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올블로그 3주년 행사 이모저모...

N* Tech/IT Service

by 라디오키즈 2007. 10. 1. 15:47

본문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구독하기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이곳(1차 주소)에서 해보세요.  [관련 티스토리 공지]
반응형
-_-; 사실 포스트 하나로 올블로그 3주년 행사를 정리하고 싶었지만...
찍어온 영상이 넘치는 바람에 짧게 포스트를 추가할까 한다.


올블이 퍼포먼스 시리즈~~

제작비만 200만원 가까이 들었다는 올블이 인형옷은 나도 입어봤지만...
누가 입느냐에 따라 참으로 다양한 아우라를 풍기는 훌륭한(?) 코스튬이었다.

1. 여름날님 버전



올블로그의 운영을 담당하시는 여름날님의 올블이 버전.
긴팔 덕분에 -_- 소매 밖으로 팔목이 보였지만 나름 깜찍한 액션을 선보였다.

2. miriya님 버전



진상짓(?)과 난동 등 요청하는대로 다양한 액션을 선보이신 miriya님.
카카오 99% ★ 시식 동영상 때처럼 쇼맨쉽이 넘치는 분인 건 틀림없는 사실인 듯.


북크로싱인지... 홈쇼핑인지...




올블로그만의 북크로싱은 뭔가 달랐다.
혜민아빠님의 북크로싱을 모델로 했다지만 뭐랄까...;; 화려한 언변과 강권으로 점철된 올블만의 북크로싱이 훨씬 인상 깊다고 할까.


내 손 위의 iPhone



떡이떡이님의 iPhone을 잠깐 만져볼 수 있었다.
-_- 역시나 강렬한 포스~. PRADA폰과는 확연히 다른 느낌이었다.

멀티 터치는 예상보다 신선했고 반응 속도도 생각보다 빨랐다.
PRADA폰의 진동과 멜로디 콤보에 반해 진동없이 빠르게 움직이는 iPhone의 느낌은 예상대로 '물건이다'라는 느낌.


올블로그 3주년 행사가 남긴 것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늘이님이 직접 블로그를 통해 홍보했던 기념품은 올블로그 마우스 패드와 올블이 얼굴이 큼지막하게 자리잡은 휴대전화 스트랩이었다.

행사에 참여한 만큼 당연히 Get~~!!
그 외에도 북크로싱 행사를 통해 받은 조정모님 제공^^의 천 유로 세대.
마지막으로 행사장이었던 W Style Shop에서 제공했을 펜 두개.
작지만 의미있는 선물들인 만큼 잘 사용해주면 될 듯...

^^ 올블로그 3주년 행사의 비하인드 영상은 이렇게 조촐하게 정리할까 한다.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7.10.01 17:41
    헉! 강권은 아니었습니다! 단지 좋은 책들을 어서 가져가 주셨으면 하는 바램이 조금 강하게 표현되었을 뿐이지요 .. ( -_-)
    3주년 행사에 참석해주셔서 감사해요 :D
    • 프로필 사진
      2007.10.01 20:42 신고
      ^^ 강권이란 말은 농담이었습니다.
      저 영상 보시는 분들이라면 유쾌한 분위기에 순식간에 매료되어 버리실걸요.^^ 즐거운 북크로싱 진행해주셔서 감사하는 마음까지 생겼다지요.

      올블로그의 얼굴마담(?) 역할에 충실하신 듯 합니다.^^/
  • 프로필 사진
    2007.10.02 11:35
    '파리에 간 고양이' 책은 저희집 화장실에서 읽혀지고 있습니다^^ 회사가기 싫어랑 베로니카 죽기로 결심하다 책은 누가 가져가셨을지 궁금하네요~
    • 프로필 사진
      2007.10.04 00:46 신고
      북크로싱이 자원재활용(?)등 여러가지 면에서 긍정적인 시도인데도 아직 뚜렷히 자리를 잡고 있는 느낌은 아니죠?^^ 특히 이번 행사에선 저처럼 다들 주저하시기만 하더라고요.
  • 프로필 사진
    2007.10.03 08:49
    재미있으셨겠어요..

    그나저나 드이어 아이폰을 보셨군요!!^^
    • 프로필 사진
      2007.10.04 01:00 신고
      네. 잠깐이지만 만져보기도 했는데... 예상대로 잘 만들어진 제품인듯 했습니다. 그래봐야 한국에선...-_-; 그 활용도가 떨어지는 상태이긴 합니다만...
  • 프로필 사진
    2007.10.05 20:52
    잠시나마 만나뵈서 즐거웠습니다 ^^
    • 프로필 사진
      2007.10.07 14:31 신고
      ^^ 많은 얘기를 나누진 못했지만 온라인을 벗어나서 뵙게 되어서 저도 반갑고 즐거웠습니다. 앞으로도 종종 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