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게임 속 최고의...-_- 썩은 미소?

본문

  카카오톡 채널 추가 버튼
반응형
굳이 '썩소'라는 '10대 만의' 신조어 이야기를 꺼내고 싶었던 건 아니다.

하지만 이 이미지를 본 그 순간... 내 뇌리에 떠오르는 단어는 썩은 미소... 그것이었다.
문제의 그 이미지...는... 이거다.


최근 PC게이머들 사이에서 은근히(?) 회자되는 시뮬레이션 시리즈 삼국지.
그중 11번째 작품인 이번 삼국지 11에는 설전이나 일기토와 같은 모드가 있다.

물론 이중 일기토 모드는 기본적으로 전장에서 치뤄지는 전투 중 발생하는 경우가 더 많지만 설전의 경우 전장에서 보다 새로운 인물을 등용할때 더 많이 사용된다.

삼국지 11의 등용 시스템 중 하나가 재야인물을 발견한 무장이 그 무장을 군주에게 소개하고 군주가 '수배'를 지시하면 일기토나 설전을 통해 포섭하게 되는 무척 공격적인 형태인데 해당 이벤트를 진행하는 와중에 보통 상대 무장이 저런 미소를 짓곤 한다.

자신감일까? 아니면 자기를 포섭하러 온 장수에게 보이는 여유?
어쨋든 대부분...-_- 끝까지 웃는 경우는 못봤다. 대게 80%이상 설전과 일기토에서 패배하고 내 편이 되었기에... 뭐 내 밑에서 뼈빠지게(?) 뛰어다니며 전장을 누비는 것으로 만족한다면 좋겠지만... 글쎄...

과연 실제 삼국지속 장군들은 충성심이나 공명심 만으로 그렇게 사람들을 많이 해치고 다녔을까? 대의명분이란 것...-_- 그다지 중요할까?

썩은 미소 뒤에 또 이상한 것만 잔뜩 고민하게 됐다.
에이... 그냥 열심히 전쟁으로 장수들을 내몰아야지~ 통일 얼마 안남았다.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6.08.05 19:20
    썩소 옆에 님 사진이 더 썩손데요 -_-
  • 프로필 사진
    2006.08.05 20:00
    죄송해요 -_-;; 저도 썩소는 한가닥 한다고 친구들이 얘기하더라구여 ㅋㅋ 정말임 ^^
  • 프로필 사진
    2006.08.05 21:43
    제가 생각하는 게임상 최고의 썩소는 철권시리즈 콩가루집안의
    헤이하치와 카즈야의 썩소입니다.
    [아버지를 절벽에 떨구고, 자식을 분화구에 던지고는 날리는 썩소의 압박]
  • 프로필 사진
    2006.08.05 21:47
    삼국지 시리즈만 나오면 인물 일러스트가 항상 화제가 됬었죠;; 패러디도 많이 나왔던 걸로 기억하는데 MC삼국지인가..? 합성 정말 잘 해놨더군요 -_-;
    • 프로필 사진
      2006.08.05 22:03 신고
      이번 삼국지11은 페이스 에디팅이 가능해서 '주몽' 시리즈 같이 특정 캐릭터 패키지도 있더군요.

      패러디 그 이상일지도..^^
  • 프로필 사진
    2006.08.05 22:02
    슬쩍 올라간 입꼬리를 따라 제 눈꼬리도 치솟게 만드는 듯한 그림이네요.
    요즘 썩소는 그저 이상한 웃음표정으로 통하는것 같지만 저 상황에서의 저런 미소는 '지금은 내가 힘이 없어 당신 아래에 들어가지만 마지막에 웃는게 누군지 두고보자.'하는 뜻이 아닐까요.
    • 프로필 사진
      2006.08.05 22:04 신고
      스머프매니아님... 말씀이신 즉슨 저렇게 등용한 애들이 나중에 등뒤에 칼을 꽂을 거라는 말씀이신가요?

      최근에 제갈량한테 설전 지고...ㅜ_ㅜ 우울해요.
  • 프로필 사진
    2006.08.05 22:29 신고
    트랙백 죄송합니다.
    그리구 감사드리구요.
    주변으로 퍼트려 주시면 더 감사드리구요.

    다시한번 죄송합니다ㅠ
  • 프로필 사진
    2006.08.05 22:39
    아 저 썩소.. 저도 캡쳐해서 간직할까 말까 고민했었는데
    후반갈수록 안나오는 이벤트인지라 ; 걍 개무시하게 되더군요. ㅡ.ㅡ
    • 프로필 사진
      2006.08.05 22:53 신고
      후반에는 새로운 인물이 안나오니까 상대적으로 안나오는 것 같네요. 아무튼 묘한 매력을 담고 있지요.
  • 프로필 사진
    2006.08.07 09:36
    게임중에 설전은 포로교환협상을 적은 돈으로 하고자 할 때 발생하죠..
    (특기인지 특징에 '설전'이 있는 경우는 더 심하게..)
    뭐, 딱히 필요한 무장이 포로로 잡힌 경우가 거의 발생안하기때문에;;;
    그닥 설전을 할 일이 없는...

    (쌩뚱맞게 지력 70대 녀석이 방통을.ㅠ0ㅠ 추천하더니... 말도 한번 못붙여보고 .. OTL..)
    • 프로필 사진
      2006.08.07 12:43
      저도 그랬다니까요. 지력 80대 였던 녀석이 제갈량을 추천하길래 '기적'을 꿈꿔보며 도전했지만... 역시 수치 요거 무섭더군요. 벽에 부딪쳐서... 결국 제갈량은 다른 세력 밑으로 갔다가 기어이 전투에서 잡아서 우리편으로 만들었지요. 에효...

      전 포로교환협상 자체를 해본 적이 없어서 그쪽에서 설전은 못해봤네요. -_- 그냥 포로되면 도망쳐오기만 빌어요..^^;