은 이유로 스트레스를 발산하는 직장인이 주인공. 세 작품의 공통점이라면 스트레스를 주변에 폭발시키는 인물이 모두 여자라는 것이다. 안부만 물어도 화를 내고 생일 축하를 해줘도 스트레스만 발산하는 그녀들. 도통 이해가 가지않는 그녀들의 스트레스는 마치 여자는 모두 스트레스 덩어리라는 암묵적인 메시지가 담겨있는 듯 하다.

물론 직장 상사에게 엉뚱한 불통을 맞아본 사람이라면 이 광고에 심히 공감할지도 모르겠다. 잘못한 적도 없는데 엉뚱하게 혼나야 했던 그 시절의 기억 덕분에...
하지만 좀 더 생각해보면 그 상대가 모두 여자는 아니었을터.

광고는 광고라지만 왠지 이런 광고를 보고서 기쁜 마음에 더블에이의 A4를 구매할 사람이 있을지. 더욱이 그 담당직원이 여성이라면...-_-


광고는 역시 광고일 뿐...?!

언제부터 남자보다 여자가 스트레스 때문에 화를 잘 낸다는 이야기가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이런식으로 광고를 통해 회화화되고 학습화된다면 통념은 더 깊이 뿌리 박힐테고 '여자 = 스트레스 덩어리'라는 메시지는 당연하다는 듯 받아드리게 될지도 모르겠다.


고작 광고 하나 때문에 그런 일이 있겠냐고 생각한다면 지금 당신이 가지고 있는 산타할아버지의 이미지도 고작 일개 음료 회사인 코카콜라의 광고에서 출발했다는 것 잊지 말길 바란다.
그게 은연 중에 사람들의 머릿속에 뿌리내리는 광고의 위력이다.

[관련링크 : Doublea.co.kr]

반응형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9.07.01 10:11
    오늘은 좀 후덥지근하네요~~!
    시원한 하루 보내세요^^
  • 프로필 사진
    2009.07.01 10:18
    광고의 힘은 참으로 놀라워요~
  • 프로필 사진
    2009.07.01 10:36
    광고는 광고일뿐 그냥 받아들이면 좋잖아요 ^-^
    난 재밌게 보는데.
  • 프로필 사진
    2009.07.01 10:40
    뭐.. 약간은 공감이 가는 내용이기는 했지만서도.. -.-;
  • 프로필 사진
    2009.07.01 10:41
    오 어젯밤에 와이프가 TV보다가 똑같은 이야기를 하더군요
    광고는 광고일뿐이라고 하기에는
    더블A가 기존에도 계속 여성비하적인 광고를 한다고
    와이프는 불쾌해 하더군요
    • 프로필 사진
      2009.07.01 13:29 신고
      드디어 공감 한표를 받은거군요.
      근데 마루날님은 어떻게 생각하셨는데요? @_@
    • 프로필 사진
      2009.07.01 15:58
      음.. 저는 아무생각이 없었는데요

      와이프 말을 들어보니 일리가 있구나
      그정도로 생각했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09.07.01 11:01
    이 회사 광고...나름 재밌긴 한데...
    광고의 힘은 참 대단한거 같기는 합니다. ^^
  • 프로필 사진
    해피포인트인가?? 하는 버러지 광고보고 남자들 화낼땐 광고는 광고일 뿐이라고 하더니만..계집년이 그 대상이 되면 광고는 광고가 아니라 무슨 비하를 위한 장치인가벼??
    • 프로필 사진
      2009.07.01 13:37 신고
      ...글쎄요. 광고에는 여러가지 메시지가 담기긴 하지요.
      꼭 비하를 위한 장치라곤 할 수 없더라도 그렇게 느껴지기도 하고요.
  • 프로필 사진
    2009.07.01 13:33 신고
    음.. 전 한번도 보지 못한 광고라..ㅋ
    근데 저 추천박스 위에 있는 허여멀건한 박스는 무어 랍니까? 저런게 있는 블로그가 종종 보이는데 당최 먼지를 모르겠어요 ㅎ
    • 프로필 사진
      2009.07.01 13:38 신고
      아무래도 Daum view 플러그인이 고장났나 봅니다.=_=;;
      거기 관련글이 나와야 할텐데... 아닌가?
  • 프로필 사진
    2009.07.01 13:42
    저도 보면서 웬지 왜 이렇게 만들었을가 싶더군요...
    • 프로필 사진
      2009.07.02 09:48 신고
      시선을 사로잡긴 좋지 않았나요? 저도 눈에는 금방 들어오던데...^^ 뭐 그 덕분에 이런 글도 쓰고 있는 거지만요.
  • 프로필 사진
    2009.07.01 15:13
    첫편은 그냥 그러려니 했는데 2편..그리고 3편까지도 여성이 말도 안되는 히스테릭한 모습을 보이는 걸 보고는 의도적으로 광고를 만든 거 같더라구요..
    • 프로필 사진
      2009.07.02 09:56 신고
      문제는 그 말도 안되는 상황에서 부리는 히스테리 같아요.
      -_- 딱히 복사하는 상황도 아니던데...
  • 프로필 사진
    2009.07.01 22:38
    보고 있는 사람을 스트레스 받게 만드는 이상한 광고죠. ㅡㅡ; 소리지를때마다 깜짝깜짝.
  • 프로필 사진
    2009.07.01 23:57
    저도 이광고 보고 좀 기분이 안좋던데 남자분도 그렇게 보시는군요.
    이쁜 여자분이 저런 모델로 출현해서 참 안됐다 머 그런 생각도 ㅎ
    오늘 그냥 가셔서 넘 서운해요. 담엔 더 많은 얘기를 나눴으면 좋겠어요~
    • 프로필 사진
      2009.07.02 10:25 신고
      넵. 어젠 죄송했구요. 앞으로도 종종 뵐테니 그때 더 많은 이야기를...^^ 어쨌든 잘 부탁드립니다.
  • 프로필 사진
    2009.07.02 09:32
    글쎄요...전 이 광고 나름 잘 만들었다고 생각했는데...일반적으로 사무실에서 복사업무를 많이 담당하는 사람이 여직원이라는 기본 설정을 두고 시작한 광고이고, 글쓴분의 생각처럼 구매자 역시 여직원일거라는 생각에서 광고를 기획한 거 같습니다.
    다른 용지를 쓰면 이 여직원처럼 스트레스를 받을수 있으니 자기회사 용지를 구매하고 사용하라는 취지였다는 생각이 드네요...
    • 프로필 사진
      2009.07.02 10:28 신고
      제가 포인트로 본건 복사를 하는 상황에서 스트레스를 내는게 아니라 얼토당토 않은 상황 모두에서 화를 내는 거였어요. 심지어 생일 축하하는데 그렇다는건...-_-;;

