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봄, 남도로 다녀온 가족 여행 이야기...

N* Life/Travel

by 라디오키즈 2009. 5. 21. 09:39

본문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구독하기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이곳(1차 주소)에서 해보세요.  [관련 티스토리 공지]
반응형

지난 주 일요일과 월요일. 여동생 내외와 멀리 전남까지 조촐한 가족 여행을 다녀왔다. 아직 돌도 안된 조카 녀석과의 조금은 무리였을지도 모를 여행. 그러나 혹시나 하는 우려와는 달리 고창과 보성, 해남으로 이어진 여행 내내 약간의 짜증 외에는 환히 웃어주던 조카 덕에 오랜만에 가족들과 좋은 시간을 가진 것 같다.

이 글은 그 즈음의 이야기를 살짝 정리해두고자 올리는 것이랄까.^^


일요일 아침 여동생 내외가 살고 있는 익산까지 KTX로 날듯이 내려간 시간은 오전 11시쯤. 처음부터 어린 조카가 덕에 혹 중간에 돌아와야 할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을 가지고 진행한 것이라서 별다른 계획이 없었던 덕에...

첫 행선지는 고창 청보리밭...


일단 보성으로 내려가자는 것 외에는 별로 정리된 게 없었다. 이제 한창 초록을 머금은 보성의 녹차밭을 한번 보고 싶다시는 어머님 덕에 준비한 여행인지라 보성은 확정, 그러나 나머지는 미정이었는데 KTX에 비치된 잡지에서 아직 고창 청보리밭 축제가 진행 중이라는 글을 보고 그쪽으로 한번 가보자고 동생 내외를 흔들었다.^^


그렇게 축제의 마지막 날이던 일요일에 우리는 고창에 펼쳐진 무려 100여만평의 청보리밭에 발을 들여 놓았다. 흐린 날씨와 축제 마지막 날이어서인지 행사장을 찾은 이들은 적었지만 보리밭은 여전히 그 푸루른 아름다움을 유감없이 펼치고 있었다.


보리밭 중간 중간 놓인 황토길을 따라 마냥 걸어도 좋았고 여기저기서 사진을 찍은 사람들을 보는 것도 좋았다. 특히 날씨가 흐려 덥지 않게 거닐 수 있었던 게 좋았던...



물론 작은 꽃 하나, 보리 이삭 하나에서도 마냥 신기하게 바라보고 무한한 호기심을 비치던 조카를 보는 것도 더 없이 좋았고~~


그렇게 잠시 보리밭을 거닐던 일행은 다시 걸음을 원래의 목적지였던 보성으로 돌렸다. 우리를 기다리는 푸르른 녹차잎이 유혹하는 그 곳으로...

두번째 행선지 보성 녹차밭으로...


보성에 도착한 시간은 이미 오후 5시를 넘기고 있었다. 서울도 그랬겠지만 보성도 토요일에 내린 비가 하늘을 더 깨끗하게 만들어줬고 잿빛 하늘은 녹차밭의 푸르름을 더욱 도드라지게 만들어 주는 듯 했다.


보성의 대한다원을 향한 우리를 제일 먼저 맞아준 건 녹차가 아닌 곧게 뻗은 메타세콰이아들. 수령까지는 모르겠지만 다원으로 들어가는 길의 양옆을 지키듯 서 있는 나무들은 그 진한 녹음으로 녹차밭에 들어서기 전에 방문객의 붕뜬 마음을 살짝 눌러주는 듯 하다.


나무 옆으로 흐르던 작은 개울의 모습도 어찌나 청명하던지. 아마 더운날 이곳에 왔다면 발이라도 담그고 싶어졌으리라.


드디어 녹차밭이다. 정말 CF 속 그 모습 그대로다. 개인적으로는 안개낀 새벽녘에 이곳에 발을 들여놓았으면 정말 좋았겠다고 생각하고 있었지만 비온 뒤 하늘 덕에 살짝 아침의 맑음을 경험했던 것 같다.^^;;


어디를 찍어도 예술이고... 어디를 담아도 생명이 느껴지는 모습이 아닌가. 엄밀히 말하면 지독히 인위적인 손길로 가꿔진 공간임에도 그 안에서 생동하는 자연의 힘을 온몸으로 느낄 수 있었던 그곳.



그간 수많은 CF와 영화, 드라마 등 대중 매체를 통해서만 접해오다 막상 그곳에서 카메라로 사물을 담고 있자니 우리나라에서도 아직 가보지 못한 아름다운 곳이 얼마나 많을지 문득 여행을 좀 더 해봐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드랬다.


대한다원을 벗어났지만 보성은 모든 곳이 녹차밭인 듯 곳곳에서 광활하게 펼쳐진 녹차밭이 우리를 맞아줬다. 너무 정적이었지만 그래서 더 살아있음을 느꼈던 보성에서의 시간은 그렇게 흘러갔다.




-_-;; 여기저기 찍다보니 영상은 다소 어지러운 느낌이...


마지막은 해남 땅끝마을에서...


아무튼 일행이 마지막으로 방문한 곳이자 밤을 보낸 곳이 바로 해남 땅끝마을이다. 모든 가게 이름 앞에 땅끝이 들어가던 그 동네. 뭐하나 특별해 보이지 않던 남도의 조그마한 부두.


