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OEARLY* by 라디오키즈

일요일밤을 불사르는 미드 삼총사... 그레이 아나토미 vs CSI 마이애미 vs 닥터 하우스 본문

N* Culture/TV

일요일밤을 불사르는 미드 삼총사... 그레이 아나토미 vs CSI 마이애미 vs 닥터 하우스

라디오키즈 2009. 5. 10. 13:39
요즘엔 케이블이나 인터넷으로 빠르게 미드가 유통되면서 더 이상 공중파의 외화 시리즈를 기대하는 이들이 없는 것 같지만 아니 외화 시리즈란 표기 자체가 낯설지도...

공중파 외화 시리즈에는 나름의 거대한 매력이 있다.
바로 이해하기 쉽고 착착 와닿는 감칠맛 나는 성우들의 더빙이 그것이다. 하지만 매주 방송되는터라 한꺼번에 시즌을 통채로 챙겨보며 궁금증을 덜어내는 식의 시청 습관을 갖긴 어렵지만 주말의 즐거움을 위해 기다리는 이 시간 또한 공중파 외화 시리즈의 매력아니던가.


봄개편, 방송 3사 외화 시리즈 한판 붙다.

최근 봄 개편으로 방송 3사의 외화 시리즈 편성 시간이 공교롭게도 일요일 밤으로 쏠렸다. 일요일을 지켜온 CSI 마이애미 시즌6와 경쟁하듯 최근 합류한 그레이 아나토미 시즌5에 이어 그동안 토요일에 방송됐던 닥터 하우스 시즌2까지 일요일로 시간을 옮겨와 제대로 경쟁을 펼치기 시작한 것. 3사의 자존심을 걸었는지 까지는 모르겠지만 본격적인 경쟁의 시작이란 건 분명해 보인다. 특히 시간도 고만고만 겹치지 않던가.


우선 3사 중 가장 먼저 방송되는 작품은 KBS의 그레이 아나토미(Grey's Anatomy) 시즌5다. 방송 시간은 11시 20분경으로 두편이 연속 방영된다. 그 뒤를 이어 MBC가 11시 50분경 장수 시리즈인 CSI 마이애미(CSI Miami) 시즌6를 방영한다. 경쟁작들이 두편 연속 방연인데 반해 한편만 방송되며 이후 SBS가 12시 10분경 닥터 하우스(House M.D.) 시즌2를 방영한다.
그레이 아나토미와 같은 두편 연속 방영.

대략 편성표를 살펴봤으니 알겠지만 문제는 그 방영 시간의 중첩에서부터 발생한다.
계속 채널을 돌려가며 볼 수도 없는데 세 작품은 비슷한 시간에 한꺼번에 전파를 탄다.

덕분에 선호도에 따라 각 작품에 대한 시간 안배가 달라질 수 밖에 없는데 한때 CSI 시리즈를 정말 재밌게 봤던 적도 있지만 굳이 꼽는다면 좋아했던 시리즈는 CSI 뉴욕이었기에 CSI 마이애미가 아닌 그레이 아나토미를 중심으로 보고 있다. 이어서 닥터 하우스를 보는 식으로...(호반장님께 죄송해지는...=_=)


외화의 경쟁력은 단연 성우들!!

일단 그레이 아나토미의 손을 들어주긴 했지만 사실 모든 외화 시리즈를 다 좋아하고 있다.^^;; 특히 외화 시리즈의 핵심 경쟁력이랄 수 있는 우리나라의 성우들을 사랑한다.

카리스마 하나로 미드팬들을 사로잡았던 호레이쇼 케인 역의 양지운님을 비롯해 켈리 두케인 역의 김아영, 에릭 델코 역의 정재헌과 라이언 울프 역의 표영재 등 오랜 시리즈의 공력 만큼이나 친숙해진 성우진들이 포진한 MBC의 CSI 마이애미를 비롯해 메러디스 그레이 역의 배정미, 데렉 셰퍼드 역의 박기량, 이지 역의 은영선, 웨버 역의 유강진, 베일리 역의 김혜미, 조지 오말리 역의 정훈석, 크리스티나 역의 전숙경까지 어디 하나 빠지지 않는 성우들의 호연은 자막과 본토 발음(?)이 주는 생경함과는 또 다른 친숙함이 있어 좋다.


개인적인 취향이긴 하지만 자막판과 더빙판 중 어떤게 좋은지 묻는다면 거의 모든 상황에서 더핑판을 고를 만큼 성우들의 연기를 좋아하기도 하지만 일단 더빙판으로 익숙해진 작품은 이후 자막판으로 변경할 경우 분명 원래 배우의 진짜 목소리임에도 뭔가 어색해져버려 영 작품에 집중을 할 수가 없다. 그러니 한번 더빙판으로 출발한 작품은 자막판에 영 정을 주지 못한다.ㅠ_ㅠ


그래도 시간 조정은 필요해...


일요일 밤에 찾아오는 외화 시리즈들은 국내 성우들의 연기를 경험하는 장이자 국내 드라마와는 다른 신선한 소재가 주는 미드 본연의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시간이다. 그렇게 한주를 마무리하거나 한주의 시작일 수 있는 즐거운 시간이지만 장점 속에도 너무 늦은 시간에 그것도 시간이 겹치다보니 아쉬움이 꽃핀다. 그나마 개편 전처럼 토요일, 일요일 식으로라도 나뉘면 좋을텐데...

아마 많은 이들이 이러저런 이유로 더빙판인 공중파 보다는 자막판인 케이블이나 인터넷으로 다운로드해서 몰아보는 방법을 선호하는 것 같지만 난 앞으로도 공중파의 외화 시리즈를 지지할 생각이다.

돈 안되고 시청률 안나와서 밀리고 밀린 그들을 지지해줄 누군가는 있어야 하지 않을까란 생각에 과거 어린시절부터 품었던 외화 시리즈에 대한 의리를 지켜 나간다는 생각으로 잠자는 시간까지 줄여가며 계속 지지랄까.~-_-/

1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