      더욱이 그 분은 복사를 자주하는 여직원으로 보기엔 상사 포스가 너무 나던데...
  • 프로필 사진
    2009.07.02 09:36
    광고의 기획자 입장에서는 구매자와 사용자를 파악하는게 우선이고, 남녀 차별은 그 다음에 생각할 수 밖에 없는게 사실입니다. 오히려 이 광고에서는 스트레스 받은 여성이 주로 남성들에게 다 풀어버리는데, 그것이 반대로 일반 여직원들에겐 대리만족의 효과를 느끼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 프로필 사진
      2009.07.02 10:29 신고
      정말요? 그럼 일반 여직원들이 늘 남자들에게 터트리고 싶은 무언가를 품고 있다는 거군요. 흠. 또 그녀들의 속에 들어갔다 온건 아니라서 일견 그럴수 있겠다는 생각은 드네요.

      하지만 여전히 극단적인 설정이 거슬리는 건 어쩔 수 없네요. 쩝~
  • 프로필 사진
    2009.08.24 21:09
    ㅋㅋ 잼나는 광고네여
    근데 첫번째 엘리베이터 뒤쪽에 있던 여자가 생일파티때 버럭 짜증내는 상사분이네요 ㅋㅋ
    남자분들은 저 회사 다니기 무섭겠네요 ㅎㅎ
    • 프로필 사진
      2009.08.28 12:15 신고
      -_-? 실제로 저런 회사가 있긴 할까요.
      뭐 애초에 극한의 설정을 보여주고 싶었던 것 같긴 하지만요.
  • 프로필 사진
    2010.01.06 05:08
    참 솔직한 것중의 하나가 광고같아여
  • 프로필 사진
    2010.04.05 18:26
    요즈음 들어 자주 나오는 다른 더블A 광고를 보자하면 이 광고가 굳이 여자=스트레스 라는 공식을 보일려고 만든거 같지는 않습니다 ㅎㅎ 아무래도 팩시밀리와 밀접하게 활동하는 것이 주로 여직원들이라, 복사 jam으로 스트레스를 자주 받을 수 있는 여자를 구매 타겟으로 만든 것이겠죠... 윤주희를 모델로 하는 최근의 새로운 더블A 광고는 스트레스의 주체가 남자입니다... 이번엔 남자가 구매 타겟인 거죠. 특히 윤주희라는 이쁜 탤런트도 겸비하니 남자들은 채널을 돌릴 수가 없을 겁니다 ㅋ
    • 프로필 사진
      2010.04.08 11:32 신고
      ^^;; 일단 이 글을 쓴 시점과 지금의 시점이 같지 않다는 것부터 살피셨음 좋았을걸요. 이 글을 쓴때 방영됐던 광고들은 여성 = 스트레스 덩어리로 포장한게 맞다고 생각합니다.

      뭐 지금에야 남자도 열을 받는 걸로 바뀌었습니다만...
  • 프로필 사진
    2013.01.28 17:18
    여자가 짜증내며 소리지르면 분위기 어색해지는데 남자가 소리지르면 분위기 험악해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