땅끝이라고 적힌 돌 앞에서 사진을 찍는 여행객도 비칠 만큼 사람들이 찾는 곳임은 분명했지만 뜬금없는 일요일 저녁 땅끝을 찾은 이들이 많지는 않아 보였다.


서해보다는 맑지만 동해보단 탁한 남해인걸까. 아니면 부두와 접한 내항이기 때문에 그랬을까. 물은 그리 맑지 않았다.


근처의 조용한 민박집. 우리 일행을 제외하곤 이곳에서 밤을 보낼 이가 없었던 것 같다. 비수기에 일요일 밤이니 당연한 것이겠지만...^^ 덕분에 조카 녀석이 혹 울더라도 주변에 민폐를 끼칠 걱정은 덜었다. 나중에 안거지만 그래서 여동생 내외는 혹시 여행을 가게되면 이런 민박을 선호한다고.

아무튼 그렇게 조카를 재우고 오랜만에 가족들의 찐한 이야기와 함께 여행의 밤은 지나갔다.


다음날 아침 바로 앞 송호해수욕장에서 찍어본 여동생 내외... 이번 가족 여행에서 조카 다독이랴 운전하랴 정말 고생이 많았다. 덕분에 편히(?) 여행을 다녀올 수 있었으니 나야 행복했지만.

아직 돌도 안된 조카 녀석의 애교도 좋았고 남도의 멋도 좋았고 우리나라의 푸르른 봄도 좋았던 이번 여행. 아마도 오랜동안 잊지 못할 것 같다.^^ 괜찮다면 이번 주말에라도 가족 혹은 친구들과 우리나라 구석구석을 여행해 보시면 어떨지~ 지친 일상을 벗어나 가족이란 이름으로 함께여서 행복했던 여행을 권하고 싶다.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9.05.21 10:24
    아니..동생 내외가 저렇게 아이를 둘때까지 라키님은 멀하시고 ㅠㅠ
    형님 뒷모습이 라키님과 어쩜 비슷한 포스를 풍기는군요..돌도 안된 조카가 참 기특하군요 ㅎ
    청보리밭 넘 너무 청량감 있고 좋네요..보리맥주라도 한잔 ㅋㅋ
  • 프로필 사진
    2009.05.21 10:35
    으엇...해남은 우리와이프고향....땅끝마을....정말 멀지않나요?ㅋㅋㅋㅋ 운전하다 매일 낙오함....;;
  • 프로필 사진
    2009.05.21 12:26
    아.. 꼭 가봤어야 하는데요... 녹차밭..
    청보리밭만 찍고 왔었더랬죠...
  • 프로필 사진
    2009.05.21 14:06
    멋지네요~ 녹차밭한번 가보고 싶었는데 언제나 가게 될지.. ^^; 도심속에만 너무 찌느는것 같네요..;; 서울 촌놈이라 지방내려간게 그리 많지 않다보니 친척도 대부분 서울근교이고 T.T
    • 프로필 사진
      2009.05.22 10:01 신고
      ^^;; 요즘은 당일치기 버스나 기차 여행이 잘 되어 있는거 같던데 한번 그런 여행상품을 이용해보셔도 좋을 것 같아요.
  • 프로필 사진
    2009.05.21 15:27
    이야~ 사진으로 담은 것만 봐도 제가 다녀온듯한 느낌을 받습니다. 우리나라도 아직 갈때가 많이 남았다는 생각이 저 역시 드네요. 청보리밭과 녹차밭에서 느끼셨을 향취를 조금이나마 느끼게 되었습니다. 저도 한번 꼭 가봐야겠어요.
  • 프로필 사진
    2009.05.21 16:37
    와우~ 어디를 찍어도 예술이고... 어디를 담아도 생명이 느껴지는 모습이 아닌가.ㅋ
    이말이 더 예술인듯~
  • 프로필 사진
    2009.05.22 02:20
    올해 꼭 고창 청보리밭 축제에 가보려고 했는데..ㅠㅠ 이런 축제가 끝났군요...!!
    아쉽습니다...대신 사진으로 맘껏 구경하고 갑니다.
    남도는 여행하기 참 좋아요~!!
  • 프로필 사진
    2009.05.22 15:56
    보리밭...멋지네요. ^^
    가족분들과 좋은 나들이 하고 오셨네요. ^^
  • 프로필 사진
    2009.05.25 00:31 신고
    땅끝이라 약 14년전의 저는 그곳에 있었습니다..약 2년간...서울에 사는 제가 군대를 그쪽으로 가서....논산에서 훈련받고 다들 위로위로 올라가는데 저만 아래로 아래로...박격포를 후반기 받아서...고생만 죽도록 하다가...그래도 가끔 땅끝(갈두)으로 파견을 가는 달에는 소대가 모두 이동해서 각개부대가 되어 그나마 민간인도 많이 보구 좋았지요..
    • 프로필 사진
      2009.05.25 10:10 신고
      어이쿠 군에 대한 기억이 그곳에 있으시군요.^^
      전 천안 쪽에서 군생활을... 암튼 그 시절의 좋은 일만 추억하시길 바랄게요.
  • 프로필 사진
    2018.06.25 11:09 신고
    2009년이니 사진속의 조카도 이젠 많이 자랐겠군요..ㅎㅎ
    덕분에 눈이 시원하게 보리밭과 녹차밭을 봅니다. 잘 보고 갑니다~~~25번째 공감을 하고....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