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NEOEARLY* by 라디오키즈

1960년대 Braun의 디자인에서 2007년 Apple을 엿본다 본문

N* Culture/Design

1960년대 Braun의 디자인에서 2007년 Apple을 엿본다

라디오키즈 2008. 1. 15. 09:36
Gizmodo에 포스팅된 재미난 포스트 하나.
1950년대와 60년대에 출시됐던 Braun의 전자제품 디자인이 최신의 Apple 제품의 디자인과 닮았다는 내용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례별로 비교한 사진들을 얼핏보고 있으면 정말 시대를 초월해 각각의 제품이 묘하게 닮았다는 인상을 받게되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Braun의 Atelier TV와 iMac 24

사용자 삽입 이미지
Braun의 라디오 T1000과 PowerMac G5/Mac Pro

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디오와 PowerMac 본체의 구멍까지 비슷

사용자 삽입 이미지
Braun의 휴대용 라디오 T3와 iPod

사용자 삽입 이미지
Braun의 사운드시스템 L60과 iPod Hi-Fi

사용자 삽입 이미지
Braun의 스피커 LE1과 iMac

사용자 삽입 이미지
iPhone의 계산기와 Braun ET66 계산기

제품 디자인의 유사함이 느껴지시는지...
4~50년의 시간 차이를 뛰어넘어 디자인은 이렇게 돌고 도는 모양이다. 아니 돌고 돈다기 보다는 그만큼 사용자에게 다가갈 수 있는 디자인이 살아남는다고 해야 할까?

마지막으로 Braun의 디자이너 Dieter Rams가 전하는 좋은 디자인의 조건을 옮겨본다.

• Good design is innovative.
• Good design makes a product useful.
• Good design is aesthetic.
• Good design helps us to understand a product.
• Good design is unobtrusive.
• Good design is honest.
• Good design is durable.
• Good design is consequent to the last detail.
• Good design is concerned with the environment.
• Good design is as little design as possible.

[관련링크 : Gizmodo.com]
26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