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Xnote mini 리뷰] 핫핑크에 녹아들다... LG Xnote mini X110 개봉기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매끈한 외모와 앙증맞은 크기... Xnote mini X110의 첫 느낌은 딱 그런 아름다움이었다.
더욱이 살짝 도는 펄의 느낌까지 영락없는 '여성'의 이미지를 풍기던 녀석.

하지만...=_= '사나이는 핑크~'라는 최근의 역발상 트렌드에 따라 본격적으로 핫핑크에 녹아들어보기로 했다. 아니 엄밀히 말하면 Xnote mini의 색상은 핫핑크가 아닐지도 모르지만 내겐 충분히 Hot한 느낌이었다는 걸 밝혀둔다.


모습을 드러내라... Xnote mini

현재 체험단으로 활동하고 있는 LG전자의 넷북 Xnote mini.
intel의 ATOM을 채용한 10인치급 노트북으로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적당한 성능을 원하는 이들의 니즈에 맞춘 제품이라 하겠다.

뭐 그런 이야기는 천천히 하기로 하고 일단은 포장부터 뜯어봤다.


종이 박스에 쌓여 배송되어 온 Xnote mini...
저렴한 가격과는 달리 고급스러워 보이는 포장을 택했지만...


종이 박스 만으로는 택배 배송의 압박을 이기지 못했는지 살짝 찌그러진 모습. 실제 돈을 주고 제품을 구입한 입장이었다면 포장을 풀기도 전부터 가슴이 아팠을 것 같다.


그나마 내부는 아무 이상이 없었지만 아무튼 종이 박스는 외부 힘에 약한 느낌.=_=;;


안에는 예의 어댑터와 소프트웨어, 매뉴얼 등이 들어있었다.
핑크색 전용 파우치를 제외하면 단촐한 구성이지만 가격 등을 생각하면 납득되는 수준이 아닐런지...


분홍빛 외관을 드러낸... Xnote mini


자. 그렇게 모습을 드러낸 mini는 상단에 보호 필름을 붙이고 있었다.
매끈한 케이스에 상처가 나지 않도록 배려한 1회용 필름이지만 아직 못 떼고 있다.ㅎ


10인치 대의 그리 크지 않은 액정을 달고 있는 녀석답게 본체의 크기도 그리 크지는 않았다.
하지만 두께는 그리 슬림하다고 말할 수 있는 수준은 아니었는데...


정면을 기준으로 왼편에는 카드 슬롯과 USB 포트, 마이크와 이어폰 포트, 모니터 단자와 랜 포트 드등이 빼곡히 들어차 있었다.


반면 오른쪽에는 커다란 통풍구와 USB 포트, 전원 포트 등 단촐한 느낌...
특히 커다란 통풍구는 크기가 작아질수록 발열이 걱정스러운 노트북의 원죄(?)를 보여주는 듯 해서 조금은 안타까워 보이기도 했다.


바닥 여기저기에도 커다란 통풍구들이 자리하고 있어 열을 빼기 위해 애쓰고 있었는데...
겨울이 가까워지는 요즘이라 발열에 대한 걱정이 좀 덜하지만 내년 여름은 어떨런지...


이번엔 뽀얀 속살이다.
한국인의 스타일에 맞췄다는 Xnote mini의 키보드. 특히 Shift 키를 키웠다고 강조하던 녀석.


하지만 업무용으로 사용하고 있는 12인치 노트북과는 또 다른 버튼 크기와 배열 탓인지 아직은 종종 오타를 내곤 한다. 뭐랄까 미묘하게 다른 차이에 몸이 아직 적응하지 못했다고 할까나. 키감 등은 개인차가 있는 부분이지만 일단은 나무랄데 없는 것 같다.


Xnote mini의 외관 이모저모...


상단에 자리하고 있는 130만 화소 카메라. 집에 있는 데스크탑용 웹캠이 30만 화소 수준이니 그 보단 나은 수준이지만 문제는 액정 겉을 싸고 있는 여백(?)이 워낙 큰 탓에 상대적으로 액정이 좁아보이기까지 하는 디자인 문제.


이미 많은 사람들이 지적하고 있는 문제지만 터치 패드의 버튼이 작은 건 역시 신경쓰이는 부분이었다. 쓰다보면 종종 원하지 않던 방향으로 포인터가 옮겨가는 터라 익숙해지기 전까지는 신경을 좀 더 써야 할 듯 하다. 물론 손가락이 가느다란 여성에겐 어울릴지도 모르지만 성인 남성에게는 부담스러운 가느다람이 문제.-_-;;

또 터치 패드의 오른편에는 페이지 스크롤 기능이 제공되고 있지만 별다른 표시가 없던데 이왕이면 페이지 스크롤 기능을 바로 알 수 있도록 표시를 해두는게 좋을 듯 하다.


체험단용으로 제공받은 Xnote mini X110은 3G 기능을 담은 넷북이다.
그래서인지 배터리 삽입부에 USIM 카드 슬롯이 자리잡고 있었는데 실제 활용할 수 있는지 까지는 아직 확인해보지 못했다. 과연 T-Login 등과 마찬가지로 3G 망을 통해 인터넷을 쓸 수 있을지...-_-;; 물론 제대로 기능을 한다고 해도 막대한 데이터 통화료를 물면서 쓰고 싶은 생각이 많지는 않다. 전용 요금제 등이 없다면...


아쉬운 부분도 없지 않았던 외관 리뷰.
특히 마음이 쓰인 건 넷북을 뒤집었을 때 액정이 열려버리는 문제였는데 화면을 열고 닫는데 별도의 안전장치 없다보니 액정의 무게를 이기지 못해 본체를 뒤집으면 사진에서처럼 멍하니 입을 벌리곤 했다. 문제는 전용 파우치 등에 수납한 상태가 아니라면 어디 부딪치지나 않을까하는 걱정도 생겼고 보기에도 썩 좋진 않았다. 단가 등의 문제로 빠진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간단한 안전장치는 들어있는 편이 좋을 듯 하다.


아직은 여러모로 활용하지 못해 간단한 외관 소개를 올렸지만 전반적인 케이스 디자인은 만족, 내부 디자인은 적응 중, 허나 일부는 개선 필요함 정도로 첫 소감을 마무리 지어야 겠다.

Xnote mini X110이여... 청순한 핑크로 내게 다가선 너...
한달 여의 짧은 시간 우리 서로 사랑하며 살자꾸나~.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미니노트북 XNOTE MINI 활용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